더위에 장사 없다…폭염대피시설, 미리 알아두세요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7.10. 14:56

수정일 2024.07.10. 15:02

조회 987

이번 여름, 아직 제대로 된 더위가 찾아오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폭염을 대비해 더위를 식혀줄 대피시설을 미리 알아두세요. 서울시는 일상에서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폭염대피시설을 운영합니다. 시가 운영 중인 폭염대피시설은 9개 유형 3,116곳으로, 이용대상에 따라 ‘전 시민 개방시설’과 ‘재난약자 보호시설’로 구분되는데요, 보기 쉽게 한컷으로 정리해서 보여드립니다. 
서울형 폭염대피시설

서울형 폭염대피시설

누구나 이용 가능한 휴식공간
-무더위쉼터 : 노인시설, 주민센터 등
-기후동행쉼터 : 편의점,은행, 통신사 대리점
-쿨한도서관 : 시·구립도서관
-역사 내 쉼터 : 지하철 대기실
※ 누구나 이용 가능한 휴식공간의 위치, 운영내용은 ‘서울안전누리’ → 재난안전시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취약계층을 위한 보호·쉼터 공간 -안전숙소 : 호텔, 모텔 등
-노숙인 무더위쉼터 : 종합지원센터 등
-쪽방상담소 무더위쉼터 : 쪽방 상담소
-밤더위대피소 : 목욕탕, 쪽방상담소
-장애인 폭염대피소 :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쉼터 등
※ 취약계층을 위한 시설은 동주민센터 등에서 안내하거나, 120 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