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크닉의 정석 '서울야외도서관' 개장…한여름엔 야간운영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4.18. 16:42

수정일 2024.04.24. 13:13

조회 23,015

서울시가 4월 18일부터 11월 10일까지 한여름 휴장 없이 ‘2024년 서울야외도서관’을 운영한다.
서울시가 4월 18일부터 11월 10일까지 한여름 휴장 없이 ‘2024년 서울야외도서관’을 운영한다.
지난해 시민들이 가장 좋았던 정책으로 뽑았던 ‘서울야외도서관’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올해 3년차를 맞이한 ‘서울야외도서관’은 시민들의 뜨거운 인기를 반영해 기존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에 이어 청계천까지 장소를 확대했고, 한여름에도 휴장 없이 계속 운영됩니다. 특히 펀(fun) 디자인을 적용해 공간을 구성하고 다양한 전시와 공연, 행사 등도 결합,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플랫폼으로 거듭날 예정인데요, 자세한 내용 <내 손안에 서울>이 정리했습니다. 

서울시가 4월 18일부터 ‘2024년 서울야외도서관’을 운영한다. 올해 개최장소는 ▴서울광장(책읽는 서울광장) ▴광화문광장(광화문 책마당) ▴청계천(책읽는 맑은냇가)이며 11월 10일까지 휴장 없이 운영된다.

‘책읽는 서울광장’은 목~일 주 4회, ‘광화문 책마당’은 금~일 주 3회, ‘책읽는 맑은 냇가’는 4~6월과 9~10월 금~토 주 2회 개장한다. 각 공간은 도시의 거실, 도심 속 휴양지, 도심 속 힐링공간을 콘셉트로 특색 있게 운영된다.
올해는 한여름(6월 초~9월)에도 휴장을 하지 않고 ‘야간 도서관’으로 운영된다.
올해는 한여름(6월 초~9월)에도 휴장을 하지 않고 ‘야간 도서관’으로 운영된다.

특히 올해 가장 큰 변화는 한여름에도 시민들에게 끊김 없는 독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휴장이 아닌 운영시간을 야간(16시~21시)으로 조정해 ‘밤의 야외도서관’으로 운영된다.

또한 기존의 독서 공간 제공을 넘어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플랫폼’으로 한층 업그레이드해서 운영한다. 공간을 재구성하고, 새로운 시설물 설치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문화·체험프로그램을 도입해 야외도서관의 품격과 재미를 한층 높였다.
책읽는 서울광장 모습
책읽는 서울광장 모습

3년차 맞은 책읽는 서울광장, 2~3인용 빈백 비치·중앙놀이터 운영

운영 3년차를 맞은 ‘책읽는 서울광장’은 공간을 전면 재구성한다.

1인은 물론 가족이 함께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는 2∼3인용 ‘가족 빈백(푹신한 의자)’을 비치하고 광장 한편에 있던 ‘창의놀이터’는 중앙으로 옮겨 엄마아빠가 아이들의 노는 모습을 보면서 안심하고 독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새롭게 설치한 책 모양의 서울광장 상설무대에서는 연중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가 진행된다.
광화문 책마당 포토존
광화문 책마당 포토존

광화문광장·청계천에는 ‘펀디자인’ 반영한 의자·소반 선보여

‘광화문 책마당’과 ‘책읽는 맑은 냇가’는 펀(fun) 디자인을 적용한 매력적인 디자인의 의자‧조명 등의 시설물이 공간을 변신시킨다.

‘광화문 책마당’에는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2관왕을 수상한 솝(SOAP) 디자인스튜디오와 정성모 디자이너의 물방울 모양 ‘소울 드랍스(Soul Drops)’ 벤치가 놓인다.

‘책 읽는 맑은 냇가’는 모전교~광통교 구간에 송봉규 디자이너의 ‘폼앤폼(Form&Foam)’ 벤치와 구름 빛 조명, LG화학 후원으로 제작된 하지훈 작가의 서울색 소반으로 독서 공간을 꾸민다.
청계천 ‘책읽는 맑은 냇가’
청계천 ‘책읽는 맑은 냇가’

이외에도 3곳의 서울야외도서관에 영풍문고와 협력해 책바구니 ‘책 봐, 구니’를 비치해 앉은 곳 어디서나 손을 뻗어 책을 집을 수 있도록 하고 독서를 일상처럼 누릴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한편, 서울시는 개장 첫 주를 맞아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책읽는 서울광장에서는 20일 오후 2시부터는 가족뮤지컬 ‘디디팔레트’ 공연을 볼 수 있다. 또한 19일~21일 충청남도 홍성군의 관광정보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여행도서관: 홍성군’과 홍성군의 신선한 농수특산물과 발효식품(장류), 김 등을 만나볼 수 있는 ‘동행마켓’이 열린다.

같은 날 광화문 책마당에서도 전라북도 장수군이 참여하는 ‘동행마켓’이 펼쳐져 구운소금, 흑홍삼, 흑도라지강청 등 신선한 농수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다.

‘정책 경험 부스’도 마련돼 책 읽는 서울광장에서는 ‘메타버스 서울’의 가상현실(VR) 앱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광화문 책마당에서는 서울시립과학관이 과학과 놀이가 함께하는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서울의 과학기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1일에는 ‘서울야외도서관 시즌2’ 개장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4월 23일)’을 기념하는 개장 특별행사가 책읽는 서울광장(오후 2시)과 광화문 책마당(오후 2시 30분)에서 각각 진행된다.

서울야외도서관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시민 누구나 참여가능하고 상세 내용은 서울야외도서관 누리집과 인스타그램(@seouloutdoorlibrary.s / @seouloutdoorlibrary.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야외도서관은 실내에 한정됐던 도서관을 야외로 확장해 도심 속에서 쉼과 문화를 함께 누릴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모델”이라며 “시민들에게 독서 공간을 제공함은 물론 다양한 문화공연, 정책 체험, 지역 상생 등이 어우러진 서울을 대표하는 매력적인 문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