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돔에 예술책 특화공간 '제2책보고' 조성…이름 공모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1.09.06. 14:35

수정일 2021.09.06. 14:52

조회 6,483

서울시는 고척스카이돔(사진) 지하1층 유휴공간에 ‘(가칭)제2책보고’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고척스카이돔(사진) 지하1층 유휴공간에 ‘(가칭)제2책보고’를 조성한다
2019년 개관한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에 이어 서울 서남권에 두 번째 책보고가 열립니다. 고척스카이돔 지하 1층 유휴공간에 ‘아트북’ 특화 공간이 탄생하는 것인데요. 평소 만나기 어려운 국내외 예술도서와 그림책, 팝업북, 사진집 등 예술책 2만 여권을 한자리에 모을 예정입니다. 원화전시, 북페어, 워크숍 같은 문화행사도 열립니다. 예술책의 보물창고가 될 이곳의 명칭을 직접 지어보고 싶다면 네이밍 공모전에도 참여해보세요!

서울시는 장기간 비어있던 고척스카이돔 지하 1층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2,500㎡ 규모의 ‘(가칭)제2책보고’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내년 개관이 목표다. 

방치됐던 대형 창고에서 헌책 보물창고로 재탄생해 2년 6개월간 약 40만여 명이 찾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는 송파구 ‘서울책보고’(2019년 개관)에 이어 3년 만에 문을 여는 ‘제2책보고’다. 

‘서울책보고’가 공공헌책방 개념의 공간이라면, ‘(가칭)제2책보고’는 ‘아트북’을 중심으로 모든 세대가 예술적 오감활동과 체험을 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도서관과 서점, 활동‧체험공간, 휴식공간이 융복합된 공간으로 운영된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국내 그림책과 해외 유명 팝업북, 서점에 가도 비닐에 싸여있어 열어볼 수 없었던 고가의 서적, 책의 창의적 영역을 보여주는 독립출판물, 사진집, 미술작품집 등 약 2만여 권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공간은 크게 서비스공간과 판매공간으로 구성되며, 총 7개 공간이 들어선다. 서비스공간은 ▴아트북 특화 전문 자료실 ▴아티스트‧작가‧출판사 등과의 협업 전시공간 ▴이벤트 및 문화 프로그램 공간이다. 판매공간은 ▴아트북 전문서점 판매공간 ▴전문서점의 큐레이션 전시공간 ▴북카페‧개방형 휴식 및 열린공간 ▴아트북을 통한 활동‧체험 공간이다. 
고척돔 지하1층에 들어설 ‘제2책보고’ 7개 공간
고척돔 지하1층에 들어설 ‘제2책보고’ 7개 공간

서울시는 ‘(가칭)제2책보고’의 3대 운영가치를 ▴향유 ▴상생 ▴변화로 제시하고, 책이 공간이 되고, 공간이 아트북이 되는 ‘아트북의 공간화’라는 콘셉트로 조성‧운영할 계획이다.

첫째, 일반 시민부터 예술 관련 전공자까지 누구나 무료로 아트북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통해 시민들에게 더욱 풍성한 예술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단순히 책을 읽고 사는 개념을 넘어 책을 매개로 배우고 느끼고 체험하는 활동공간으로 운영한다. 원화전, 사진전, 팝업북 전시 등 전시부터 아트북 페어 및 마켓, 아트북을 주제로 한 워크숍과 아카데미, 북토크 등 책을 매개로 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열 계획이다.

둘째, 아트북 전문 서점 및 출판사와의 ‘상생’을 통해 전문 판매공간을 운영하고, 문화 프로그램 운영에서도 협력한다. 입점 서점은 향후 공개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셋째, 서울 서남권 랜드마크로서 위치적 이점이 큰 고척스카이돔 내 유휴공간을 문화시설 인프라로 ‘변화’시켜 상대적인 문화소외지역인 서남권 주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한다. 
제2책보고(가칭) 네이밍 공모전
제2책보고(가칭) 네이밍 공모전

서울시는 ‘(가칭)제2책보고’에 대한 조성계획을 이와 같이 밝히고, ‘(가칭)제2책보고’의 명칭 공모전을 9월 7일부터 24일까지 연다.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서울책보고’와 같이 ‘책보고’와 어울리는 단어를 조합해 ‘(가칭)제2책보고’의 가치와 정체성을 알기 쉽게 표현하는 명칭을 제안하면 된다. 시는 외부 전문가 심사와 시민 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다음 달 11일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공모 분야는 ▴네이밍 ▴슬로건 ▴부분공간명 세 가지다. 작품은 구글 폼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서울책보고 홈페이지,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 02-2133-0207 , 0212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