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마음건강' 1차 참여자 모집…올해 달라진 지원내용은?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1.29. 15:51

수정일 2024.01.29. 16:42

조회 10,955

2024년 1월 30일부터 2월 5일까지 ‘청년 마음건강 지원’ 사업 1차 참여자를 모집한다
2024년 1월 30일부터 2월 5일까지 ‘청년 마음건강 지원’ 사업 1차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올해 ‘청년 마음건강 지원’ 사업 추진 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상담 접근성과 편의성을 대폭 개선해 운영한다.

‘청년 마음건강 지원’ 사업은 심리지원이 필요한 만19세부터 39세까지의 서울시 거주 청년을 대상으로 자가진단 및 임상 심리 검사를 통해, 마음상태에 따라 1:1 맞춤형 도움과 상담을 지원하는 서울시 대표 청년정책 중 하나다.

올해 크게 달라지는 점은 ▴청년 참여자 조기 모집 통한 서비스 기간 확대 ▴밀도 높은 상담 위해 횟수 확대 ▴다양한 사후관리 프로그램 제공 ▴사용자 친화적 마음건강 상담 플랫폼 도입 등이다.

모집 일정 앞당겨 상담 공백 최소화…1차 모집인원 2,500명

올해부터는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참여자를 1월부터 모집한다. 기존에는 3월부터 참여자 모집이 진행됐으나 동절기에 우울증 발생률이 높다는 점 등을 감안해 적기에 청년들의 마음건강을 돌보기 위해 일정을 2달가량 앞당겼다.

올해 참여자 모집은 총 4번에 나눠 진행되며, 1차 모집은 1월 30일 10시부터 2월 5일 17시까지 진행된다. ☞ 모집 안내 자세히 보기

1차 모집인원은 2,500명이며, 우울, 불안 등 마음건강에 어려움을 느끼는 서울 거주 만 19~39세 청년이라면 청년몽땅정보통을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2024년 청년 마음건강 1:1 맞춤형 심리상담 운영 프로세스
2024년 청년 마음건강 1:1 맞춤형 심리상담 운영 프로세스

상담횟수 늘려 밀착상담 지원, 다양한 사후관리 프로그램 제공

기본 상담횟수4회 ⇒ 6회로 확대해 밀도 있는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23년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에게 개선 의견을 물은 결과, 상담 횟수가 부족해 아쉬웠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 인원의 40.2%로 가장 많았다.

이에 올해부터는 기본 상담 횟수를 확대하는 한편, 필요한 경우에는 추가 상담 4회를 더해 총 10회까지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청년들의 마음건강 상태에 따라 꼭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자가진단 및 임상심리검사를 통한 마음상태 분류를 더욱 세분화한다.

지난해에는 참여자의 마음건강 상태를 3개 유형으로 분류했으나, 올해부터는 4개 유형(일반군, 도움군, 잠재 임상군, 임상군)으로 분류하고 마음건강 상태를 진단하기 위한 자가진단과 임상심리검사는 계속 진행된다.

마음상태 진단 결과 ‘일반군’으로 확인된 청년들에게는 집단상담 커뮤니티, 마음특강, 마음건강 앱 등의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도움군’ 청년들에게는 추가 상담 기회가 제공된다.

‘잠재 임상군’과 ‘임상군’ 청년에게는 시범운영 되는 자율신경 뇌파검사와 필요 시 전문 의료기관 연계 서비스를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기존 상담관리 시스템을 고도화해 청년 참여자들도 이용할 수 있는 ‘서울시 청년 마음건강 플랫폼’을 구축·운영한다. 이를 통해 참여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상담사의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상담 관리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누리집 ☞ 청년몽땅정보통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FAQ
○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