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대로 아차산역~천호대교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8.04.25 15:34

수정일 2018.04.25 15:34

조회 1,735

천호대로 조감도

천호대로 조감도

오는 5월 1일 천호대로 아차산역사거리에서 천호대교 남단까지 총 2.6km 구간에 중앙버스전용차로가 개통한다. 한강 교량 남·북을 연결하는 중앙버스전용차로로는 첫 사례다.

시는 천호대로 아차산역~광나루역 사이 일부 병목구간(0.9km)을 6차로에서 10차로로 확장하면서 중앙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는 ‘천호대로(광나루역) 확장공사’를 이달 말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역사는 2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6년 2월 국내 최초로 24시간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도입한 구간이 바로 천호대로 신답역교차로~아차산역사거리 4.5km 구간이다.

이후 2003년 7월 한강 이북으로 신답역교차로~신설동역교차로 3.1km 구간이 개통했고, 2011년 한강 이남으로 3월 강동역~상일IC~하남시까지 10.5km에 이르는 구간이 추가로 개통됐다.

기점인 신설동역교차로에서 종점인 하남시에 이르는 21.4㎞ 구간 가운데 천호대교를 포함한 3.3㎞ 구간에만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없었는데, 이번에 아차산역사거리~천호대교 남단 2.6㎞가 연결되는 것이다. 나머지 천호대교 남단~강동역 0.7km 구간은 천호지하차도 평면화와 함께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연결하는 방안을 설계 중에 있다.

노선 지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중앙정류소와 횡단보도 신설, 버스 속도 11.8% 향상 전망

이번 개통 구간에는 양방향 총 4개소의 중앙정류소가 신설되고 정류소간 거리가 멀어 불편했던 중곡동입구삼거리에도 중앙정류소 1개소가 추가 설치돼 지역주민의 버스 접근성이 개선된다.

또한 신설 중앙정류소(중곡동입구삼거리, 새밭교회)에 횡단보도가 연결되고, 교차로(아차산역사거리, 광장사거리)의 ‘ㄷ’ 자 횡단보도가 ‘ㅁ’자 형태로 개선돼 천호대로의 보행 여건도 크게 나아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번 개통으로 버스속도가 11.8%(28.8km/h→32.2km/h) 향상되고 운행시간 편차도 ±1~2분 이내로 안정화돼 버스 이용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분석했다.

유턴 지점 변경 등 달라지는 교통체계 확인 필수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설치되면서 천호대로의 유턴지점 2곳이 변경된다. 오렌지팩토리 앞 삼거리에서 도심 방향으로 되돌아오려는 유턴차량은 약 250m 앞 지하차도 상부에 새로 설치되는 U턴차로를 이용해야 한다. 또 광장사거리에서도 도심 방향으로 되돌아오려는 차량은 광장사거리에서 좌회전 후 아차산로에서 유턴하는 우회경로를 이용해야 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천호대교는 한강 교량 남·북단을 중앙버스전용차로로 연결하는 첫 사례로, 미연결구간까지 개통시 서울 동부지역 버스 네트워크가 완성된다”라며 "앞으로도 동작대로, 한남대로 등 중앙버스전용차로를 확대해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를 확립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교통운영과 02-2133-2456, 2475 / 도시기반시설본부 02-3708-2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