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카누…수상레저 핫플 탄생! 서울 최대 마리나 개관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6.20. 14:57

수정일 2024.06.21. 10:13

조회 7,518

‘서울수상레포츠센터’의 전경
‘서울수상레포츠센터’의 전경

한강 내 최초의 수상 친수복합시설이자 서울 최대 규모의 공용계류장(마리나)인 난지한강공원 내 ‘서울수상레포츠센터’(마포구 난지한강로 162)가 곧 시민 곁으로 다가온다. 요트, 윈드서핑, 카약 같은 개인 수상레저기구를 이용해 한강을 누비는 것부터 한강에 개인용 선박 정박, 한강의 아름다운 일몰 감상, 수상안전교육, 수상레포츠 체험까지 모두 할 수 있다.

서울시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하나로 난지한강공원에 추진 중인 ‘서울수상레포츠센터’를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7월 시범운영을 통해 시설 및 프로그램을 보완한 후 물놀이하기 좋은 8월에 정식 오픈한다. 카누, 카약 등 수상레포츠 체험 예약은 정식 개관 이후 가능할 전망이다.
6월 19일 난지한강공원 내 ‘서울수상레포츠센터’ 개관식이 열렸다.
6월 19일 난지한강공원 내 ‘서울수상레포츠센터’ 개관식이 열렸다.

‘서울수상레포츠센터’는 시민들이 시외로 나갈 필요 없이 가까운 한강에서 개인 수상레저기구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서울시가 난지한강공원 난지캠핑장 인근 월드컵대교 하류에 조성한 친수복합시설이다. 주요 시설은 ▴수상계류장 ▴육상계류장 ▴지원센터 ▴부유식 방파제가 있다.

‘수상계류장’은 요트·보트 등 동력 수상레저 선박 69척(21피트 기준)이 정박할 수 있는 시설이다. 근처 둔치에 있는 ‘육상계류장’은 수상레저기구와 선박 86척(21피트 기준)을 보관할 수 있다. 이로써 총 155척의 선박을 이곳에서 정박할 수 있게 돼 한강 내 부족한 계류수요를 충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육상계류장(좌)과 수상계류장 전경
육상계류장(좌)과 수상계류장 전경

‘지원센터’는 카약, 카누 등 수상레포츠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수상에 연면적 1,227㎡, 2층 규모로 조성됐다. 1층에는 교육실·탈의실·샤워장 등 편의시설이, 2층에는 휴식·휴게 공간이 있고, 옥상에서는 한강의 아름다운 선셋도 감상할 수 있다.

지원센터에서 수상안전교육·생존수영 및 카누·카약 등 다양한 무동력 수상레포츠 교육 및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제공되어 시민들도 실전처럼 훈련하고, 안전하고 즐겁게 수상레포츠 경험을 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옥상 전망대에는 편의시설을 마련해 시민들이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고, 한강 관련 각종 문화행사도 개최해 친수 기반 복합시설로서의 기능을 수행한다.

‘부유식 방파제’는 홍수나 태풍 시 거센 물결과 바람을 막는 외곽시설물이다. 수상계류장 앞을 감싸는 형태로 길이 90m, 폭 3.9m 규모로 조성됐다. 내수면의 안정 상태, 선박과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부유식 방파제
부유식 방파제

서울수상레포츠센터

○ 정식 개관 : 8월 예정
○ 위치 : 마포구 난지한강로 162 (난지한강공원 수변)
○ 주요 시설 : 수상레포츠센터(교육장, 탈의실, 샤워장), 수상계류장(요트, 보트, 카누 등), 육상계류장 등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