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9호선 혼잡도 낮춘다…2024년까지 48칸 증편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11.10. 15:31

수정일 2022.11.10. 17:56

조회 11,445

서울시는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해 전동차 8편성(48칸) 증편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해 전동차 8편성(48칸) 증편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의 혼잡도를 완화하기 위해 오는 2024년 초까지 전동차 48칸(8편성)을 추가 운행할 예정이다.

시는 지속적인 증차로 9호선 모든 열차를 6칸 열차로 운행하는 등 혼잡도 완화를 위한 대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및 지하철 경기도 연장 등으로 올해 2분기 기준 출근 시간대 9호선 급행열차의 혼잡도는 평균 155.6%로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이다.

※혼잡도 : 지하철 한칸(60.84㎡) 정원을 160명으로 보고, 160명이 타면 혼잡도 100%으로 계산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혼잡으로 인한 불편과 안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24년 초까지 새로 도입되는 전동차 48칸(8편성×6칸)을 추가 투입급행열차 혼잡도를 평균 150%에서 120%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시는 증편을 앞당기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운행개시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계획이다
시는 증편을 앞당기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운행개시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계획이다

9호선 48칸(8편성) 증편 운영…차량 제작, 시 운전 기간 단축

서울시는 9호선 차량 추가 편성을 위해 2020년 말부터 혼잡도 완화를 위한 단계적 사업을 시행해왔다. 올해 3월부터 제작에 들어간 1호차의 경우 내년인 2023년 3월 출고될 예정이며, 12월에는 모든 차량이 입고 예정이다.

2023년 12월 전량 입고 이후 철도안전관리체계 변경 승인 등을 거쳐 2024년 초 운영에 투입되게 된다.

9호선 혼잡도 개선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9호선 연계 노선 확대 및 추가 증편 속도를 앞당기기 위해 각 관계기관과 협의해 운행개시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계획이다.

9호선은 현재 6칸 차량 45편성으로(45편성×6칸) 총 270칸의 차량이 운행되고 있다. 승강장은 건설단계 당시 공항철도와의 연결을 고려해 8칸으로 설계돼 있으나, 지하철 운행 핵심 신호, 설비 등이 6칸으로 설계돼 6칸 차량으로 운행 중이다.

지하철 9호선을 8칸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현재 6칸을 기준으로 건설된 기계설비와 신호시스템 개량 및 유치선 확장 공사 등이 필요해 2032년에나 준공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8칸 운영보다는 6칸 열차를 빠르게 증편하는 것이 효율적이면서도 빠르게 9호선 혼잡도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판단한 것이다.
혼잡도 높은 주요 역사에는 안전요원을 늘려 시민들의 분산 유도를 추진한다
혼잡도 높은 주요 역사에는 안전요원을 늘려 시민들의 분산 유도를 추진한다

혼잡도 높은 주요 역사 안전요원 추가 배치…홍보활동 병행

9호선 증편 운행과 함께 혼잡도가 높은 출근 시간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김포공항, 염창, 당산, 여의도, 노량진, 고속터미널 총 6개 주요 역사에 역무원, 안전요원 등 안전 인력 39명을 밀집 구간 내 집중 배치하고, 향후 안전요원을 추가 배치해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간다.

혼잡도가 높은 역사 열차 간의 탑승 시간 및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 홍보물을 부착·게시하고, 승차지점 바닥에는 네 줄 서기 스티커도 명확하게 부착한다. 또한, 무리한 승차 금지를 위한 안내방송도 강화한다.
열차 간의 탑승 시간 및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 홍보물을 부착한다
열차 간의 탑승 시간 및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 홍보물을 부착한다

아울러 9호선 이용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기 위한 홍보활동고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강서구, 양천구, 영등포구, 동작구, 서초구 등 9호선 구간 자치구청의 협조를 얻어 (온라인)반상회보, 누리집, 사회관계망(SNS) 등에 혼잡시간대 등을 안내, 출근 시간대 이용객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증편을 위한 열차 도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의를 이루는 등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탑승 시 안전요원의 안내에 협조를 부탁드리며, 안전한 지하철 이용을 위해 질서를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의: 도시철도과 02-2133-4356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