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은 쉽게, 지원은 빠르게' 긴급복지 핫라인 가동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10.17. 15:17

수정일 2022.10.26. 10:31

조회 5,444

복지 핫라인
서울시는 위기에 놓인 취약가구가 쉽고 빠르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복지상담센터'를 운영한다.
벼랑 끝에 몰린 취약가구가 보다 쉽고 빠르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긴급복지 핫라인’이 가동됩니다. 25개 전 자치구에서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이 복지상담 및 지원을 추진하는 ‘복지상담센터’가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됐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가구가 ‘다산콜센터’로 전화를 걸면 각 자치구의 '복지상담센터'로 연결되어 긴급 상담 및 지원을 받게 됩니다. 서울시는 긴급 위기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이후에도 돌봄대상으로 관리해 지속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수원 세 모녀’ 사건과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위기 상황에 놓인 취약가구가 전문적인 상담과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120다산콜센터와 연계한 ‘복지상담센터’를 25개 전 자치구에서 운영한다.

지난 9월 30일에 출범한 ‘복지상담센터’는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이 직접 상담을 지원하며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상담 체계를 일원화하여 지원속도를 높이고, 상담을 통해 위기가구가 제공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안내한다.

도움이 필요한 본인이나 주변의 생계가 어려워 보이는 위기 이웃을 발견했을 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120다산콜센터(02-120)로 전화한 후 음성안내에 따라 3번(긴급복지, 코로나 및 행정일반)을 누르면 다산콜 상담사가 해당 자치구 ‘복지상담센터’로 연결하여 긴급 복지상담을 할 수 있으며, 직접 자치구 ‘복지상담센터’(하단 표 참조)에 전화하여 상담 받을 수도 있다.

‘복지상담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야간이나 공휴일의 경우 120다산콜센터(24시간 운영)를 통해 상담신청을 할 수 있으며, 다음날(공휴일 제외) 전화상담을 받을 수 있다.

경제적 긴급위기 가구가 빠르게 생활이 안정될 수 있도록 서울형 긴급복지(생계비) 先지원을 적극 추진(최초 상담후 4~5일내 지급예정)한다. 긴급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지원기준을 초과하더라도 최초 1회 생계비를 우선 지원하며, 이후 기초생활보장, 긴급복지지원, 돌봄SOS서비스 등의 공적지원뿐 아니라 민간자원 등 지원 가능한 모든 연계 방안을 모색한다.

‘복지상담센터’는 전화 수신 후 다음날 오후 6시까지(평일 근무시간 기준) 서울형 긴급복지 생계비 지원 여부를 결정하고, 지원 결정 후 2일내 동주민센터에 내방하여 추가 상담 후 1~2일내 지급하게 된다. 발굴된 가구에 대해서는 일회성 긴급지원에 그치지 않도록 복지제도권 내 돌봄대상으로 관리하여 지속적으로 복지·돌봄서비스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은평구
서울시 25개 전 자치구에서 '복지상담센터'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복지제도에 편입되지 못하거나 사회적으로 고립된 가구가 없도록 다양한 발굴방안을 마련하고 촘촘한 돌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방침이다.

‘위기징후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역의 사회·환경적 특성을 고려한 자치구별 고위험 지표를 선정하여 조사하고, ‘세대주 사망가구’ 지표와 같은 실효성 높은 정보를 전수조사함으로써 발굴 가능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의료 취약계층 발굴을 위해 병‧의원, 약국 등 지역의료단체와 협업하여 ‘복지상담센터’ 안내판을 설치함으로써 의약기관 방문이 잦은 사각지대 주민이 쉽게 도움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금년 10월부터는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센터’를 신설하여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복지서비스에 대한 상담뿐만 아니라 법률·금융 등 전문분야 상담을 지원하는 등 위기가구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악성 가계부채로 인해 고통받는 시민을 위해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개인회생, 재무상담 등 각종 금융복지상담과 함께, 서울회생법원의 결정을 받은 개인 파산 및 회생 사례를 통한 면책 결정을 받도록 지원하는 등 가계부채 극복을 위한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다.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도움이 절실한 분들이 좀 더 쉽게 신청하고 상담받을 수 있고, 우선 긴급한 위기 상황에 숨통을 틔어드릴 수 있도록 빠르게 지원하며, 발굴된 가구의 실질적인 위기 해소를 위해 지원 가능한 복지제도 연계 방안을 다각화해 나가겠다.”며 “도움이 필요한 시민분들은 부담없이 언제든지 120다산콜센터를 통하거나 직접 해당 자치구 내 ‘복지상담센터’로 연락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 : 안심돌봄복지과 02-2133-7376

자치구별 복지상담센터 (운영시간 9:00~18:00)

자치구별 복지상담센터 (운영시간 9:00~18:00)
자치구명 전화번호
강남구 02-3423-6029
강동구 02-3425-5050
강북구 02-901-7300
강서구 02-2600-1120
관악구 02-879-5889
광진구 02-450-1140
구로구 02-860-3098
금천구 02-2627-1004
노원구 02-2116-3291
도봉구 02-2091-4379
동대문구 02-2127-5001
동작구 02-820-1864
마포구 02-3153-6267
서대문구 02-330-1004
서초구 02-2155-8339
성동구 02-2286-7942
성북구 02-1577-3178
송파구 02-2147-2722
양천구 02-2620-3333
영등포구 02-2670-3964
용산구 02-2199-7088
은평구 02-351-8888
종로구 02-2148-1121
중구 02-3396-1004
중랑구 02-2094-1615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