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여기 어때? 서울하수도과학관 '하수도야, 고마워!' 전시

시민기자 김민선

발행일 2021.12.07. 10:10

수정일 2021.12.07. 11:11

조회 130

서울하수도과학관에서 이달 1일부터 어린이 상설전시 ‘하수도야, 고마워!’를 운영한다. 유아, 초등저학년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체험을 통해 다소 생소한 ‘하수’, ‘하수도’ 등에 대해 쉽게 배우고 물의 순환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서울하수도과학관에서 어린이 상설전시 '하수도야, 고마워!'를 운영한다. ⓒ김민선
서울하수도과학관에서 어린이 상설전시 '하수도야, 고마워!'를 운영한다. ⓒ김민선

2층 어린이전시실에 마련된 ‘하수도야, 고마워!’ 전시는 총 5개의 공간을 이동하면서 만지고, 보고, 체험할 수 있는 탐험 형식의 놀이 콘텐츠로 구성됐다. 

첫 번째 ‘물의 순환’에서는 벽면에 설치된 레일을 따라 물방울을 옮겨보며 물의 순환을 알아간다. 레일을 따라가면서 자연 상태의 물이 어떤 과정을 거쳐서 사용되고 다시 강으로 돌아가는지 체험할 수 있다. 
2층에 있는 ‘하수도야, 고마워!’ 전시실 입구 ⓒ김민선
2층에 있는 ‘하수도야, 고마워!’ 전시실 입구 ⓒ김민선

두 번째 공간인 ‘하수야, 어디가?’에서는 어린이들이 3D하수관 블록을 연결하며 하수의 종류를 자연스럽게 학습할 수 있게 했다. 하수는 일상생활에서 배출되는 분뇨 및 생활하수, 산업폐수, 축산폐수, 빗물 등 더러운 물을 일컫는다. 
두 번째 공간 ‘하수야 어디가?’에서는 하수 종류를 학습할 수 있다. ⓒ김민선
두 번째 공간 ‘하수야 어디가?’에서는 하수 종류를 학습할 수 있다. ⓒ김민선

세 번째, ‘하수가 깨끗해지려면?’에서는 오염된 물을 다시 깨끗하게 하는 하수처리 전 과정을 3가지 활동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어린이들은 크기가 다른 원형 막대를 통과하며 물의 여과 과정을 익히고, 이어서 공기펌프로 바람을 불어넣어 미생물에게 에너지를 넣어 주는 체험을 한다. 색안경을 이용해 벽면에 그려진 세균을 발견하면서 하수처리과정을 놀이처럼 익힐 수 있다. 
'하수가 깨끗해지려면?'에서 크기가 다른 원형 막대를 통과하는 체험 ⓒ김민선
'하수가 깨끗해지려면?'에서 크기가 다른 원형 막대를 통과하는 체험 ⓒ김민선
‘색안경’을 이용해서 벽에 그려진 세균을 발견하는 체험 ⓒ김민선
‘색안경’을 이용해서 벽에 그려진 세균을 발견하는 체험 ⓒ김민선

네 번째, ‘강으로, 바다로’ 공간에서는 하수처리가 끝난 물과 함께 커다란 하수관거를 따라 이동하는 체험을 한다. 하수관거를 나오면 그 앞에 하수처리과정을 게임으로 즐길 수 있는 '하수도야 놀자!' 코너가 마련돼 있다. 어린이들은 게임을 하면서 앞에서 경험했던 체험들을 다시금 되새기며 좀 더 깊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모든 활동을 끝낸 어린이들은 탐험지도에 활동 스탬프를 찍어 재미있는 추억을 남겨도 좋다. 
네 번째 ‘강으로, 바다로’ 하수관거 ⓒ김민선
네 번째 ‘강으로, 바다로’ 하수관거 ⓒ김민선
'하수도야 놀자!' 코너에선 바코드를 스캔해서 하수도게임을 즐길 수 있다. ⓒ김민선
'하수도야 놀자!' 코너에선 바코드를 스캔해서 하수도게임을 즐길 수 있다. ⓒ김민선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을 통해 1일 총 4회(9시, 11시, 13시, 15시) 입장이 가능하다. 회차별 관람인원은 사전예약 40명, 현장접수 10명 등 총 50명으로 일일 총 200명이 체험을 할 수 있다. 사전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울하수도과학관

○ 위치 : 서울시 성동구 자동차시장3길 64
홈페이지
서울공공서비스예약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시민기자 김민선

서울의 소식을 잘 알리는 시민기자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