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어디서 쓸 수 있나요?

대학생기자 이세빈

발행일 2020.06.09 11:26

수정일 2020.06.10 09:18

조회 700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 벌써 5개월 차에 접어들었다. 전문가들은 더 이상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세상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적으로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많은 시민들과 국민들 역시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서울시를 포함한 각 시도 지자체와 정부는 민생경제 숨통 틔우기의 일환으로 지원금을 편성해 경제 살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지원금 덕분에 가게들은 이전보다 활기를 띠는 듯 보인다. 하지만 지금처럼 대규모의 재원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되는 것 자체가 이례적인 일이다 보니 각 지자체나 은행, 카드사에서 겪는 혼란스러움이 시민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 같다. 현재 지급되는 재난지원금들의 차이점은 무엇인지, 어디에서 쓸 수 있는지 알쏭달쏭 헷갈리기도 한다. 재난지원금을 보다 잘 이해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각각의 사용처 및 장단점을 알아보았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안내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포스터 ©서울시

우선 서울시민을 기준으로 보편적으로 지급받을 수 있는 지원금에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있다. 이 중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4인 가구 기준 474만 원 정도)의 가구에 생활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5월 15일까지 신청을 받았다.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제로페이)으로 지급되었으며, 가구별로 구성원 수에 따라 차등 지급되었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포함한 재난지원금은 기본적으로 경마 등 사행성 업종, 유흥업소, 다단계 판대 등 이용제한 업종에서 사용 불가하며, 취소 시 수수료가 부과되는 예매 가맹점인 항공사, 호텔, 고속버스, 철도 등에서도 사용할 수 없다. 또한 백화점, 대형마트에서 사용불가이며, 환금성거래나 외환결제 가맹점, 정기납부 결제, 각종 페이로의 결제도 안 된다.

한편, 이마트 SSG 및 농협 하나로마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이마트24 등에서는 사용이 가능하며, 선불카드의 경우 일시불로만 결제할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우 앞서 선불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곳 뿐만 아니라 다이소, 올리브영 등의 점포에서 사용이 제한적이며,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다.

제로페이 가맹점 찾기 서비스

제로페이 가맹점 찾기 서비스 ©제로페이

필자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제로페이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수령했다. 직접 사용해보니 매번 제로페이를 켜서 인증하는 것이 생각보다 번거롭고, 또 소상공인 분들께서 제로페이 사용방법을 잘 모르시는 경우도 많았다. 지역 내 사용할 수 있는 곳이 제한적이라는 점도 아쉬웠다. 만약 스마트폰을 다루는 게 익숙하지 않다거나 번거로운 걸 싫어한다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시 선불카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하지만, 제로페이 지역사랑상품권을 선택하면 10% 금액을 더 받을 수 있고 선불카드의 경우 분실 시 재난지원금을 날릴 수도 있기 때문에 안전한 방식을 추구한다면 지역사랑상품권이 나을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조회서비스 홈페이지

긴급재난지원금 조회서비스 홈페이지. © 긴급재난지원금 홈페이지

한편, 정부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소득이나 재산과 관계없이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에게 지급되는 지원금이다. 지자체로부터 일부 금액을 지급받은 경우에는 지원금이 달라질 수 있으나, 서울시의 경우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상관없이 두 지원금을 중복으로 100% 지급받을 수 있다. 체크카드 및 신용카드의 경우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간편하게 가입하면 된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체크카드 및 신용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체크카드 및 신용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 서울시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받고 싶다면 온라인 신청은 각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에서, 오프라인 신청은 읍, 면, 동 주민센터나 지역 금고 은행에서 오는 6월 1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각 담당처에 재고가 없는 경우가 아니라면 당일에 바로 지급된다. 단, 방문신청의 경우 주말에는 불가하며, 대신 세대주가 아닌 세대원이더라도 위임장을 지참하면 대리 수령이 가능하다. 신청 시 5부제가 온라인 신청에만 해당되는지, 오프라인 신청에만 해당되는지 여부는 각 지자체마다 상이하니 지자체에 직접 전화로 확인하는 편이 가장 좋을 좋다. 선불카드 및 지역사랑상품권 지급 신청은 마감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서두르는 것이 좋겠다. 이후에 신청하려면 체크카드 및 신용카드 방식으로만 지급 신청이 가능하다.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로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에 대한 안내 자료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로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에 대한 안내 자료 ©긴급재난지원금 홈페이지

뿐만 아니라 정부 및 지자체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위한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 또한 제공하고 있다. 각 지자체에 전화로 요청하면, 직원이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받아가고, 그 후에 재방문을 통해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카드 형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은 경우에는 지역 내 카드결제 가맹점에서 사용가능하며, 다만 선불카드의 경우 IC칩이 없어 마그네틱을 긁는 결제를 할 수 있는 곳에서만 사용 가능하다는 점을 알아두자. 이 점은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정부긴급재난지원금 모바일 상품권 신청은 오는 18일까지 받고 있다.

정부긴급재난지원금 모바일 상품권 신청은 오는 18일까지 받고 있다. © 제로페이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우 보다 사용처가 좁다. 다만,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다르게 지역사랑상품권을 포함한 긴급재난지원금은 해당 자치구 외에도 '서울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제로페이 가맹점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며, 사용 가능한 가맹점이 궁금하다면 각 지자체 담당 사이트를 확인하거나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 가맹점 찾기 서비스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지급받은 지원금의 형식과 관계없이 긴급재난지원금은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주점 및 온라인 결제 등 본래의 취지와 맞지 않는 사용은 불가하다. 예외적으로  배달앱의 경우에 현장결제를 선택하고 배달원이 마그네틱을 긁어 결제하는 기계를 가져오거나, 가게 제로페이 QR코드를 받아 결제한다면 결제가 가능하다.

또한, 대형마트 내의 미용실, 안경원, 약국 등 임대매장의 경우에는 사용이 가능한 경우도 있다. 이렇게 모호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자체 콜센터 및 카드사 문의하면 보다 정확한 답을 얻을 수 있다.

자치구 및 가구원수 등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지원이 가능한 긴급지원제도에 대해 간편하게 조회가 가능하다.

자치구 및 가구원수 등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지원이 가능한 긴급지원제도에 대해 간편하게 조회가 가능하다. ©서울시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신청이 마감되었다. 하지만 아직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기간은 남아있으니 아직 신청하지 못했다면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서비스’ 홈페이지(https://www.긴급재난지원금.kr/)에서 지원금액을 조회해 보자.

또한, 한눈에 확인하는 코로나19 긴급지원제도 조회 홈페이지를 통해 지급받을 수 있는 지원금을 손쉽게 확인해 볼 수 있다. 혹시 놓치고 있는 지원금이 있는지 살펴보아도 좋을 것 같다. 중위소득100% 이하, 중위소득 85%이하, 중위소득 75% 이하 등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기준들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되어 있어 어떤 소득 기준에 해당되는지 보다 쉽게 파악해볼 수 있어 편리하다.

한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올해 8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이후에 남은 돈은 모두 소멸 및 회수되어 기부처리가 된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의 사용기한 또한 기존 6월 말에서 8월 말로 연장된 만큼, 지원받을 수 있는 재난지원금을 잘 활용해 착한 소비도 하고, 민생경제 살리기에도 동참해 보면 어떨까?

■  코로나19 긴급지원금 조회 서비스
○ 한눈에 확인하는 코로나19 긴급지원제도 조회 홈페이지 >> 바로가기  
○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서비스 홈페이지 >> 바로가기 
○ 문의:다산콜센터120, 각 카드사 고객센터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