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턱 없애고 돋보기 비치' 어르신 친화상점 118곳 생긴다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7.09.05. 16:00

수정일 2017.09.11. 18:25

조회 875

환하게 웃고 있는 어르신들ⓒnews1

환하게 웃고 있는 어르신들

서울시는 동작, 은평, 종로에 나이가 들어도 불편하지 않은 ‘고령친화마을’을 조성키로 하고, 우선 대상지 내 118개 상점을 ‘어르신 친화상점’으로 바꿔나간다.

고령친화마을은 노인만을 대상으로 한 ‘노인친화도시’가 아니라 나이 들어가는 모든 시민들의 안전, 건강, 사회·경제적 참여가 자유로운 도시환경설계를 의미한다. 시는 2013년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GNAFCC)에 국내 최초로 가입한 바 있다.

시범사업지로는 ▲동작구 성대시장 ▲은평구 신응암시장 ▲종로구 락희·송해거리가 선정됐다.

시는 시범사업 대상지 내 총 369곳의 상점가를 대상으로 어르신 친화상점의 필요성과 취지에 대한 홍보를 진행한 결과 118곳이 사업 참여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사업을 통해 노인 존중 분위기를 확산하고 지역경제까지 함께 살릴 수 있는 '어르신 친화상점'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지역에 실제 거주하는 어르신 중 지역활동가 26명은 상점가를 분석하고 어르신들이 이용하기 불편한 점 등을 조사하는데 참여한다. 지역별 추진위원회 위원 16명도 사업홍보와 상점가들의 참여를 독려한다.

시는 이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상점들이 자발적으로 상점가의 문턱을 없애고 글씨를 크게 바꾸며 돋보기, 지팡이 거치대를 비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또 올해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2019년까지 총 10개 지역(2018년 2개 지역, 2019년 5개 지역)으로 '어르신 친화상점' 대상지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문의 : 어르신복지과 02-2133-7403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