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부럽지 않아~ 서울식물원에는 지금 튤립이 만발

시민기자 최용수

발행일 2024.04.19. 13:12

수정일 2024.04.19. 13:12

조회 827

서울식물원 호수원 주변에도 다양한 봄꽃이 활짝 피었다. ©최용수
서울식물원 호수원 주변에도 다양한 봄꽃이 활짝 피었다. ©최용수

'사랑의 고백, 매혹, 영원한 애정', '자기 사랑, 자존심, 고결, 신비'. 각각 튤립과 수선화의 꽃말이다. 꽃말이 다양한 것처럼 꽃의 색깔도 다양하다.
튤립과 수선화 15만 송이로 꾸며진 서울식물원 주제정원 ©최용수
튤립과 수선화 15만 송이로 꾸며진 서울식물원 주제정원 ©최용수

개나리, 진달래와 함께 봄을 맞은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엔딩 분위기이다. 빨리 지나가는 봄을 조금 더 잡아두고 싶은 마음, 나뿐일까? 그 아쉬움을 충분히 달래주는 곳이 있었으니, 바로 서울식물원이다.
산책로와 물길을 따라 다양한 튤립과 수선화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최용수
산책로와 물길을 따라 다양한 튤립과 수선화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최용수
이른 아침부터 많은 학생들이 서울식물원을 찾는다. ©최용수
이른 아침부터 많은 학생들이 서울식물원을 찾는다. ©최용수
노란 옷의 아이들도 꽃처럼 보인다. ©최용수
노란 옷의 아이들도 꽃처럼 보인다. ©최용수

봄비가 촉촉하게 내린 다음날, 아침 일찍 서울식물원을 찾았다. 이른 아침부터 어린 학생, 외국인, 중년의 여성들, 사진동호회 회원 등으로 북적였다. 현재 서울식물원은 형형색색의 튤립 옷을 입고 있다. 

주제원은 물론이고 열린숲, 호수원, 습지원에 이르기까지 15만 송이의 튤립, 수선화가 한창이다. 
봄꽃으로 단장한 서울식물원 주제정원 입구 ©최용수
봄꽃으로 단장한 서울식물원 주제정원 입구 ©최용수

특히 사색의 정원, 바람의 정원, 추억의 정원 등 8가지 테마로 조성주제정원에서는 다양한 튤립을 만날 수 있다. 주제정원 정문을 들어서니 길게 늘어선 튤립 화분이 도열하고 있다. 뒤에는 노란 수선화 무리가 다소곳하게 자리해 있고, 아네모네, 샤스타데이지 등도 피어나고 있었다.
주제정원으로 들어가는 길 ©최용수
주제정원으로 들어가는 길 ©최용수

주제원의 정원은 물론이고 열린숲, 호수원 등 야외정원 산책로마다 봄꽃이 가득하다. 튤립이 카펫처럼 펼쳐있고, 한걸음 물러나면 수선화, 아네모네, 양귀비도 둥지를 틀었다. 히아신스, 무스카리, 알리움도 꽃망울을 터트리기 직전이다. 
서울식물원 호수원 주변 화단 ©최용수
서울식물원 호수원 주변 화단 ©최용수
주제정원 정문 안의 조형물 마스코트 ©최용수
주제정원 정문 안의 조형물 마스코트 ©최용수

4월을 시작으로 겨울이 오기 전까지 서울식물원에서는 다양한 꽃의 퍼레이드가 이어진다. 붓꽃, 수국, 장미, 빅토리아 수련, 코스모스, 가우라꽃 등 개화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두색 새싹과 다양한 꽃들로 봄이 한창이다. ©최용수
연두색 새싹과 다양한 꽃들로 봄이 한창이다. ©최용수
서울식물원은 외국인도 즐겨찾는 명소가 됐다. ©최용수
서울식물원은 외국인도 즐겨찾는 명소가 됐다. ©최용수

“와우~ 여기는 아직 봄이 한창이네요. 너무나 빨리 지나가는 봄이라 조금 더 잡아두고 싶었는데...” 

여고시절 친구들과 공원을 찾았다는 중년 여성 그룹은 “살랑살랑 봄바람에 만개한 튤립을 보니 행복과 설렘을 느껴요”라며 연신 기념사진을 찍는다. 
주제관 온실 튀르키예관을 둘러보는 여고동창들 ©최용수
주제관 온실 튀르키예관을 둘러보는 여고동창들 ©최용수

4월의 봄을 만끽하고 싶다면 서울식물원으로 나들이 계획해 보자. 어디를 배경으로 삼든 인생사진 몇 장은 너끈히 건질 수 있는 포토 핫스팟이다. 여느 사진작가 부럽지 않을 만큼 나만의 꽃 사진을 남겨볼 수도 있을 것이다. 
주제정원을 둘러보는 미국인 부부 ©최용수
주제정원을 둘러보는 미국인 부부 ©최용수
서울식물원 마곡문화관 주변에도 봄꽃이 활짝 피었다. ©최용수
서울식물원 마곡문화관 주변에도 봄꽃이 활짝 피었다. ©최용수

서울식물원

○ 위치 :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로 161
○ 교통편 : 9호선, 공항철도 마곡나루역 3번 출구에서 524m
○ 이용시간 : 열린숲, 호수원, 습지원-연중 무휴, 주제원 9:30~18:00 (입장 마감 17:00)
서울식물원 누리집
○ 문의 : 02-2104-9716

시민기자 최용수

두 발로 쓰는 서울 이야기 ~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