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환영합니다! '서울키즈 오케이존' 350곳 첫 지정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12.01. 16:05

수정일 2023.05.24. 19:30

조회 4,780

서울시내 350곳 매장이 12월 13일부터 아이 방문을 환영하는 ‘서울키즈 오케이존’이 된다.
서울시내 350곳 매장이 12월 13일부터 아이 방문을 환영하는 ‘서울키즈 오케이존’이 된다.

서울시내 음식점과 카페 등 350곳 매장이 12월 13일부터 아이 방문을 환영하고, 엄마아빠(양육자)가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서울키즈(Kids) 오케이존’이 된다.

서울시는 자발적 동참 의지를 밝힌 매장 350곳을 ‘서울키즈 오케이존’으로 첫 지정했다. 2026년까지 참여 매장을 700곳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서울키즈 오케이존’은 지난 8월 시가 양육자인 엄마아빠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고 아이 키우는 일이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수립한 종합계획인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에 앞서 시는 음식점 및 식음료 매장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음식업 관련 단체와 프랜차이즈 카페 등을 대상으로 서울키즈 오케이존의 취지와 내용을 적극 안내했다. 이어 자치구를 통해 지정을 희망하는 영업점의 신청을 받아 아이가 먹을 수 있는 메뉴와 일정 면적(80㎡ 이상 권장)을 갖춘 350곳 매장을 선정했다.
오케이존 인증 스티커
오케이존 인증 스티커

‘서울키즈 오케이존’ 지정 매장에는 아이들이 환영받는 공간이라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노란색과 주황색의 인증 스티커가 부착된다. 아이들을 위한 메뉴를 판매하거나 아이용 의자와 수저·포크 등을 비치해 아이들의 식사 편의도 제공한다.

자세한 매장 위치와 주소 등 관련 정보는 12월 13일부터 서울생활 테마 지도인 ‘스마트서울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는 지난 11월 22일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롯데지알에스(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와 ‘서울키즈 오케이존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업무협약을 계기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서울’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아이 동반 손님의 출입을 제한하는 노키즈존의 증가로 양육자가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아이와 함께 하는 외출에 제약이 생기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다”라며, “음식점, 카페 등의 자발적인 동참을 통한 ‘서울키즈 오케이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서 아이 키우기 편한 서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양육행복추진반 02-2133-5329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