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밤길 나를 지켜주는 '안심귀가스카우트·안심이앱'

시민기자 최윤정

발행일 2022.09.23. 15:20

수정일 2023.11.07. 14:22

조회 7,885

외국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밤은 비교적 안전한 편이라고 한다. 늦은 시간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고 CCTV도 많다. 그럼에도 최근 서울 지하철역에서 일어난 사건은 안타깝고 불안을 떨칠 수 없다.

모든 범죄가 그렇지만 혼자 다니는 여성을 향한 범죄는 사후처방보다 예방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 늦은 밤 혼자 귀가하는 여성, 청소년을 위해 서울시는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제도'(여성 안심귀가 서비스)를 지난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첫해만 420명의 스카우터가 약 23만 건을 동행하였고 코로나가 발발하기 전까지는 약 35만건으로 증가하였다. ☞ [관련 기사] 안심귀가 스카우트 신청방법부터 이용후기까지
안심스카우터와 함께 하는 귀갓길. 든든함은 기본이고 친절함은 덤이다. ©최윤정
안심스카우터와 함께 하는 귀갓길. 든든함은 기본이고 친절함은 덤이다. ©최윤정

안심귀가 스카우트는 평일 오후 10시부터 1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해당 장소에 도착하기 30분 전에 120번 다산콜이나 구청상황실 또는 서울시 안심이 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 [관련 기사] '안심이앱' 더 좋아진다…안심귀가택시·긴급알람 추가

안심스카우터들은 귀가 동행뿐만 아니라 우범지역을 순찰하기도 한다. 안심스카우터는 “이어폰 꽂고 걸어가는 여자 청년들을 간혹 봅니다. 뒤에서 누가 따라오고 소리가 나도 잘 모르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어요”라며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여성안심귀갓길에 방범 CCTV가 설치되어있다. ©최윤정
여성안심귀갓길에 방범 CCTV가 설치되어있다. ©최윤정

이 외에도 '여성안심귀갓길' 등 여성들의 안전을 위한 지자체의 노력은 진행 중이다. 보안등, 방범용 CCTV, 비상벨 등은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강동구는 여성안심귀갓길에 야간에만 빛을 발하는 충전식 태양광 바닥조명장치 ‘솔라표지병’을 설치하기도 했다.

여성 1인가구를 위한 스마트 초인종, 현관문 이중잠금장치, 휴대용 벨, 창문 잠금장치로 구성된 '여성 1인가구 안심홈 4종셋트'도 지자체별로 지급하고 있다. ☞ [관련 기사] 혼자 살아도 안심! '안심홈세트' 신청부터 설치까지
여성안심귀갓길은 경찰이 순찰하는 구역을 의미한다. 바로 옆 가로등에는 위치번호가 표시되어 있다. ©최윤정
여성안심귀갓길은 경찰이 순찰하는 구역을 의미한다. 바로 옆 가로등에는 위치번호가 표시되어 있다. ©최윤정
바닥에 솔라표지병이 설치된 강동구 관내 ©강동구청 블로그
바닥에 솔라표지병이 설치된 강동구 관내 ©강동구청 블로그

필자도 처음으로 서울시 안심이 앱을 살펴보았다. 안심택배, CCTV가 설치되어 있는 장소, 불법촬영 점검 요청, 안심귀가 스카우트 등 제목처럼 안심되는 다양한 시스템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긴급한 상황 발생 시 지구대에 바로 연결되도록 '긴급 호출' 기능도 스스로 설정할 수 있다. 

늦은 밤 활동도 늘었고 귀가시간도 늦어지는 요즈음, 집처럼 편안하고 안전한 곳이 없다. 그 집으로 가는 길이 불안하다는 게 아이러니한 현실이지만 예방이 최선의 처방이라고 본다. 늦은 귀갓길, 주저하지 말고 안심이 앱을 이용해 보자.
서울시 안심이 앱 활용하기 ©최윤정
서울시 안심이 앱 활용하기 ©최윤정

시민기자 최윤정

서울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서울의 혜택을 누리며 살았으니 좋은 장소와 취지를 공유하고싶다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