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 보건대학원, 2017년 개설 추진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5.11.26 11:36

수정일 2015.12.29 11:49

조회 521

서울시립대ⓒ뉴시스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가 지난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공공보건 의료 강화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보건연구와 보건의료 인력의 맞춤형 재교육을 위한 보건대학원 설립을 2017년 목표로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립대학교는 보건대학원의 인력 확보, 교원 충원, 운영 교과목 및 프로그램 구성 등 보건대학원 설립, 운영에 필요한 전반적인 계획을 논의하고 확정할 ‘보건대학원 설립준비위원회’를 오는 27일에 발족합니다.

설립준비위원회는 최병호 사회복지학과 교수 등 학내 전문가 3명, 김종욱, 최호정 서울시의회 의원,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등 서울시·시의회 관계자 3명,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등 관련 전문가 2명을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됩니다.

2016년 초 교육부와 국토교통부에 보건대학원 학생 정원 사전 심의를 요청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7년 3월 첫 신입생을 유치를 목표로 활동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보건대학원은 서울시립대학교 내 특수대학원 형태로 설치될 계획으로, 정원 30명의 보건학 석사(Master of Public Health, MPH)과정이 개설, 운영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립대학교는 지난 5월에 발생한 메르스 사태 이후, 보건의료정책의 패러다임이 질병치료에서 질병예방, 건강증진으로 변화함에 따라 공공보건 의료체계 개선이 필요한 시점에서 현장 의료 인력들을 위한 맞춤형 재교육 담당 기관의 필요성이 커졌다고 그 설립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에 서울시립대학교는 보건, 의료인력에 대한 이론과 실습 교육이 가능한 프로그램을 개설, 운영해 맞춤형 재교육을 실시함으로써 타 대학 보건대학원과 차별화된 운영으로 공공보건학의 중추기관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입니다.

원윤희 서울시립대학교 총장은 “서울시립대학교 보건대학원은 서울시 보건행정의 인적, 물적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맞춤형 재교육을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시의 시립병원, 보건소 등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타 보건대학원과의 차별화된 운영으로 서울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공공보건학의 중추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