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명자료] 참사 당일 밤, 응급의료진이 ‘장례식장 확보’까지

서울특별시 대변인

발행일 2022.12.17. 12:02

수정일 2022.12.19. 17:20

조회 337

서울시청 신청사

◆ “사람들을 살리는 일에 집중해야 했던 응급 의료진이 장례식장을 확보하는 일까지 떠안았던 걸로 저희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름.

  - 당시 장례식장 정보 공유에 협조해 준 직원들은 부상자 치료 등 현장대응을 해야할 응급의료진이 아닌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응급의료상황실  근무요원'과 모바일 상황실에 참여한 '병원의 재난의료 담당직원'임

  - 보도에서 인용된 단톡방의 대화는 부상자 병원 이송이 완료된 이후의 상황임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