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와 완전 분리! 더 안전해진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

시민기자 이용수

발행일 2021.06.15. 14:47

수정일 2021.06.15. 17:06

조회 1,266

청계천~중랑천~한강까지 한 번에! 안전하게 달릴 수 있는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 개통 ⓒ이용수

필자는 오랜 기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청계천 자전거 도로를 자주 이용했다. 청계천 자전거 도로는 길게 뻗은 청계천로를 따라 도심을 가로질러 자전거를 탈 수 있어,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을 하거나 운동을 하는 시민들에게 인기 있는 구간이다. 하지만 자전거 전용 도로가 없어 차량과 함께 다녀야 했다. 청계천로 도로는 자전거 우선 도로지만 차량을 피해 어쩔 수 없이 도로 양 끝에 붙어서 아슬아슬하게 달려야 했다. 그러던 중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서울시가 청계천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든다는 것이었다. 

착공에 들어간 지 약 9개월 만인 지난 5월 31일 서울시는 청계광장부터 동대문구 고산자교까지 자전거로 막힘없이 달릴 수 있는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를 정식 개통했다.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는 청계천로 직선 구간 5.94km, 양방향 총 11.88km로 조성됐으며, 청계천을 사이에 두고 한 바퀴 돌 수 있는 순환형 자전거 전용도로다. 

필자는 청계광장부터 동대문구 고산자교까지 직접 자전거를 타고 달려봤다. 먼저 깔끔하게 도색이 된 자전거 전용도로가 눈에 들어왔다. 울퉁불퉁하거나 파인 곳 없이 도로포장이 균일하게 잘 되어 있었고 경사도 완만하게 다듬어졌다. 또한 미끄럼 방지 포장으로 안전하게 자전거를 타고 달릴 수 있었다. 야간에는 '자전거 전용도로'임을 알려주는 LED 표지판에 불이 켜져 멀리서도 눈에 띄었다. 이런 LED 표지판이 청계천 자전거 도로 진입로에 총 30여 개가 설치됐다.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의 마지막 코스인 동대문구 고산자교에서 청계천 하류 자전거도로 진입로를 발견할 수 있다. 이 진입로를 통해 청계천 하류를 따라 기 조성된 자전거길로 합류할 수 있으며, 이 길은 중랑천 자전거도로와 이어진다. 중랑천 자전거도로를 달리다 보면 한강이 나타나고, 강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이어서 계속 달릴 수 있다. 청계광장에서 시작된 자전거도로가 한강까지 이어지는 셈이다. 이로써 도심과 한강을 중심으로 동-서를 연결하는 자전거 도로가 완성됐다. 

이번에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가 개통되면서 청계2가~청계7가 남측에는 기존 차도는 그대로 두고 보행로에 있던 가로수를 다른 곳으로 옮겨 심어 공간을 확보 후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었다. 청계2가~청계7가 북측(고산자교에서 청계광장 방향) 그리고 청계5가~고산자교 북측 도로 역시 차도는 그대로 두고 그 옆에 자전거 전용도로와 보행로가 함께 만들어졌다. 청계천로 뿐만 아니라 도심이나 한강 등 자전거 도로가 있는 곳은 대부분 보행로 옆에 함께 만들어진다.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보행자가 자전거도로로 침범할 수 있으니 항상 주의를 기울이며 안전 주행해야 한다. 가장 복잡한 청계2가~청계7가를 벗어나면 보행자가 많지 않아 이 구간부터는 조금 더 편하게 자전거를 타고 달릴 수 있다. 

'청계천 자전거 전용도로'를 달리다가 청계천을 가로지르는 다리 위에 내려 잠시 쉬어 보자. 무더운 여름, 청계천의 시원한 물줄기를 바라보며 땀을 식힐 수 있을 것이다. 청계광장부터 시작해서 중랑천, 한강까지 이어서 자전거를 타고 달리다 보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에 활력이 생기는듯하다.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시민기자 이용수

일상이 아름다운 서울을 알리는 서울시민기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