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코로나19 무료 검사...임시선별검사소 위치 확인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0.12.13. 15:40

수정일 2020.12.31. 15:11

조회 153,830

서울시는 누구나 코로나19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임시선별검사소 55개소를 추가 운영한다

서울시는 누구나 코로나19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운영한다

서울시는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역학적 연관성과 상관없이 ①시민 누구나 ②무료로 ③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선별검사소를 14일부터 순차적으로 운영한다. 14일 기준으로 14개소를 열고 순차적으로 추가 개소한다.

증상없어도 무료 검사 가능

기존 운영되던 선별검사소는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역학적 관련성이 없는 경우 검사가 어려웠던 반면, 앞으로는 원하는 시민 누구나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타액 검사 및 신속항원검사, 익명검사도 가능

또한, 콧속으로 검사 장비를 넣어 검체를 채취하여 PCR 기법으로 확진을 판단하는 방식(비인두도말PCR) 외에도 타액 PCR 검사 및 30분 만에 알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도 가능하다. 간단한 문진표를 작성하면 익명검사도 가능하다.

다만, 가장 정확한 검사기법으로 알려진 비인두도말 PCR 검사법을 원칙으로 하되,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어 현장에서 빠른 확인이 필요한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활용할 수 있고, 비인두도말 PCR보다 정확도가 다소 낮은 타액 PCR은 콧속으로 검체 채취가 어려운 경우에 한하여 적용한다.

서울역(좌), 사당문화회관(우)에 설치하고 있는 임시선별진료소모습

서울역(좌), 동작구 사당문화회관(우)에 설치하고 있는 임시선별진료소모습

지하철역·공원·주차장 등에 임시선별검사소 설치

시는 자치구와 협업하여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환승 지하철역(서울역, 사당역, 가산디지털단지역 등)과 혼잡하지 않아 누구나 쉽게 찾아 올 수 있는 공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운영이 중단된 공공시설 주차장 등을 활용하여 임시 선별검사소 지역을 선정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대규모 선제검사를 통해 지역사회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격리하여야만 지금의 3차 유행을 더 큰 피해 없이 관리할 수 있다”며 “누군가 본인이 무증상감염자라면 가장 가까운 가족과 친구들, 동료부터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적극 검사에 동참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시선별검사소 바로가기

■ 서울시 선별진료소 운영 비교
구분 임시선별검사소 상시 선별진료소 이동식 선별진료소
형태 25개 자치구 지하철역, 공원, 주차장 등에 설치 보건소 및 병원 내 별도 공간 설치 차량 이용, 검사자 본인만 운전하고 검사
운영개소
(12.15기준)
56개소(14일부터 순차 개소) 81개소(보건소 37개소, 의료기관 44개소) 1개소(강서구 이대서울병원)
검사
형태
비인두도말 PCR
타액 PCR × ×
신속항원검사 × ×
비인두도말 PCR: 비인두도말 채취 후 PCR 검사
타액 PCR: 타액(침) 채취 후 PCR 검사
신속항원검사: 비인두도말 채취 후 신속항원검사도구로 검사

‘내 손안에 서울’ 앱으로 받아보기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