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과 서울현장노동청 찾아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7.09.27 10:06

수정일 2017.09.27 10:06

조회 276

9월26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서울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서울시민들로부터 제안을 접수 받고 있다

9월26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서울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서울시민들로부터 제안을 접수 받고 있다

"가장 보강해야 하는 분야로 서울시민들은 일자리와 노동행정을 꼽고 있다"며 "서울시민이 제출한 제안·진정을 고용노동부에서 각별히 관심을 갖고 처리해 달라“

박원순 시장은 9월26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함께 보신각 광장에 설치된 서울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서울시민들로부터 직접 제안을 접수받았다.

현장노동청은 고용노동부가 노동행정 관행‧제도 개선과 관련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에서 민원사항을 듣기 위해 전국 10개 지역(서울,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수원, 울산, 춘천)에서 일제히 운영하고 있는 현장상담소다.

박원순 시장은 26일 서울현장노동청을 찾고, 시민들 의견을 청취했다

박원순 시장은 26일 서울현장노동청을 찾고, 시민들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박원순 시장이 김영주 장관에게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평소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자치구 순회 현장방문 등을 통해 현장 소통을 강조해온 박 시장이 일자리‧노동 분야에 대해 시민이 직접 의견을 제안할 수 있는 현장노동청에 관심을 갖고 전달한 것.

김영주 장관은 "서울고용플러스센터 등을 통해 고용부는 서울시와 함께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협력을 강화하자"고 화답했다.

현장노동청은 오는 9월28일(목)까지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