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49작품 공개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6.08.04 14:36

수정일 2016.08.04 17:08

조회 1,764

대상 - 마주하는 집

대상 - 마주하는 집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에서는 시민 소통의 장인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외부공간에 설치할 벤치·의자 디자인의 시민공모전 수상작으로 총 49작품을 선정 발표하였다.

대상은 나석영의 '마주하는 집'으로, 길음2동 주민센터를 배경으로 협소한 외부 공간을 활용하여 만든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낡고 오래된 주민센터 벽돌 외벽에 파이프로 집 모양을 형상화하여 즐거움과 친근함을 주는 주민의 작은 쉼터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작품이다.

금상 - 작지만 다양한

금상 - 작지만 다양한

금상 - 단지 의자

금상 - 단지 의자

금상에는 윤소희, 김한슬의 '작지만 다양한'과 황도일의 '단지 의자' 등 2개 작품이 선정되었다. '작지만 다양한'은 주민들에게 보행통로와, 정원 같은 휴식처, 전시 및 교류공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단지 의자'는 전통 한옥으로 지어진 혜화동 주민센터 공간에 어울리는 장독을 콘셉트로 하여 누구나 앉아 보고 싶은 친근한 형태의 단지모양이 고풍스럽고 세련된 분위기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 은상 4작품, 동상 7작품, 장려상 15작품, 입선 20작품 등 총49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은상 – 꽃이다, 은상 – 늘 어울림

은상 – 꽃이다, 은상 – 늘 어울림

은상 - DBPC, 은상 – PLEAT BENCH

은상 - DBPC, 은상 – PLEAT BENCH

이번 공모전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라는 제한된 공간을 시민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공간 재해석 아이디어를 통해 소통이 있는 공공공간으로 탈바꿈하고 활기차고 즐거운 도시공간으로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시상식 및 전시회는 9월 21일부터 9월 29일까지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과 함께 대상 5백만 원, 금상 2백만 원, 은상 1백만 원, 동상 50만 원, 장려상 30만 원, 입선 2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는 제작이 가능한 작품을 실물로 제작하여 작품 패널과 함께 전시하고, 실물작품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활용도가 높은 작품은 추가로 확대 제작하여 주민센터에 설치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수상작 및 수상자 명단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mediahub.seoul.go.kr)를 통해 4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도시공간개선단 02-2133-7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