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멋진 어느날을 시민청에서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4.10.17 14:23

수정일 2014.10.17 14:23

조회 797

갤러리

10월 문화의 달을 맞아 시민청에서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시민청 지하1층 시민청 갤러리에서는 10월 21일(화)부터 26일(일)까지 동의난달 운숙미술회에서 주관하는 공예, 조각 등 다양한 장르의 시각장애인 미술작품 초대전시 '동의난달展'이 열린다.

또 프랑스 문화원과 시민청이 협업하여 '생물의다양성(Biodiversity)을 주제로 멸종 위기에 놓인 희귀생물에 관한 전시를 개최한다. 기간은 10월 21일(화)부터 11월 2일(일)까지 지하1층 시민플라자(시민청갤러리 앞)에서 볼 수 있다.

이밖에 서울과 북경 양 도시를 대표하여 선발된 예술가 6팀이 달(月)이라는 공통의 주제로 펼쳐내는 미디어 아트 전시 '서울-북경 공동기획 <같은 달(月)아래서>' 가 10월 19일(일)부터 10월 28일(화)까지 시민청 지하1층 시티갤러리에서 진행된다. 10월 21일(화)부터는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의 생활공간을 찾아가는 맞춤형 예술프로그램인 '바람난 미술'을 시민청에서 만날 수 있다.

시민청 프로그램 및 기획전시 관련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홈페이지 (seoulcitizenshall.kr) 및 120 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시 관람은 사전 예약 없이 시민청에 방문한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시민청은 서울 신청사와 서울도서관, 서울광장을 비롯해 인근 경복궁, 덕수궁, 청계광장 등 주변의 관광지와 인접해 있어 우수한 관광명소로의 입지를 갖추고 있고 시청역(1,2호선 4번 출구)과 을지로입구역(2호선 1번 출구)과 직접 연결되어 시민이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다.

홈페이지 : 시민청 (seoulcitizenshall.kr) 문의 : 다산콜센터 120

#무료 #전시 #시민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