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런'으로 공부하고 서울대 갔다! 올해 합격자 살펴보니…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3.21. 16:57

수정일 2024.04.17. 11:32

조회 5,635

서울시 공공교육 플랫폼 '서울런'을 통해 올해 682명이 대학에 합격하는 성과를 냈다.
서울시 공공교육 플랫폼 '서울런'을 통해 올해 682명이 대학에 합격하는 성과를 냈다.

과외 없이 서울런 수강만으로 수능 점수가 17등급이나 상승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 몸이 아파 자퇴 후 우울한 시간을 보내다 서울런을 만나 의과대학 장학생으로 입학한 사례, 우울감과 슬럼프로 고등학교를 휴학했지만 서울런 멘토로부터 응원과 지지를 받아 복학한 학생….

학생들이 교육비 걱정 없이 마음껏 공부하도록 돕는 서울시 공공교육 플랫폼 ‘서울런’을 통해 올해 682명이 대학에 합격했다. 지난해에 비해 220명이 많은 수치다.

서울시가 ‘서울런 이용자 진로·진학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21일 기자설명회를 열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21년 8월 도입된 ‘서울런’은 사회·경제적 이유로 사교육을 받기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공정한 교육 기회 제공하는 서울시 대표 ‘약자와의 동행’ 사업 중 하나다. 취약계층 6~24세 학생을 대상으로 유명 인터넷 강의와 1대 1 멘토링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2월 19일부터 3월 6일까지 지난해 고3 이상 서울런 회원 중 온라인 및 전화 설문에 응한 1,24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수능응시회원 1,084명 중 682명 합격, 서울 내 11개 대학‧의약계열 등 122명

설문에 응답한 고3 이상 ‘서울런’ 회원 1,243명 중 수능 응시자는 1,084명으로, 이 중 682명이 2024학년도 대학에 합격했다. 수능 응시자 대비 63%가 대학에 합격한 것으로, 지난해 462명에 비해 220명(47.6%) 늘어난 수치다.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내 11개 대학과 의·약학계열·교대·사관학교 등 특수목적계열 대학 진학 인원도 122명으로 지난해 78명보다 56.4%가량 증가했다.
서울런 대학진학 결과
서울런 대학진학 결과

대학별로 상세하게 살펴보면 ▴서울대 12명 ▴고려대 12명 ▴연세대 10명 ▴서강대 4명 ▴성균관대 5명 ▴한양대 7명 ▴중앙대 15명 등이다. 특히 서울대(8명), 고려대(7명), 중앙대(10명), 한국외대(9명)의 합격생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합격생들의 총 학습시간은 1인당 평균 6,916분으로, 전년 4,360분보다 58.6% 증가했다. 11개 대학 및 의·약학 등 특수목적계열 합격생은 1만 2,066분으로 나타났다.

합격생의 서울런 접속횟수 또한 61회에서 71회로 16.4% 증가했고, 11개 대학 입학생들은 평균 106회 접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자치구별 합격인원도 특정 자치구에 큰 치우침 없이 유사한 비율을 보였다. 공정한 교육기회를 부여할 경우 거주지역에 큰 영향 없이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서울런의 목적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시는 설명했다.
다른 친구들은 재수종합학원 다니면서
좋은 교재와 선생님을 통해 공부하는데
저는 혼자 공부했기 때문에
남들하고 비교하는 제 모습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서울런을 통해
인강을 수강할 수 있었고 자존감도 높아지고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서울런이 없었더라면
재수에 성공하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서울런 이용자(20세), 서울대학교 합격

이용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수능 응시자 87%가 ‘입시준비에 서울런이 도움이 됐다’고 답했고, 95%는 ‘입시 준비 후배들에게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학습관리와 정서지지 등을 위해 대학(원)생을 선발·운영 중인 멘토링 만족도 역시 91.8%로 아주 높았다. 

이외에도 서울런에서 자격증·외국어 강의 등의 도움을 받아 취업에 성공한 회원은 45명으로 지난해(16명)보다 29명 많아졌다. 취업처는 한국철도공사 등 공기업·공공기관 11명, 대기업 5명이다. 
서울런은 취약계층 6~24세 학생을 대상으로 유명 인터넷 강의와 1대 1 멘토링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울런은 취약계층 6~24세 학생을 대상으로 유명 인터넷 강의와 1대 1 멘토링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AI 학습진단 서비스 도입, 집중지원반 운영 등 올해 서비스 혁신

한편 서울시는 도입 3년차에 접어든 서울런의 내실화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다각도의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먼저 서울런 회원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한 ‘AI 학습진단 프로그램’을 도입해 자기주도 학습을 지원한다. AI가 학습진단 결과를 반영해 80만개의 검증된 EBS 문항 중 개인맞춤형 문제를 제시하고 자주 틀리는 문제는 반복해서 풀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학습 열의가 높은 회원에 대한 폭넓은 지원을 위한 ‘서울런 집중지원반’를 운영(200명 선발 완료)한다. 집중지원반 수강생들에게는 기존 1인당 연5권 제공하던 학습교재를 최대 30권까지 지원하고, 수강 가능 교과 사이트(1개→2개)와 멘토링을 확대(주2시간→4시간)해 든든한 도움을 받도록 했다.

경험이 풍부한 퇴직교원 등으로 구성된 ‘4050 시니어 멘토링’도 올해 처음 실시한다. 우선 초등학생 회원을 대상으로 시니어 멘토를 매칭하고, 수요 파악 후 중·고등학생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멘토링이 학습지도·진로탐색에만 집중되지 않도록 ‘정서지지 특별멘토’을 운영해 심리적인 측면을 강화한다.

구종원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개천에서 용나기 어려운 냉혹한 현실 속에도 청년들이 좌절하지 않고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계층이동 사다리를 복원하는 서울런의 효과가 올해 대학 진학이라는 실질적인 성과로 확인됐다”며 “향후 서울런 수준을 높이고 서울런 참여자들이 다시 후배들의 멘토로 나서는 ‘희망의 선순환’이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런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