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서울은 처음이지? 3천만 관광객 찾는 매력도시 만든다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3.09.12. 16:15

수정일 2023.11.08. 16:09

조회 7,037

서울이 ‘더 오래 머무르고 다시 찾고 싶은 고품격 매력도시’로 거듭난다.
서울이 ‘더 오래 머무르고 다시 찾고 싶은 고품격 매력도시’로 거듭난다.
혼자 여행해도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도시, 구석구석 즐길거리가 풍성한 도시...서울이 가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거듭납니다. 9월 12일 세빛섬에서는 ‘서울관광 미래비전 선포식’이 열렸는데요, ‘3천만’ 관광객, 1인당 지출액 ‘3백만 원’, 체류기간 ‘7일’, 재방문율 ‘70%’를 의미하는 ‘3·3·7·7 관광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세계인들의 마음 속에 서울이 가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도시가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서울이 ‘더 오래 머무르고 다시 찾고 싶은 고품격 매력도시’로 거듭난다. 시는 단체뿐 아니라 나홀로 관광객도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관광편의를 높이고, 구석구석 즐길거리를 확충한다. 또 관광업계와도 힘을 모아 관광상품 및 서비스 품질도 업그레이드한다.

9월 12일 세빛섬에서는 ‘서울관광 미래비전 선포식’이 열렸다. ▴‘3천만’ 관광객 ▴1인당 지출액 ‘3백만 원’ ▴체류기간 ‘7일’ ▴재방문율 ‘70%’를 의미하는 ‘3·3·7·7 관광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19 엔데믹, MZ세대 여행객의 등장, 세계적인 K-컬처 인기 등 최근 변화한 환경 속에서 관광수요를 선점하는 동시에 서울관광의 전반적인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도시가치, 경제효과를 높이기 위해 이번 비전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이번 미래비전 선포식을 단순히 관광시장의 몸집만 불리는 것이 아니라 관광 품질과 만족도를 함께 끌어올려 지출액과 체류일, 재방문율을 높이고, 나아가 일자리 108만 개를 창출해 내는 등 경제효과까지 가져올 수 있도록 내실을 다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여행자들이 편리하고 자유롭게 서울을 만끽할 수 있도록 편의 서비스를 확대한다.
여행자들이 편리하고 자유롭게 서울을 만끽할 수 있도록 편의 서비스를 확대한다.

‘더 오래 머무르고, 다시 찾고 싶은 고품격 매력도시’를 만들기 위한 서울관광의 10대 핵심과제는 다음과 같다.

① ‘혼자서도 여행하기 편한’ 도시로!
소규모·개별화되는 여행추세에 맞춰 여행자들이 편리하고 자유롭게 서울을 만끽할 수 있도록 교통, 결제 등 여행자 편의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서울형 블루플라크’(예술가나 역사적 인물과 연관이 있는 건물에 표시)를 주요 관광시설에 설치해 관광객들이 서울의 역사문화 스토리를 흥미롭게 접할 수 있도록 한다.
서울 K-뷰티 아케이드 팝업스토어 현장 모습
서울 K-뷰티 아케이드 팝업스토어 현장 모습

② 서울의 강점을 살린 ‘고부가 관광’ 육성
더 길게 머물고, 더 많은 소비지출을 하는 특수목적 관광객 유치를 강화한다. 특히, 서울의 강점을 살려 의료‧웰니스, 마이스(MICE)‧블레저(Bleisure 비즈니스+레저) 분야를 집중 육성하고, 국제 스포츠 대회, 해외 수학 여행단 유치 등을 통해 스포츠‧교육까지 분야를 확대한다.
서울광장에서 다도체험하는 외국인들
서울광장에서 다도체험하는 외국인들

③ 서울 곳곳을 ‘체험형 관광콘텐츠’로 채운다
일상 공간부터 산, 골목길까지 서울 곳곳에 관광객들이 직접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형 관광콘텐츠를 마련하여, 일만 하는 바쁜 도시, 엄‧근‧진 도시에서 펀시티(FunCity)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④ 서울을 세계 3대 ‘미식관광’의 도시로!
서울미식주간, 서울바비큐축제 그리고 ‘미식의 아카데미상’이라고 불리는 ‘World 50 Best Restaurant(W50B)’ 등 대규모 미식 이벤트를 열어 미식도시 서울로 브랜딩하고, 세종로와 한강 등 주요 명소에 푸드마켓을 조성해 서울의 우수한 미식문화를 알린다.
야간관광 코스 및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야간관광 코스 및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⑤ ‘야간’까지 이어지는 관광수요 창출
관광객의 소비‧지출 시간을 연장시키는 야간관광을 활성화한다. 여의도 150m 상공에서 서울야경을 즐기는 계류식 가스기구 ‘서울의 달’을 비롯, 한강교량, 청계천에 야경과 일몰 명소를 조성하고, ‘한강 드론라이트 쇼’를 상설 개최하는 등 야간관광 코스 및 프로그램도 확충해 나간다.

⑥ 대규모 ‘관광 인프라’에 과감한 투자
대관람차, 노들 글로벌 예술섬과 같은 혁신적 랜드마크로 관광객을 유인하고, 한류‧마이스‧스포츠 등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의 성장기반 시설 조성도 차질 없이 이어간다.

⑦ 세계 최고의 관광도시에 걸맞은 ‘숙박 인프라’ 조성
단기적으로는 유휴시설 활용 등을 통해 숙박수요에 대응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용적률 인센티브로 관광숙박시설 신‧증축을 유도, 신규 숙박시설을 확충해 나간다. 이벤트성 팝업 호텔, 한강 수상 호텔 등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도 도입한다.

⑧ 더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시장개척
내년부터 동남아(태국‧말레이시아‧베트남) 시장에 현지 관광사무소를 설치, 현지 밀착 마케팅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을 개척한다. 또한, ’25~26 서울방문의 해를 지정, 민관이 협력해 관광객 유치에 역량을 집중한다.

⑨ 서울관광의 주역인 ‘관광기업의 성장기반’ 강화
‘서울관광사관학교’ 운영을 통해 관광 전문인력 확충, 서울관광 전용 구인‧구직 사이트인 ‘고용지원센터’ 운영, ‘상생협약 보증 프로그램’ 시행으로 관광기업의 자금난 해소, 기업 경영을 돕기 위한 ‘관광‧마이스 기업지원센터’ 기능을 확대 개편한다.
서울 곳곳에서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한다.
서울 곳곳에서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한다.

⑩ 관광객과 시민을 위한 건전한 ‘관광시장 질서’ 확립
저품질‧저가 관광을 뿌리뽑기 위한 다양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한다. 불공정 거래를 막기 위한 ‘서울형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고, ‘관광 옴부즈만제도’를 도입‧운영하는 동시에 기존 우수 관광상품 인증제를 기업에 대한 인증으로까지 확대‧발전시켜 우수기업을 발굴‧육성, 서울 관광상품의 품질 향상을 도모한다.

아울러, 과잉관광으로 인한 주민불편 등 부작용 예방을 위해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을 마련‧시행하고, 관광진흥법상 ‘특별관리지역’을 지정하여 주민들의 정주권 보호를 강화한다.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