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열명 중 아홉이 아는 'I·SEOUL·U'…호감도 상승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0.11.18 15:21

수정일 2020.11.18 17:10

조회 803

서울시는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서울브랜드 ‘I·SEOUL·U’ 인지도 및 호감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시는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서울브랜드 ‘I·SEOUL·U’ 인지도 및 호감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시는 서울브랜드인 ‘I·SEOUL·U’ 5주년을 맞이해 서울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I·SEOUL·U 인지도 및 호감도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문조사기관 ㈜아시아리서치앤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9월 28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울시민 20대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조사를 실시·분석했다.

올해 다섯 돌을 맞이한 서울브랜드 I·SEOUL·U에 대해 일반시민 10명 중 9명 정도(88.3%)가 인지하고 있었다. 주된 인지경로는 ‘TV, 신문, 라디오 등 대중매체 뉴스 등을 통해서’(47.4%),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47.1%), ‘서울시 관련 행사나 홍보물, 조형물 등을 통해서’(33.2%)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브랜드 인지도는 2016년(63.0%), 2017년(66.3%), 2018년((84.0%), 2019년(86.6%), 2020년(88.3%)로 해를 거듭할수록 시민들의 실생활 속으로 깊숙이 자리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민 연도별 서울브랜드 인지도 결과 추이

서울시민 연도별 서울브랜드 인지도 결과 추이

아울러 서울브랜드 호감도는 2016년(52.8%), 2017년(57.1%), 2018년(70.7%), 2019년(73.3%), 2020년(75.1%)로 나타나 I·SEOUL·U가 시간이 지날수록 시민들에게 더욱 사랑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민 연도별 서울브랜드 호감도 결과 추이

서울시민 연도별 서울브랜드 호감도 결과 추이

이밖에도 서울시와 어울리는 이미지에 대한 질문에는 활기차다·역동적이다(56.7%), 현대적이다(53.7%), 다양하다(49.1), 국제적이다(24.1%), 즐거운 도시(19.6%) 등을 꼽았다.

향후 서울시민이 바라는 서울 이미지로는 안전하다(38.4%), 여유롭다(31.3%), 안심할 수 있다(28.8%), 국제적이다(23.6%), 아름답다(21.8%) 등으로 나타나 서울시민들은 우선적으로 서울이 안전하고 여유롭고, 안심되는 국제적인 아름다운 도시로 비춰지기를 바랐다.

특히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서울시 방역시스템에 대한 조사에서는 71.7%가 코로나 방역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과 함께 감염방지 및 확산차단 정책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확관은 “금년 서울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및 호감도가 상승한 것은 서울시의 코로나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해 주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기인한다고 판단하며, 본 여론조사 결과와 같이 서울시민들이 바라는 도시 이미지인 안전·여유·안심·국제화·아름다움 등을 서울 브랜드 정책에 잘 담아 국제적 위상 제고와 시민 자긍심 고취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도시브랜드담당관 02-2133-6944

▶ ‘내 손안에 서울’ 앱으로 받아보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