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릴맛나네! 여의나루역에 '러너스테이션' 탄생…무료코칭·이벤트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4.05.21. 17:24

수정일 2024.05.21. 17:24

조회 37,275

서울시의 펀스테이션 1호 ‘여의나루역 러너스테이션’이 21일 개관했다.
서울시의 펀스테이션 1호 ‘여의나루역 러너스테이션’이 21일 개관했다.
즐거운 달리기를 꿈꾸는 러너들의 성지, '러너스테이션'이 여의나루역에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지하철 역사 내에 물품보관함, 탈의실, 파우더룸의 편의시설을 갖춰 운동화만 있으면 곧바로 달릴 수 있는 건 물론, 자세교정을 도와줄 ‘미디어보드’와 러닝 클래스, 각종 러닝 관련 체험 등을 갖췄습니다. 퇴근길 달리기, 이제 새로운 러닝 명소 러너스테이션에서 가뿐하게 시작하세요!

서울시가 지하철 역사 혁신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 중인 ‘펀스테이션’ 1호 ‘여의나루역 러너스테이션’을 21일 개관했다. 기획 단계부터 러닝 전문가와 러닝 크루들의 의견을 반영, 공간과 시설을 구성해 편의성과 접근성을 극대화했다.

여의나루역 2개층에 물품 보관함, 탈의실·파우더룸, 체험장

이번에 문을 여는 ‘러너스테이션’은 여의나루역 내 2개 층(B1층~M1층) 일부 공간을 활용해 조성됐다. 러너들의 의견과 요청을 최대한 반영해 물품보관함 총 58개(M1층 42개, B1층 16개)와 탈의실 등을 설치해 시민들이 퇴근길 또는 특별한 준비 없이도 운동화만 있으면 편하고 쉽게 러닝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 물품보관함 이용요금 안내
B1층에 러닝 전·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탈의실, 파우더룸, 물품보관함이 마련되어 있다.
B1층에 러닝 전·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탈의실, 파우더룸, 물품보관함이 마련되어 있다.

우선 B1층에 마련된 ‘러너스 베이스캠프’에는 러닝 전‧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탈의실, 파우더룸이 있어 인근 직장인이나 타 지역에서 여의도를 방문한 러너들이 편하게 옷을 갈아입고 달리기를 시작할 수 있다.

시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미디어보드(베이스캠프 내)도 설치·운영된다. 이곳에선 스트레칭 및 러닝 자세, 러닝 용어 등 안전한 달리기를 위한 디지털 코칭과 여의나루 인근 러닝코스 등을 자세하게 소개한다. 미디어보드로 사진 촬영 후 개인 메일이나 문자로 전송도 가능하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7979 서울 러닝크루'를 비롯해 서울에서 활동하는 개별 러닝크루들도 소개한다.

러닝 관련 다양한 체험도 할 수 있다. 일단 베이스캠프 입구에서 신발 소독·살균기를 설치해 운동화를 쾌적한 상태로 만들어 러닝 컨디션을 올려준다. 신발이 소독되는 동안 전시된 러닝화도 신어볼 수도 있고, 인바디 기계로 개인별 신체 상태도 체크할 수도 있다.
B1층 ‘러너스 베이스캠프’ 미디어보드에서 코칭을 받을 수 있으며, 랭킹보드에 개인기록을 등재 가능하다.
B1층 ‘러너스 베이스캠프’ 미디어보드에서 코칭을 받을 수 있으며, 랭킹보드에 개인기록을 등재 가능하다.

6월 말까지는 전문 코치에게 러닝 자세교정도 받을 수 있다. 무동력 트레드밀에 올라 러닝을 시작하면 코칭해 주는 방식으로 6월 30일(평일 오후 4시~9시)까지 별도의 예약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러너스테이션을 중심으로 전문 러닝 프로그램도 6월 말까지 진행된다. 다양한 스포츠 브랜드 소속 코치가 참여하는 ‘요일별 러닝 클래스’, ‘주말 어린이 러닝 클래스’, ‘개인별 최고 기록 완성 4주 완성 PB(Personal Best) 클래스’ 등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런플’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베이스캠프 입구 기둥에 설치된 ‘러닝코스 랭킹 보드’도 눈길을 끈다. 모바일앱 ‘런플’ 활성화 후 여의도한강공원 둘레길 8.4㎞ 코스를 달리면 랭킹과 개인기록이 등재되는 방식으로, 재미는 물론 기록경신을 위해 러너스테이션을 꾸준히 찾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러너스테이션 M1층 전경
러너스테이션 M1층 전경

한 층 위 M1층으로 올라가면 보이는 가로로 긴 미디어보드에서는 해치와 다양한 러닝캐릭터가 여의도 한강공원의 날씨를 알려주고, 서울시 주최 러닝‧생활체육 정보와 러너스테이션 홍보영상도 표출한다.

M1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으로 나가는 ‘여의나루역 2번 출구’는 러너들을 위한 포토존으로 꾸며진다. 계단을 러닝 트랙 모양으로 디자인하고 조형물과 조명을 설치해 러닝의 시작과 끝을 기념하는 색다른 사진 촬영이 가능하도록 했다.

러너스테이션 개관을 기념하여 시민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도 진행한다. 개장 후 첫 주말인 25일~26일 러너스 베이스캠프에서는 룰렛이벤트를 진행해 해치인형과 수건, 러닝복 해치키링 등 경품을 제공한다. 또 21일부터 6월20일까지는 여의도한강공원 둘레길 8.4㎞를 완주한 시민들에게 ‘손목닥터9988’ 1,000포인트도 제공한다.
신발 살균소독기를 사용할 수 있으며, 살균되는 동안 전시된 러닝화도 신어볼 수도 있고, 신체 상태도 체크할 수도 있다.
신발 살균소독기를 사용할 수 있으며, 살균되는 동안 전시된 러닝화도 신어볼 수도 있고, 신체 상태도 체크할 수도 있다.

올해 자양‧뚝섬‧신당역, 내년 시청‧문정역 등 10개 펀스테이션 조성 계획

펀스테이션 조성은 올해 자양역(7호선), 뚝섬역(2호선)과 신당역(6호선)에 이어 내년 시청역(2호선)과 문정역(8호선)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자양역은 한강변에서의 휴식을 위한 역사 ‘휴식역 자양’을, 뚝섬역에는 시민들의 건강한 삶을 함께 디자인하는 다목적 운동공간 ‘헬시 파트너(Healthy Partner) 뚝섬역’을 조성한다.

신당역은 지역 상인 및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하고, 시청역은 지하 유휴공간에 시민이 안전하게 상주할 수 있도록 환기시설을 우선 정비한다. 문정역은 스포츠와 놀이의 경계를 넘나드는 어른들의 놀이터이자, 어울림과 쉼을 누릴 수 있는 양질의 휴식공간으로 변화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여의나루역을 달리기를 사랑하는 시민 누구나 즐기고 도전하는 러너의 성지로 일상의 활력과 즐거움을 주는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건강도시 서울 실현을 앞당기겠다”며 “여의나루역을 시작으로 펀스테이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민 누구나 일상 공간에서 건강하고 힙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1층에서 나가는 여의나루역 2번 출구는 러닝 트랙 디자인의 포토존으로 꾸며졌다.
M1층에서 나가는 여의나루역 2번 출구는 러닝 트랙 디자인의 포토존으로 꾸며졌다.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