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 위에서 독서하며 마음 다독! '책 읽는 서울광장' 개장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04.19. 16:32

수정일 2022.06.29. 10:59

조회 22,472

코로나19 확산 이전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문화행사를 즐기는 모습
코로나19 확산 이전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문화행사를 즐기는 모습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일상회복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도 서울광장 문화행사를 재개합니다. 시는 오는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책 읽는 서울광장’을 조성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쉼과 치유를 선사할 계획인데요, 탁 트인 서울광장에서 모처럼 다독(多讀)하며 그간 답답하고 무거운 마음 또한 다독이는 기회가 됐으면 합니다. 아직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많으니, 마스크 꼭! 손 소독 꼭! 하면서 안전하게 즐기세요!
책 읽는 서울광장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단됐던 서울광장 야외행사가 2년 만에 재개된다. 서울시가 오는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책 읽는 서울광장’을 조성해 시민들을 맞이한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서울도서관과 연계해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책과 쉼, 문화를 누릴 수 있게 하는 ‘도심 속 열린 도서관’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크게 ▴서가존 ▴리딩존 ▴이벤트존으로 구성됐으며,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시작으로 10월 말까지(7~8월 혹서기 제외),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시민들은 서울광장 잔디 위에서 빈백, 매트, 파라솔 등을 활용해 편안하게 서울광장 서가에 비치된 책과 서울도서관에서 대여한 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다.
서울시가 ‘책 읽는 서울광장’을 4월 23일부터 10월까지 운영한다.
서울시가 ‘책 읽는 서울광장’을 4월 23일부터 10월까지 운영한다.

서가존은 알록달록한 색채가 돋보이는 이동형 서가 8대에 3,000권의 도서가 비치된다.

이동형 서가는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고 싶은 가치를 ‘함께’, ‘행복’, ‘미래’, ‘공감’ 등의 8개 주제에 따라 ‘북 큐레이션’으로 표현했다.

함께를 꿈꾸며: 가족, 교육. 환경 미래를 꿈꾸며: 자기계발, 과학기술, 경제경영 행복을 꿈꾸며: 여행, 취향, 예술 공감을 꿈꾸며: 그림책, 에세이, 문학 건강을 꿈꾸며: 운동, 먹거리, 몸케어 언타이틀을 꿈꾸며: 무제, 신간, 역사 이달의 작가 소개 시민이 뽑은 한문장 한도서 소개

특히 ‘이달의 작가’ 코너의 첫 번째 전시로, 한국 최초 ‘아동문학 노벨상’으로 불리는 ‘안데르센상’을 수상한 이수지 작가의 그림책 전시가 5월까지 개최된다.

리딩존시민들 누구나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광장 잔디 위에 야외용 빈백 70개, 매트 330개, 햇빛을 피할 수 있는 파라솔 세트 20대 등을 마련해 ‘독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벤트존은 시민들이 모여서 토론이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개막일에는 맞춰 약 10m에 달하는 ‘책 읽는 사람’ 모형의 대형 풍선이 설치된다.
유현준 교수와 박영애 관장이 <공간의 미래-도서관과 광장>을 주제로 시민과 소통한다.
유현준 교수와 박영애 관장이 <공간의 미래-도서관과 광장>을 주제로 시민과 소통한다.

또한 23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유현준 교수(홍익대 건축도시대학)와 박영애 관장(의정부시 도서관장)이 시민과 함께 <공간의 미래-도서관과 광장>을 주제로 북토크를 나눈다.

한편,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설치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책 읽는 서울광장’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책 읽는 서울광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답답했던 시민들이 탁 트인 광장에서 책과 쉼을 만끽할 수 있는 행복하고 즐거운 공간”이라며 “책과 공연, 문화가 함께하는 ‘책 읽는 서울광장’에서 시민 모두가 ‘독서의 기쁨’과 ‘일상의 여유’를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도서관 정보서비스과 02-2133-0242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