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에 한강 위 걷는 192m 보행데크 생긴다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01.26. 17:05

수정일 2022.01.26. 15:41

조회 25,920

서울시가 선유도에 한강 위를 직접 걸으며 한강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수변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서울시가 선유도에 한강 위를 직접 걸으며 한강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수변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선유도에 한강 위를 직접 걸으며 한강의 정취와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수변 랜드마크가 생깁니다. 서울시가 선유도와 한강을 연결하는 ㄷ자 형태의 순환형 보행데크를 계획하고 있는데요, 보행데크는 강물 위에 뜨는 부상형으로, 이곳을 걸으면 한강 위를 걷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 낙하 분수가 만드는 대형 워터스크린도 새로운 볼거리가 될 예정입니다. 올해 6월 설계를 마치고 하반기 착공, 2023년 말에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선유도와 한강을 연결하는 ㄷ자 형태의 순환형 보행데크를 강물 위에 띄운다. 총 192m 길이의 복층 데크로, 1층 부상형 보행로에선 한강의 풍경을 가까이에서 조망하고 즐길 수 있다. 약 15m 높이의 2층 전망대에선 탁 트인 서울의 전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선유도 보행데크와 수상갤러리 조감도
선유도 보행데크와 수상갤러리 조감도

복층 보행데크의 또 다른 즐길 거리는 대형 워터 스크린이다. 가로 약 80m, 높이 약 15m에 이르는 낙하 분수를 설치해 시원한 물줄기와 물결이 일렁이는 한강의 경관을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다.

1층 보행로 한가운데엔 2015년 이후 노후화로 가동이 중단된 월드컵분수를 재활용해 만든 돔형 수상 갤러리(직경 21m, 높이 10m)가 들어선다. 구조물 내부에 360° 초대형 LED를 설치해 한강 위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수상갤러리와 대형 워터 스크린
수상갤러리와 대형 워터 스크린

한강사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선유도 보행잔교 및 한강 수상갤러리 조성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6월 설계를 마치고 하반기에 착공, 2023년 말 공사를 완료해 시민에게 개방한다.

양화대교 중간에 위치한 선유도는 양화대교에서 이어지는 정문이나 양화한강공원에서 선유교를 통해 건너갈 수 있는 섬이다. 시는 접근성이 뛰어나고 주변 경관이 우수한 선유도를 활용해 시민들이 수변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서울시 내 전체 11개 한강공원에는 한강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과 쉼터가 마련돼 있지만, 수변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은 부족한 상황이다.
유람선에서 바라본 워터스크린
유람선에서 바라본 워터스크린
수상갤러리 내부 – 360° LED 영상 표출
수상갤러리 내부 – 360° LED 영상 표출

복층 보행데크는 선유도와 연결되도록 ㄷ자 구조의 순환형으로 설계해 시민들이 선유도공원과 한강 조망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한다. 1층 하부교는 강물 위에 뜨는 부상형 보행데크로 만들어 한강 위를 걷는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 2층 상부교는 약 15m 높이의 고정식 데크로 만들어 주변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2층 보행데크는 양화한강공원에서 선유교를 따라 건넜을 때 만나는 선유도 전망대와 바로 연결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1층 보행로 한가운데에 들어서는 수상 갤러리는 기존 월드컵분수 바닥에 설치돼 있던 설비 일부와 물을 쏘는 분사노즐을 원형 그대로 보존해 월드컵분수의 추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갤러리 바닥은 강화유리로 만들어 발 아래로 분수 장비를 관람할 수도 있다. 중심에 위치한 분사노즐은 원형 유리체인 플랙스글라스를 씌워 햇빛의 스펙트럼에 따라 다채로운 색상을 만들어내는 ‘빛의 기둥분수’로 재탄생된다. 플랙스글라스 벽면엔 잔잔하게 흐르는 분수를 만들어 신비로운 공간을 연출할 계획이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02-3780-0695, 0691
선유도 보행데크와 수상갤러리 위치도
선유도 보행데크와 수상갤러리 위치도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