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승차난 해소한다…올빼미버스 늘리고 택시 부제 해제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11.08. 16:10

수정일 2022.11.08. 16:49

조회 5,020

서울시는 심야택시 일일 27,000대까지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심야택시 일일 27,000대까지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연말을 앞두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심야 승차난 종합대책을 마련합니다. 11월 10일부터 개인택시 부제가 전면 해제되고, 12월부터 올빼미버스 3개 노선이 신설됩니다. 시내버스 막차시간도 익일 오전 1시까지로 연장됩니다. 시는 이를 통해 밤시간 시민들의 이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연말을 앞두고 심야 택시 및 대중교통 수송력 공급 확대에 나선다. 시는 ①심야 택시 공급 확대 ②올빼미 버스 등 심야 버스 수송 능력 증대 ③대시민서비스 개선 ④운수종사자 처우 개선 ⑤안전 강화 등을 추진해 연말 승차난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개인택시 전면 부제해제, 법인택시 야간조 편성...7,000대 추가 공급

시는 심야 택시 일일 2만7,000대까지 공급 확대를 목표로 다양한 지원을 추진한다. 먼저, 10일부터 개인택시 부제를 45년만에 전면 해제한다. 그간 유지돼왔던 가‧나‧다(3부제), 9‧라(특별부제) 등의 ‘부제’는 폐지되고, 대신 순번에 따라 0~9조로 나뉘어 월~금 야간조에 집중 투입된다.

법인택시도 승차난 해소에 적극 참여한다. 현재 운행 중인 2교대를 야간조 중심으로 편성하고, 11월 29일~30일 ‘2022 서울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취업박람회’를 개최해 신규자 채용 등 구인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승차난이 심한 지역에 심야 승차지원단을 운영한다.
승차난이 심한 지역에 심야 승차지원단을 운영한다.

오는 12월부터 심야할증 조정을 시행한다. 1단계(12.1)로 심야할증시간을 밤 12시에서 밤 10시로 앞당긴다. 시간대별 최대 40%까지 할증률이 조정되면 심야 6시간 근무 시 월 55만원의 소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단계(2023.2.1)로는 기본요금을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인상하고, 기본거리를 1.6㎞로 400m 축소하는 등 요금이 조정된다.

이외에도 승차난이 심한 지역에 심야 승차지원단을 운영한다. 기존 강남역, 홍대입구, 종각 등 3개소에서 수서역, 서울역 등 승차난이 심한 지역 11개소로 늘려 택시 승차를 지원하는 임시승차대를 설치한다.

올빼미버스 3개 노선 연장 포함 37대 증차, 시내버스 한시적 연장

12월 1일부터 올빼미버스도 3개 노선 연장을 포함해 37대로 증차한다. 기존 N32번(송파차고지~신설동)은 노선을 연장해 노선번호가 N73번으로 변경되고 잠실역, 건대입구역, 을지로입구역, 홍대입구역 등 약 76.0km를 평균 35분 간격으로 하루 8회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3개 노선 연장을 포함해 37대를 증차한다.
올빼미버스 3개 노선 연장을 포함해 37대를 증차한다.

또 기존 N34번(강동차고지~신사역)은 노선을 연장해 노선번호가 N31번으로 변경되고 천호역, 잠실역, 강남역, 종각역, 혜화역 등 약 73.7km를 평균 35분 간격으로 하루 8회 운행한다. 이어 N72번(은평차고지~신설동역)은 노선을 연장해 홍대입구역, 이태원역, 청량리역, 상봉역 등 약 70.0km를 평균 30분 간격으로 하루 9회 운행한다. 

심야버스 운행노선 중 배차간격이 길어 불편사항이 지속 발생하였던 노선(N13, N16, N75)은 배차간격을 30분 이내로 단축한다. 강남·홍대·종로권을 달리는 노선(N15, N26, N61, N62)은 차량 집중배차를 통해 혼잡시간대 10~15분 배차간격으로 운행하여 차내 혼잡을 개선한다.

올빼미버스 확대 노선 현황

올빼미버스 확대 노선 현황
노선번호 주요 운행 구간 배차간격/
증차대수
N73 송파차고지~잠실역~건대입구역~~신설동역
→ 송파차고지~잠실역~을지로입구역~홍대입구역~구산동
40분 → 35분
(4→8대)
N31 강동차고지~천호역~잠실역~강남역~신사역
→ 강동차고지~천호역~강남역~혜화역~정릉동
50분 → 35분
(4→8대)
N72 은평차고지~상암DMC~신촌역~이태원역~신설동역
→ 은평차고지~신촌역~이태원역~청량리역~중랑차고지
50분 → 30분
(4→9대)
N13 상계동~청량리역~동대문~강남역~잠실역~송파차고지 60분 → 25분
(8→12대)
N16 도봉산~수유역~명동~여의도환승센터~신도림역~온수역 60분 → 25분
(8→12대)
N75 진관차고지~홍대입구역~광화문역~강남역~서림동차고지 60분 → 30분
(8→12대)
N15 우이동~수유역~서울역~신림역~사당역~남태령 30분 → 15분
(8→12대)
N26 강서차고지~홍대입구역~광화문역~청량리역~중랑차고지 30분 → 15분
(8→10대)
N61 상계동~건대입구역~삼성역~강남역~신림역~개봉역~양천차고지 25분 → 10분
(12→16대)
N62 면목동~건대입구역~종각역~홍대입구역~염창역~양천차고지 25분 → 15분
(10→12대)

또한 12월 15일부터 31일까지 연말 한시적으로 강남, 홍대, 영등포, 신촌 등 서울시내 주요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88개 노선 2,364대에 대하여 막차시간을 주요 지점 정류소 출발기준 익일 01시로 연장한다. 

목적지 미표기·승차거부 단속 등 대시민 서비스 개선 추진

이와 함께 시민들이 심야 택시를 잡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택시 목적지 미표시제도를 우선 추진한다. 현재는 승객이 플랫폼 중개택시를 앱으로 무료 호출시 승객의 목적지가 기사에게 표출됨으로써 택시기사가 장거리 등 요금이 더 나오거나 원하는 방향의 목적지를 선택하는 ‘골라태우기’가 가능한 구조다. 플랫폼 중개택시 중 온다택시(17,000대)만 자율적으로 무료호출시에도 목적지 미표기를 시행하고 있으나, 제도개선을 통해 전체택시 7만 1,000여대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승차거부·골라태우기 집중단속, 불친절 요금환불제를 시행하여 시민들이 편리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

과거 택시요금 인상 때처럼 택시회사만 배불리고 운수종사자들에게는 이익이 돌아가지 않는 문제가 없도록 보완 대책도 함께 마련한다.

심야 할증 조정 시행(12.1.) 후 6개월까지 운송수입금과 초과 수입 배분 비율을 동결해 요금 인상분이 기사에게 가는 구조를 담보한다. 이후에도 최소 경영비용(간접비)만 제외하고 전액을 운수종사자의 처우 개선에 사용토록 의무화했다.

택시 보호격벽 설치 지원, 긴급 경보체계 구축 등 택시 안전 서비스를 대폭 강화해 택시 기사들이 심야에도 안심하고 택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