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대 아동비율 개선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400개로 늘린다!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1.12.14. 16:09

수정일 2022.03.31. 14:41

조회 8,750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아이들의 상상력과 감수성을 키우면서, 믿고 맡길 수 있는 곳. 부모들이 원하는 어린이집의 모습인데요. 서울시가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확대해 서울시 대표 보육 브랜드로 키웁니다. 국공립과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하나의 공동체로 묶어 수준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광역지자체 최초로 ‘교사 대 아동비율’도 개선합니다. 급간식비도 인상해 아이들 모두 친환경 급식을 누릴 수 있도록 합니다. 2025년까지 4대 분야 47개 사업을 추진해 아이키우기 좋은 서울을 만들어 갑니다. 

서울시가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시 전역으로 확대해 서울시 대표 보육 브랜드로 키운다. 가까운 거리에 있는 국공립과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하나의 공동체로 묶어 수준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생모델이다. 현재 8개 자치구 14개 공동체(58개 어린이집)에서 내년엔 전 자치구로 확대하고, 2025년 400개 어린이집이 참여하는 100개 공동체까지 확대한다. 
서울시 보육 중장기 마스터플랜
서울시 보육 중장기 마스터플랜

14일 서울시는 ‘서울시 보육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특별시 서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2025년까지 4대 분야 47개 사업을 추진한다.

4대 분야는 ①보육의 공공성 강화 ②수요 맞춤형 보육 질 개선 ③보육교직원 노동환경권 보장 ④건강하고 안전한 안심보육 환경 조성이다.

첫째, 누구나 높은 품질의 보육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한다. 양육자와 지역사회가 어린이집과 함께 보육에 참여하는 ‘다함께 어린이집’, 자연 속에서 놀이‧체험 교육이 이뤄지는 ‘생태친화 어린이집’을 통합하여 보육의 품질을 높인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지역별 영유아 수, 입소대기자 현황 등을 고려해 지역별로 균형있게 확충해 서울시 전체 어린이집 중 국공립 비율을 2025년 50%(2021년 35.6%)까지 끌어올린다. 아울러, 야간‧긴급 돌봄, 다문화‧장애아 등을 아우르는 촘촘한 틈새보육돌봄망을 구축한다.

서울시 전체 어린이집 중 국공립 비율을 2025년 50%까지 끌어올린다.
서울시 전체 어린이집 중 국공립 비율을 2025년 50%까지 끌어올린다.

둘째, 수요자별 맞춤형 보육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보육현장의 1순위 요구사항인 ‘교사 대 아동비율’ 개선에 나선다. 신규채용 보육교사의 인건비 전액을 시비로 지원한다. 현재 110개 국공립 어린이집 0세‧3세 반에서 시범사업 중인데 이어, 2025년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시는 국공립어린이집 110개소에 올해 7월부터 보육교사 1명을 추가 채용할 수 있도록 인건비 전액을 시비 지원하고 있다. 현재는 보육교사의 업무부담이 가장 큰 ‘0세 반’과 ‘3세 반’에서 우선 시행 중이며, 2025년까지 전 연령(0세~5세)으로 확대한다.

보육교사 1인당 아동비율

보육교사 1인당 아동비율
만 0세 만 1세 만 2세 만 3세 만 4세 이상
기존 3명 5명 7명 15명 20명
개선 2명 4명 5명 10명 15명

또 ‘AI 로봇’ 등 4차산업 신기술을 보육현장에 접목하는 지원사업도 확대한다. 코로나19로 견학‧특별수업 등이 제한되면서 지친 아이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흥미를 선사하기 위한 ‘AI로봇 지원사업’을 300개소에서 2025년 1,000개소로 확대한다. 
AI로봇과 상호작용 체험을 하는 어린이
AI로봇과 상호작용 체험을 하는 어린이

셋째, 보육교사가 신나게 일함으로써 보육의 품질도 개선될 수 있도록 처우개선에도 나선다.

내년 개정 시행되는 ‘근로기준법’에 맞춰 보육교사가 휴가와 휴게시간을 자유롭게 누릴 수 있도록 ‘비담임 정교사’ 채용 지원을 지자체 최초로 시작한다. 시는 우선 내년 200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비담임 정교사’ 신규채용(1인)을 위한 인건비 전액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정부의 인건비 지원에서 제외된 민간‧가정어린이집에는 영‧유아반 운영비 지원(시비)을 월 10만 원씩 인상‧신설한다. 보육 외 행정업무로 인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종이서류 없는 어린이집’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이밖에도 ‘보육교직원 권익 보호 조례’ 제정을 추진해 보육교직원 지원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다. 조례가 제정되면 법률‧노무, 심리상담 지원 등 보육교직원의 권익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보육교사로서 자긍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교육연수를 지원하고, 보육유공 표창 등 인센티브도 강화한다.

넷째, 건강하고 안전한 안심보육 환경을 위해 내년부터 어린이집 급간식비를 유치원 수준으로 인상한다.

아울러 아이들이 어린이집에서 안심하고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도록 실내공기질 개선을 위한 리모델링비 지원, 실외공기순환 설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출산‧육아 휴직 후 직장에 복귀하는 양육가정을 위한 ‘영아 전담 아이돌보미’를 내년 200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1,000명을 양성한다. 지난 10월 서울시와 서울시어린이집연합회가 체결한 ‘서울시 안심어린이집 실천 협약’에 따라 시와 어린이집이 함께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협업을 이어나간다.

아이들의 놀 권리 보장을 위해 ‘서울상상나라’를 차세대 어린이복합문화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한다. 메타버스, VR 등 4차산업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미래 직업체험관도 도입을 검토한다. 미세먼지나 계절과 상관없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서울안심 키즈카페’를 2025년까지 전 자치구에 설치한다.

문의 : 보육담당관 02-2133-5091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