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역무원이 알려주는 '유실물 빨리 찾는 법'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2.01.14. 16:20

수정일 2022.01.14. 17:18

조회 77,164

2호선 시청역 유실물센터에 보관된 물건들
2호선 시청역 유실물센터에 보관된 물건들

서울교통공사가 작년 한 해 동안(2021.1.1~12.31) 서울 지하철에서 습득한 유실물은 총 10만 1,523건으로, 하루 평균 약 278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도(2020년, 103,957건)와 비교하면 큰 변동은 없었다. 

승객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 1위는 지갑(24,737건, 24%)이었다. 휴대전화 및 귀중품(20,131건, 20%)과 가방(14,785건, 15%)이 뒤를 이었다. 전년 대비 다른 유실물들이 소폭 그 수가 늘어난 반면, 가방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유실물 유형

유실물 유형
구분 총 건수 휴대폰·귀중품 가방 지갑 의류 기타
2021년
(전년 대비
증가율)
101,523
(△2.3%)
20,131
(0.8%)
14,785
(△16.5%)
24,737
(2.1%)
13,996
(1.8%)
27,874
(△0.4%)

월별 유실물 건수는 5월이 1만 303건으로 가장 많았고, 2월이 6,743건으로 가장 적었다. 대체적으로 해당 월의 총 지하철 수송인원과 비례하여 증가하거나 감소하는 편이었다.

공사는 습득된 유실물 중 65%인 6만 6,426건을 주인에게 인계했다. 이 외 보관 중인 유실물은 1만 4,845건이며 경찰 인계는 2만 252건이다.

습득된 유실물은 유실물법 및 시행령, 기타 취급규정에 따라 습득한 역에서 등록된 후 유실물센터로 옮겨져 일주일간 보관되며, 이후 주인이 나타나지 않은 물건은 경찰서로 옮겨진다.

유실물 취급 과정

유실물 취급 과정
유실물센터 경찰서 국가귀속 또는
사회복지단체 기부

(폐기, 양여)
유실물 등록
(경찰청포털)
7일간 보관 9개월 보관
       
유실자 연락   본인인도   본인인도    
           
본인인도            

전동차에 탑승 중이던 승객들이 승강장 아래 선로로 떨어트린 유실물도 1,168건으로 많았다. 부피가 작은 휴대전화(547건), 전자기기(126건), 지갑(110건), 신용카드(28건) 등이 대부분이었으며, 전자기기 중에는 무선 이어폰이 많았다. 
  
선로 유실물은 안전을 위해 모든 지하철 운행이 종료된 심야 시간대에 직원이 규정에 따라 수거 후 주인에게 되돌려 준다. 공사 관계자는 “간혹 다급한 사정을 이야기하며 영업시간 중 승강장안전문을 열고 꺼내달라고 요청하는 승객들이 있지만, 안전 상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 분실 시에는 역 직원에게 빠르게 신고하여 주시면 절차에 따라 도와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분실한 위치·시간 파악은 필수! 물품보관함 인계 서비스도 유용

지하철에서 물건을 잃어버렸다면 분실 위치와 시간을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역 직원은 유실물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탐색해 물건을 찾을 수 있다.

교통카드로 지하철을 탑승했을 경우 직원에게 사용한 교통카드를 제시한다면, 각 역에서 승차, 하차한 시각을 바탕으로 탑승한 열차를 추정할 수 있다.

만약 물건을 못 찾았다면 경찰청 통합 유실물 관리 웹사이트 ‘lost112’나 모바일 앱(lost112)에서 물건을 검색해볼 수 있다. 역 직원은 지하철 내에서 습득한 모든 유실물 정보(물건 사진, 습득 장소 등)를 웹사이트에 기재·등록하기 때문에 물건을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유실물을 발견했으니 찾아가라는 연락을 받았거나 lost112를 통해 자신이 잃어버린 물건을 발견했다면, 유실자 본인임을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을 소지하고 각 호선별로 위치한 지하철 유실물센터 4곳 중 하나를 방문하면 된다.

지하철 유실물센터 위치

지하철 유실물센터 위치
담당 호선 센터명 소재역(호선) 위치 연락처
1·2호선 시청유실물센터 시청역(2) 지하 2층 02-6110-1122
3·4호선 충무로유실물센터 충무로역(4) 지하 2층 02-6110-3344
5·8호선 왕십리유실물센터 왕십리역(5) 지하 1층 02-6311-6765, 8
6·7호선 태릉유실물센터 태릉입구역(7) 지하 3층 02-6311-6766, 7

※공사 운영구간이 아닌 곳에서 물건을 잃어버린 경우 연락처
- 1호선(서울역~청량리 이외 구간):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철도고객센터(1544-7788), 개별 역에서 유실물 보관·경찰서 이관
- 7호선(까치울~석남 구간): 인천교통공사 인천시청역 유실물센터(032-451-3650)
- 9호선: 서울시메트로9호선 동작역 유실물센터(02-2656-0009)

유실물센터가 위치한 역사(시청, 충무로, 왕십리, 태릉입구) 4곳에선 물품보관함(T-Locker)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지하철이 다니는 시간이면 언제든지 직접 유실물을 찾아갈 수 있다. 

유실물을 물품보관함에 보관하고 물건 주인에게 위치와 비밀번호를 전송하면, 유실물센터에 방문할 필요 없이 보관비용을 지불하고 유실물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이용 건수는 전년도에 비해 1.5배 늘었다.
유실물센터에서 물품보관함을 활용해 물건을 돌려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유실물센터에서 물품보관함을 활용해 물건을 돌려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내릴 때 좌석 확인하고, 귀중품엔 연락처 남겨두세요

유실물센터에 근무하는 직원은 “유실물은 전동차 의자 틈과 선반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차하기 전 자신이 앉은 좌석과 선반 위를 한번만 확인하더라도 유실물을 크게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휴대폰이나 지갑은 대부분 연락처를 찾을 수 있어 거의 100% 주인에게 돌려줄 수 있지만, 다른 물건은 연락처를 몰라 돌려주지 못하고 경찰로 넘기고 있는데 그때가 제일 안타깝다. 중요한 물건에는 명함을 끼워놓는 등 연락처를 남겨두면 큰 도움이 된다.”라고 유실물을 줄일 수 있는 생활의 지혜를 전했다.

문의 : 서울교통공사 대표전화 1577-1234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