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련한 추억 소환! 사진으로 보는 7080 서울 풍경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21.01.11 15:52

수정일 2021.01.11 15:55

조회 8,162

송파구 오금동, 1984년 10월 28일
송파구 오금동, 1984년 10월 28일
골목길 아이들의 웃음소리, 동네 어귀에서 햇빛을 쬐는 할머니들, 집집마다 피어오르는 밥 짓는 냄새...70~80년대 서울의 모습입니다. 지금은 고층 빌딩이 늘어섰지만 그 당시엔 논밭이고, 좁은 골목이 이어지던 달동네였습니다. 요즘 서울을 생각하니 그 때가 더욱 아련해집니다. 오늘은 70~80년대 서울풍경을 사진으로 만나봅니다. 이 사진은 故김기찬(1938~2005) 사진작가의 작품으로, 유족들이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했는데요.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담긴 사진을 통해 그 시절을 추억해 보세요.  

서울역사박물관은 故김기찬(1938~2005) 사진작가의 유족으로부터 필름 10만 여점과 사진, 육필원고, 작가노트 등 유품을 일괄 기증 받았다고 밝혔다.  

김기찬 작가는 1968년부터 2005년 6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30여 년 간 서울의 변화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 가운데 서울의 달동네에서 시작된 ‘골목 안 풍경’ 사진집 시리즈는 그의 대표작이다.  
중림동, 1982년 6월 26일
중림동, 1982년 6월 26일
중림동, 1988년 11월 6일
중림동, 1988년 11월 6일

60년대 말 우연히 들어선 중림동 골목에서 사람들의 따뜻한 정을 느꼈던 김기찬 작가는 골목을 주제로 삼아 도화동, 행촌동, 공덕동 등의 풍경을 사진에 담기 시작했다. 고도성장시기 급변하는 서울의 모습이 아니라, 후미진 골목으로 시선을 가져간 사진작가는 그가 처음이었다. 그는 다른 이들이 보지 못한 서울의 모습을 성실하게 기록하여 필름에 새겨 넣었고, 그렇게 차곡차곡 쌓인 필름들이 10만 점을 넘겼다. 
송파구 석촌동, 1981년 11월 29일
송파구 석촌동, 1981년 11월 29일
강동구 둔촌동, 1984년 5월 20일
강동구 둔촌동, 1984년 5월 20일

90년대 이후 재개발로 인해 달동네들이 하나 둘 사라지면서, 그가 사랑했던 골목들에도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다. 평생을 매달리겠다고 생각했던 사진 작업은 골목들이 사라지면서 끝을 맺게 되었고, 김기찬 작가는 2005년 갑작스런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서울, 1972년 12월 26일
서울, 1972년 12월 26일

그가 남긴 사진과 필름들을 보관해왔던 유족들은 이 사진들이 서울의 소중한 기록으로 보존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히며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 필름 중에는 그 동안 사진집이나 전시회에서 공개되었던 ‘골목 안 풍경’ 사진들 뿐 아니라, 개발 이전의 강남 지역과 서울 변두리 지역의 사진 등 미공개 자료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서울, 1977년 2월 6일
서울, 1977년 2월 6일
서울, 1975년 6월 25일
서울, 1975년 6월 25일

서울역사박물관은 김기찬 작가의 자료들을 박물관 수장고에 영구 보존할 예정이다. 10만 여점에 달하는 필름들은 올해부터 디지털화하고 색인하는 작업을 거쳐 박물관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서울역, 1972년 7월 9일
서울역, 1972년 7월 9일
서울, 1973년 3월 1일
서울, 1973년 3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