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명자료]철도 부품에 전범기업 '미쓰비시'…국산 대체품 '나몰라라'

서울특별시 대변인

발행일 2019.10.17. 22:46

수정일 2019.10.17. 22:47

조회 1,422

해설명상단

◆ “서울교통공사 측은 국산품으로 교체하는 걸 제대로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 당초 1~8호선 전동차에 사용되는 주요부품 중 일본산 부품은 55종으로 국산품 대체가능은 52종, 대체불가 부품은 3종이었으나

- 서울교통공사는 2000년부터 부품 국산화 검토를 추진하여, 이중 고무스프링 등 8종은 2009년 국산품으로 교체를 완료하여 현재 국산품 대체 가능한 일본산 부품은 44종임

- 이 44종에 대해서는 철도안전법에 따른 형식시험 등 품질 인증절차를 거쳐 검증이 완료되면 향후 국산품으로 대체 사용할 계획임

※ 대체불가 부품 3종은 기술개발 30년이 경과됐으며, 해당 부품을 사용하는 전동차는 3년 후 폐차 예정으로 교체 및 개발 필요성이 없음

문의전화: 02-6311-9631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누리집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성 광고, 저작권 침해,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명예훼손, 정치적 목적,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글, 개인정보 유출,그 밖에 공익을 저해하거나 운영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은 서울특별시 조례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