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상계 45층 ‘창업+문화 산업단지’ 설계 당선작 발표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5,615 Date2018.05.28 16:04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

오는 2022년 창동역 앞 주차장부지에 영화 ‘인셉션’에서 나옴직한 건물이 들어섭니다. 이 건물은 위 아래로 긴 수직적 형태로 어느 방향에서나 밖에서 안이 들여다보이는 것이 특징인데요. 바로 28일 공개된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의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입니다. 서울시는 이곳을 인근 플랫폼 창동61, 서울아레나(2023년 완공)와 연계해 동북권의 명소이자 일자리·문화의 중심지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레지던스, 문화공연시설 등을 고루 갖춘 공간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동북부 일자리·문화 거점으로…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창동역 앞 창동환승주차장부지에 오는 2022년 연면적 15만 6,263㎡, 최고 45층 규모의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을 28일 발표했다.

단지는 크게 ‘지하8층~지상17층’ 건물과 ‘지하8층~지상45층’ 건물 두 동이 연결된 형태로 구성된다.

건물 외관은 수평적 형태의 건물이 아닌, 위아래로 긴 수직적 형태로 하고 사방 어디서나 밖에서 안이 들여다보이도록 한 ‘오픈스페이스 월(Open space wall)’로 개방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수직형태의 건물은 영화 <인셉션>에서 도시를 수직으로 접어 올리는 장면에서 아이디어를 착안, 발상의 전환을 한 결과다.

오픈스페이스 공간 곳곳은 외부로는 공원, 광장 등과, 내부에서는 코워킹 공간 등과 보행으로 연결된다. 창업가, 입주자 등이 서로 소통하고 교류·협업하는 기회, 집객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한 설계다.

또 건물 어디에 있더라도 자연과 접하도록 하는데도 설계의 주안점을 뒀다. 다양한 크기의 포켓 정원이 건물 곳곳에 포진된다.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

창작·창업활동 지원에 초점, ‘창동역부터 서울아레나’까지 지하연결로 명소화

건물에 들어서는 주요 시설로는 ▲창업창작레지던스 공간 700실 ▲창업 엑셀러레이팅 공간(약 2,500명 수용) ▲문화 관련 오피스 약 300개 ▲주차장 1,440면 ▲문화집객시설(서점, 문화공연시설, 상업시설) 등이 있다.

레지던스 공간은 분양이나 사업성을 고려해서 45층 타워동(6층~45층)에 채워진다. 사회초년생, 1인 청년창업자, 문화예술인 등이 거주하면서 창업·창작활동을 병행하는 것은 물론 문화·여가 생활 등 일상을 즐기는 일까지 모두 복합 공간 내에서 이뤄지게 된다. 업무의 시공간 제약 없는 ‘디지털 유목민’이 많아지고 있는 시대 변화를 반영했다. 일부는 임대, 일부는 분양으로 채울 계획.

창업 엑셀러레이팅 공간의 경우 ‘창업+교육+전시·마케팅’을 복합화한 곳이다. 인근에 2020년 건립 예정인 ‘동북권 창업센터’와 동북권 15개 대학의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유입돼 벤처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종합 지원하게 된다.

건물과 이어지는 지상~지하 공간엔 ‘문화팔레트’가 만들어진다. 팔레트 같은 4개 미니공원이 연결되고 그 사이사이, 지하 공간에 영화, 1인미디어 오픈스튜디오, 리테일 상점 등 다양한 문화집객시설이 들어선다.

향후 조성될 창동역 복합환승센터와 서울아레나가 보행으로 연결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명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 진행부지 내 사업대상지(파란색) 위치도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 진행부지 내 사업대상지(파란색) 위치도

창동·상계 일대, ‘2030 서울플랜’ 동북권 광역중심으로

한편,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은 대표적인 베드타운인 창동·상계를 일터와 삶터가 어우러진 서울 동북권 광역중심으로 재생하는 사업이다.

그 첫 번째 마중물 사업으로 ‘플랫폼 창동61’이 개장했으며, 동북권창업센터, 50플러스캠퍼스 등이 들어설 ‘세대융합형 복합시설’은 2020년 4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설계를 마무리하고 금년 6월 중 공사착공 예정이다.

그중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창동·상계 도시재생리츠(가칭)’가 추진하며,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출자해 설립한다.

‘창동·상계 도시재생리츠(가칭)’는 시설운영을 위해 올해 10월까지 입찰을 통해 운영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사업대상지인 창동환승주차장부지, 바로 옆에는 ‘플랫폼창동61’이 자리하고 있다

사업대상지인 창동환승주차장부지, 바로 옆에는 ‘플랫폼창동61’이 자리하고 있다

국제지명설계공모, 주변 서울아레나 등과 연계 고려해 심사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총 2단계(제안서 공모→설계 공모)에 걸쳐 국제지명설계공모를 진행했으며, 위와 같은 내용의 설계안을 제안한 ㈜시아플랜건축사사무소의 ‘전환의 플랫폼(Conversion Platform)’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28일 발표했다.

㈜시아플랜 건축사사무소는 도곡동 타워팰리스Ⅰ․Ⅲ 등 초고층 복합건물 설계 실적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 지명도가 높은 건축설계회사로 알려져 있다.

심사는 이번 국제설계공모의 취지와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등 주변 시설과의 연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시계획, 건축 등 분야 국내·외 전문가 7인의 심사위원회가 맡았다.

이번 사업은 설계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해 6월 중 당선팀과 계약을 체결하고 8월까지 기본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의 : 동북권사업단 02-2133-8284 , 공공건축물 설계공모 홈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