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상계 복합단지’ 국제설계 공모전 개최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28 Date2018.01.25 16:45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서울시가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기본설계안 마련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는 2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1단계에서 국내외 업체를 대상으로 제안서를 공모한 후, 2단계에서 1단계 선정 업체와 세계적인 건축가 4개팀을 초청해 설계안 공모를 실시한다.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는 시유지인 ‘창동환승주차장’(도봉구 마들로11길 74) 부지 내(대지면적 10,746㎡)에 오는 2023년 들어설 예정이다. 창업▲창작공간과 더불어 영화관, 도서관 등 문화 예술 여가시설을 확충한다.

1차 공모 수는 오는 1월26일부터 2월23일까지 진행한다. 국내·외 건축, 조경 및 도시설계 등 관련 분야 전문가가 대상이다.

참가등록은 26일(금)~2월21일(수) 17시까지 홈페이지(project.seoul.go.kr)에서, 작품접수는 2월23일(금) 10시~17시 방문(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온라인(project.seoul.go.kr)을 통해 이뤄진다.

1단계에서는 3개팀을 선정하고, 2단계 총 7개팀 경합을 통해 최종 당선작은 오는 5월 경 선정될 예정이다.

최종 당선팀에게는 기본설계권과 사후설계관리권이 부여된다. 사후설계관리권은 건축가의 디자인 의도가 제대로 구현될 수 있도록 건축가가 건축과정에도 참여해 디자인을 직접 감리하는 것.

창동·상계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창동·상계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과 2030서울플랜

창동·상계는 서울시 최상위 도시계획이자 법정계획인 ‘2030 서울플랜’의 광역중심 중 하나로, 서울의 대표적 베드타운인 동북4구(도봉·노원·강북·성북)의 중심이다. 또 지하철(1·4·7호선), 경원선, 동부간선도로 등이 교차하는 광역교통중심이다. 서울시는 창동·상계 일대 98만㎡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하고, 서울아레나(대중음악 전문공연장), 동북권 창업센터 등 세대융합형 복합시설, 복합환승센터 등을 단계적으로 조성하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곳에 들어서는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는 연면적 15만7,270㎡ 규모로, 인근에 건립 예정(‘20.4월)인 ‘동북권 창업센터’ 출신 성장기업과 스타트업, 음악산업 관련기관 등이 저렴하게 입주할 수 있는 ‘청년창업 오피스’, 1인기업, 예술인 등 청년들이 거주하면서 창업·창작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창업창작레지던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역주민들에게 열린공간으로 운영될 문화·예술시설도 계획됐다. 동북권 최초의 대규모 대중음악 공연장으로 건립 예정인 서울아레나와 연계한 ‘대중음악 테마 대형서점’, 도서관은 물론 공연·강연 등이 열리는 ‘커뮤니티 라이브러리’ 등이 대표적이다. 또, 지하철 환승 승객을 위한 공용주차장(267면)도 조성된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