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 61개로 만든 ‘플랫폼 창동61’ 개장

내 손안에 서울

Visit15,558 Date2016.04.28 17:02

플랫폼 창동61

서울의 대표적인 베드타운이자 문화 불모지였던 창동·상계 지역에 29일 ‘플랫폼 창동 61’이 개장합니다. ‘플랫폼 창동61’은 ‘음악과 공연’을 핵심으로 음식, 패션, 사진 같은 트렌디한 콘텐츠를 총망라한 복합문화공간으로, 61개의 컨테이너로 이뤄져 있습니다. 특히 기타리스트 신대철, 셰프 최현석, 모델 한혜진, 사진작가 조세현 등이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이끌 예정이라 주목 받고 있는데요. 구체적인 내용 알려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61’을 서울 동북권의 핫플레이스이자 떠오르는 문화발신지로 만들어 이 일대의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어나갈 전초기지로 삼는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사업은 1천 개 기업, 8만 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2017년부터 단계별로 문화공연시설, 지식형 R&D, 특화산업단지, 복합환승센터 등을 조성하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마중물 사업입니다.

‘플랫폼 창동61’은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주민 관심도를 높이고 서울 동북4구(강북·성북·도봉·노원) 지역 이미지를 개선하며, 최신 문화·라이프스타일을 통해 지역 정체성을 만들어 가기 위한 붐업(Boom-up) 시설물입니다.

이곳에선 국내 최초 컨테이너 전문공연장인 ‘레드박스’를 중심으로 매월 록, 일렉트로닉, 힙합 등 장르음악을 중심으로 한 시리즈 공연,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 중심의 연합 콘서트 등이 연중 열리게 됩니다.

또 시민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최현석 등 스타 셰프의 레시피, 모델 한혜진 등 패션피플의 스타일링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클래스에 참여할 수 있고, 신진 사진작가들과 출사도 나가고 내가 찍은 사진으로 전시도 하는 포토 클래스도 연중 진행합니다.

플랫폼 창동61

‘플랫폼 창동61’은 창동역 1번 출구에서 걸어서 1분 거리에 있는 환승주차장 내 3층 규모(건축면적 2,241.98㎡, 연면적 2,456.73㎡)로 건립됐습니다. 외관은 화려한 원색을 사용, 회색빛 주차장과 대비를 이루면서 활력과 역동성이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내부는 크게 음악(1,283㎡), 라이프스타일(푸드·패션·포토)(874㎡), 커뮤니티(300㎡) 3개의 공간과 레스토랑, 상점, 카페 등 편의시설로 구성됩니다.

기본 콘셉트는 컨테이너 쇼핑센터로 유명한 영국 런던의 ‘박스 파크'(Box Park)와 비슷하지만,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과 시민 참여 클래스가 매월 개최된다는 점에서 기존 컨테이너 쇼핑센터들과 차별화됩니다.

음악공간에서는 입주 뮤지션과 하림, 킹스턴 루디스카 등 30여 팀의 협력 뮤지션이 직접 기획해 선보이는 `뮤직 큐레이션 콘서트`(월1회), 개성 있는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레이블 연합 콘서트`(연4회), 록·힙합 등 장르 중심 페스티벌 `창동사운드 시리즈`(연5회) 등을 선보입니다.

라이프스타일 공간에서는 쿠킹·패션·포토스튜디오에서 각 분야 디렉터,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하는 클래스(월1회)가 진행됩니다. 전시공간인 ‘갤러리 510’에서는 스마트폰 사진 공모전, 사진작가와 함께 하는 시민출사 프로그램 같이 주민 참여 프로그램이 열립니다.

커뮤니티 공간에서는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등이 입주,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하고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굴·개발합니다. 또 직장인 밴드, 청소년 스쿨밴드 등 지역 내 동호회를 위한 공간 대관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개장 페스티벌 오픈위크(OPEN WEEK) 프로그램

개장 페스티벌 오픈위크(OPEN WEEK) 프로그램(☞이미지클릭 크게보기)

29일 오후 7시에는 ‘플랫폼 창동61’ 개장식이 열립니다. 개장식 후엔 그룹 ‘시나위’와 ‘장기하와 얼굴들’의 축하무대가 펼쳐집니다. 프로그램 참가신청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개장식을 시작으로 5월 8일까지 2주 동안 오픈위크(Open Week) 행사가 마련됩니다. 오픈위크 첫째 주(4월 29일~5월 1일)에는 스타셰프 정창욱의 쿠킹클래스, 모델 한혜진의 패션클래스, 사진작가 오중석의 포토클래스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라이브데이즈’ 공연에는 이하이, 솔루션스, 도끼&더콰이엇 등 7팀의 뮤지션이 출연합니다.

둘째 주(5월 4일~8일)에는 모델 이현이, 셰프 오세득, 밴드 옥상달빛, 소란, 킹스턴 루디스카 등이 참여하는 가운데 음악(Music), 푸드(Food), 패션(Fashion)이 결합한 ‘라이프 콘서트’가 매일 색다른 주제로 진행됩니다.

플랫폼 창동61은 서울 동북권 일대를 신경제중심지로 만드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첫 걸음입니다. 플랫폼 창동61의 개장으로 이 지역이 서울 동북권의 문화중심지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나들이하기 좋은 봄날에 개장하는 만큼 가족· 친구들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공연도 즐겨보세요

홈페이지 : www.platform61.kr
문의 : 동북4구사업팀 02-2133-8444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