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전국체전 개회식’ 올림픽급 공연 예고

내 손안에 서울

Visit5,597 Date2019.09.25 16:09

제100회 전국체전 중앙 원형 무대

제100회 전국체전 중앙 원형 무대

제100회 전국체전이 9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서울시는 화려한 시작을 알릴 개회식 무대와 주요 프로그램을 25일 처음 공개했는데요.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의 원일 음악감독과 연출진이 대거 참여하고, 총 2,229명이 참여하는 퍼포먼스와 하이라이트인 성화점화식, 뒤이어 K-POP 공연과 불꽃축제가 피날레를 장식하는 등 올림픽급에 준하는 대형 공연을 선보입니다. 개회식 내용과 함께 서울시의 전국체전 준비 과정을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 ‘몸의 신화, 100년의 탄생’

‘제100회 전국체전’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이 10월 4일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전국체전 개회식을 시작으로 12일 간의 레이스를 시작한다.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의 주제는 ‘몸의 신화, 백년의 탄생’이다. 100년 역사의 주인공인 뭇별(시민들)을 형상화한 원형무대가 중앙과 외곽에 놓이고, 무대 상부에는 새로운 미래 100년으로의 도약을 상징하는 무한대(∞) 모양의 대형 구조물이 배치된다.

축제 열기를 고조시킬 메인공연은 전문 예술인, 일반시민, 발달장애인, 자원봉사자 등 총 2,229명의 출연진이 어우러져 선사하는 화려한 퍼포먼스다. 주경기장 상부와 객석입구, 난간, 그라운드 전체를 활용해 다양한 영상기법이 동원된다.

전국체전 100년 역사를 만든 스포츠 영웅과 대한민국 역사를 이끈 이름 없는 뭇별이 함께 희망의 빛이 가득한 미래를 만들어낸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 주제는 ‘몸의 신화, 100년의 탄생’이다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 주제는 ‘몸의 신화, 100년의 탄생’이다

개회식의 하이라이트는 1986년 대회 이후 33년 만에 서울에서 불을 밝히는 전국체전 성화점화식이다. 전국 17개 시‧도를 돌며 역대 최다주자(1,100명)가 참여해 최장기간(13일) 최장거리(2,019km)를 달린 성화가 이날 최종 목적지인 잠실주경기장에 입성한다.

성화점화는 체육계 원로와 미래 꿈나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스타와 새터민, 장애인 등 시민 총 10명이 공동으로 나선다. 최종 주인공은 개회식 당일 현장에서 공개된다.

개회식의 피날레는 김연자, 마마무, 엑스원(X1)의 K-POP 공연과 잠실 한강변 바지선 5대를 활용한 대규모 불꽃축제가 장식한다. ‘열정, 동행, 평화’의 의미를 담은 약 3만여 발의 화려한 불꽃이 가을 밤 한강변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

특히, 서울시는 일제강점기 항일 의지를 표출하기 위해 개최한 ‘전조선야구대회’(1920)에 뿌리를 둔 전국체전의 역사적 가치를 살려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14명을 특별 초청한다. 이중 6명은 멕시코와 쿠바에서 활동했던 독립유공자의 후손들로 이번에 처음으로 고국 땅을 밟게 된다.(멕시코 4명, 쿠바 2명, 중국 7명, 미국 1명)

※ 개회식 4차 무료티켓 오픈(9.26 20시) : 위메프 티켓 , 콜센터 1661-4764

100회 전국체전 성화가 지난 9월 22일 마니산에서 채화되어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100회 전국체전 성화가 지난 9월 22일 마니산에서 채화되어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1년 8개월간’ 준비…기념체전, 문화체전, 시민참여체전, 감동체전

서울시는 지난 1년 8개월 간 4대 중점 분야를 중심으로 전국체전을 준비해왔다. 100주년에 걸맞는 기념비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 행정력을 총 동원, 준비 단계부터 최대, 최고, 최초의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4대 중점 추진 분야는 ①역사와 미래를 잇는 100회 ‘기념체전’ ② 서울시 문화·예술자원을 결집한 ‘문화체전’ ③시민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시민참여체전’ ④정성어린 환대 준비로 전국민 ‘감동체전’이다.

1. 역사와 미래를 잇는 100회 ‘기념체전’

첫째, 100년 전 ‘민족체전’이 새로운 100년을 여는 ‘대한민국체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성화봉송부터 개‧폐회식, 기념주화, 전시 등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화합의 장으로 준비한다.

지난 9월 22일 마니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전국을 순회하고 29일 서울에 입성한다. 독도, 임진각, 마라도 3개 지역에서 채화(26일)된 특별성화는 29일 서울광장 ‘환영합화식’에서 마니산 성화와 하나가 된다. 성화는 이후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 채화(29일)된 전국장애인체전 성화와 함께 서울명소를 순회한 후, 10월 4일 잠실주경기장에 입성한다.

특히,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의 불꽃과 염원이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이번 성화를 88올림픽 성화와 함께 영구 보존하기로 했다.

해띠해온 마스코트 전시

해띠해온 마스코트 전시

2. 서울시 문화·예술자원을 결집한 ‘문화체전’

둘째, 9월 21일부터 한 달 간 서울의 다양한 축제, 공연, 문화자원을 총망라해 총 25개 행사로 구성된 ‘서울문화체전’을 개최한다. 서울을 넘어 전국에서 참여하는 문화예술 행사로, 잠실종합운동장,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펼쳐진다. 관련기사☞ ‘전국체전’ 코앞! ‘문화체전’도 하네! 한 달간 풍성~

3.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참여체전’

셋째, 역대 최대 규모인 7,777명의 자원봉사단과 1만 명의 시민서포터즈는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전국체전의 또 다른 주역이다.

또, 장애인 친화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전국체전 최초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현장해설서비스, 장애인 선수의 신체적 특성을 반영한 통증방지 의료지원을 도입한다.

성희롱‧성폭력 종합예방센터도 처음으로 운영한다. 전국체전 번외 이벤트로 국내 거주 외국인과 다문화가족이 참여하는 ‘외국인체전’도 열린다.

4. 정성어린 환대 준비로 전국민 ‘감동체전’

넷째, 서울시는 정성어린 환대와 서울 매력 알리기로 이번 전국체전을 도시 마케팅의 기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3만 9,000여 명의 선수단의 신속한 이동을 위해 버스, 렌터카, 택시 등 총 3,714대의 차량을 지원하고, 18개 국 1,800여명의 해외동포선수단을 위해 중구, 용산, 영등포 소재 호텔(20개소)도 숙소로 확보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0년 전의 ‘민족체전’이 새로운 100년을 여는 ‘대한민국체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화합의 장으로 준비했다”며 “새로운 100년을 여는 전국체전의 평화와 화합을 동력으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도 성공적으로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국번없이 120 , 제100회 전국체전 홈페이지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