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6량열차’ 운행시작…하루 총 52회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986 Date2017.12.29 17:13

지하철 9호선ⓒnews1

지하철 9호선

서울시가 12월 30일부터 9호선에 6량짜리 급행열차 3편성 운행을 개시한다. 시가 2017년 초에 발표한 9호선 혼잡해소대책이 계획대로 본격 가동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9호선의 전동차 내 혼잡완화 및 향후 3단계 구간 개통 등 수요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6량 열차를 순차 투입할 계획이다. 2018년 6월에는 17편성, 3단계 개통 예정인 2018년 12월 이후 45편성 전체를 6량 열차로 운행할 방침이다. 2019년 이후에는 국토교통부와 협의 후 6량 열차를 49편성까지 늘릴 예정이다.

9호선 전동차량 투입 계획

■ 9호선 전동차량 투입 계획

도입시기 증감 운행계획
2017.12 증 6량 166량
▶ 4량 × 37편성
▶ 6량 × 3편성
2018. 6 증 48량 214량
▶ 4량 × 28편성
▶ 6량 × 17편성
2018.12 이후 증 56량 270량
▶ 6량 × 45편성
2019년 이후 증 24량 294량
▶ 6량 × 49편성

평일 출퇴근시간대 집중 투입, 혼잡도 175%→161% 예상

첫 9호선 6량 급행열차는 12월 30일 오전 9시38분 김포공항역에서 출발하는 종합운동장행 열차다. 2018년 1월부터 6량 열차는 모두 평일에만 출퇴근 시간대인 7시~9시, 18시~20시에 16회, 그 외 시간에 36회 하루 총 52회 운행한다.

주말에는 열차 점검을 위해 운행하지 않는다. 이번 12월 30~31일에는 장애요인 점검을 위해 운행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30일 6량 열차가 도입되면 혼잡도가 175%에서 161%까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현재 출근시간대 급행열차 탑승인원을 기준으로 산정했다.

회당 4량을 운행하는 것보다 6량 열차가 차내 혼잡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어, 6량 열차가 17편성까지 늘어나는 2018년 6월에는 혼잡도가 130~140% 수준까지 완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9호선 주요 구간 및 개통시기

9호선 주요 구간 및 개통시기

이에 따라 2018년 12월 개통 예정인 3단계 구간(종합운동장~보훈병원) 운행 시 늘어나는 수요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9호선은 강서, 강동 주거지에서 여의도, 강남 부도심을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서울 동서축 핵심 도시철도 노선”이라며, “6량 열차 순차 투입과 효율적 운행 계획으로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서울의 황금노선으로 자리매김 시키겠다”고 말했다.

문의 : 교통정책과 02-2133-416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