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9호선, 올해 말부터 6량 열차 투입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083 Date2017.02.03 16:08

9호선ⓒ뉴시스

9호선 혼잡도가 연말에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가 9호선 혼잡도를 근본적으로 완화하기 위해 당초 내년 상반기 투입 예정이던 6량 열차를 조기에 투입한다는 내용의 ‘9호선 혼잡도 해소대책’을 시행한다.

서울 지하철은 1∼4호선 10량, 5∼7호선 8량, 8호선은 6량이 1편성으로 운행된다. 그러나 9호선은 1편성이 4량으로 운영돼 타 호선에 비해 혼잡도가 극심했다.

이에 시는 혼잡도 완화에 효과적인 6량 열차 3개 편성을 올해 12월부터 운행하고, 2018년 6월까지 17편성(102량)으로 늘려 급행노선에 투입해 혼잡도를 130%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또한 3단계 구간이 개통될 예정인 2018년 하반기에는 전체 열차를 모두 6량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먼저 현재 운행중인 4량 열차를 6량으로 증량, 운행에 필요한 절차(예비주행, 신호시험 등)를 11월 말까지 마치고 12월부터 6량 열차 3개 편성을 운행한다.

완화계획

시는 앞서 2015년 3월 열차 70량을 발주해 1차로 도입된 16량으로 지난해 8월부터 4량 4편성의 ‘셔틀형 급행열차’로 운행, 혼잡도를 230%에서 190% 수준으로 낮춘 바 있다.

나머지 발주 분량도 올해 5월까지는 입고가 완료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18년 6월까지 6량 열차를 추가 투입해 이용객이 많은 급행열차로 운행함으로써 혼잡도(급행기준)를 현재의 190%수준에서 130~140%까지 50%p이상 낮아질 전망이다.

혼잡도가 130~140% 수준으로 완화되면 그동안 숨쉬기조차 힘들던 9호선 열차내에서 자유롭게 책을 읽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옆사람으로 인해 크게 불편을 느끼지 않을 만큼 개선된다.

혼잡도

혼잡도

아울러 9호선 3단계 구간(~보훈병원)공사가 완료되는 2018년 하반기에는 열차를 최대 294량까지 늘려 전 열차를 6량으로 편성 운행해 혼잡문제를 완전히 해소할 방침이다. 3단계 개통에 따른 승객 수 증가에 대비해 지난해 12월에 32량을 발주했고, 공사가 완료되는 2018년 하반기까지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해 최소 270량(6량 45편성), 최대 294량(6량 49편성)으로 열차를 늘릴 계획이다.

연장계획

연장계획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9호선은 강서, 강동 주거지에서 여의도, 강남 부도심을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서울 동서축 핵심 도시철도 노선”이라며, “단계적 6량 열차 증차와 효율적 운행 방식을 접목해 혼잡도를 획기적으로 낮춰 명실상부한 서울의 황금노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