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에 필독! 교통부터 병원까지

내 손안에 서울

Visit2,754 Date2017.01.23 17:43

한복ⓒ뉴시스

설날이 코앞에 다가왔습니다. 이번 설 연휴는 대체공휴일을 포함하여 총 4일. 추억을 만들기엔 짧은 시간이지만, 오랜만에 만난 만큼 가족, 친지와 못다한 이야기도 하고 가족간의 정도 마음껏 나누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좀 더 편하고 안전하게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1월 23일부터 9일간 ‘설날 종합대책’을 가동합니다. 특히 26일부터 31일까지는 서울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여 연휴 중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합니다. 자세한 설명 이어집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1월 23일부터 31일까지 9일간 ‘설날 5대 종합대책’이 가동된다. 이번 종합대책은 교통·안전·나눔·물가·편의분야로 구성되며, 무엇보다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26일부터 31일까지는 서울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세분화된 상황 대응을 위해 교통·소방안전·제설·물가·의료 분야별 대책반을 별도로 마련한다. 종합대책은 교통·안전·나눔·물가·편의 5개 분야로 구성된다.

분야 주요 내용
교 통 ○ 지하철과 버스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1.28~29.지하철 도착, 버스 출발기준)
○ 심야 올빼미버스 9개 노선(70대), 심야택시 2,400여대 운행
안 전 ○ 전통시장 등 연휴 대비 가스시설 안전점검 대상 확대 실시(101개소↑)
○ 계량기 보호함 및 교체용 계량기 확보 등 동파예방 상수도 사전 조치 강화
나 눔 ○ 설 위문품 지원 대상 기초수급자 가구(5,000가구↑) 및 금액(1억5,000만 원↑) 증대
○ ‘희망마차’로 독거어르신 등 소외 이웃 지원, ‘희망온돌’ 지속 추진
물 가 ○ 3년 평균 물량보다 10% 확대하여 설 성수품 가락시장 반입 추진
○ 전통시장 설맞이 이벤트, 주변 도로 주정차 허용 등 전통시장 활성화
편 의 ○ 응급의료기관 등 운영으로 연휴 비상의료체계 구축(총 2,246개소)
○ 120다산콜센터 연휴 대비 운영, 생활쓰레기 적기 처리, 성묘객 편의 지원

첫째, 버스와 지하철을 새벽 2시까지(1월 28일~29일. 지하철 도착, 버스 출발기준) 연장 운행한다. 심야 시간에는 심야올빼미버스와 심야택시를 지속 운행하여 명절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한다. (☞ 설 당일 가장 막혀, 26일보다 27일 귀성 추천)

고속·시외버스는 설날에 대비해 증회 운행한다. 평소에 비해 운행횟수를 1,074회 증편하고, 그에 따라 수송인원도 4만 4,462명 늘어난다.

심야올빼미버스는 9개 노선(70대)에서 새벽 5시까지 운행하며, 심야택시도 밤 9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2,400여대가 운행할 예정이다.

막차시간 등 각종 교통정보는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및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seoul.go.kr), 스마트폰앱(서울교통포털) 등을 통해 안내된다. (☞ 역사, 터미널 지하철 막차 시간표)

둘째, 안전대책을 강화하여 시민이 안심하고 연휴를 보낼 수 있게 지원한다. 가스시설 안전점검(1월 2일~24일) 대상을 확대(1,577개소 → 1,678개소)하며, 특히 최근 화재가 빈번한 전통시장에 대한 점검이 강화된다(105개소↑).

대형 건축공사장 및 재난위험시설물 안전점검 대상도 확대된다. 올해부터 지하 10m 이상 굴토된 공사장 106개소를 점검대상으로 포함하여 총 143개소(109개소↑)에서 시행된다.

동파된 수도계량기ⓒ뉴시스

또한 올해는 상수도 동파예방을 위한 사전조치도 확대한다. 복도식아파트 벽체형 계량기 보호함 보온재(2만 3,320 → 3만 1,994개소), 벽체형 계량기 보호함 덮개(35만 9,000 → 36만6,000 세대), 맨홀형 계량기 보호함 보온재(3만 2,000 → 3만 3,200개소)를 작년보다 확대 설치했고, 동파대비 교체용 계량기도 1만 1,050개 확보했다.

셋째, 기초 생계·의료급여 수급 가구에 지원하는 위문품비의 금액(42억 9,000만 원 → 44억 4,000만 원)과 지원대상(14만 3,000가구→14만 8,000가구)이 증대된다.

어려운 이웃에게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는 ‘희망마차’을 통해 생필품 및 설 특별선물(떡국, 목도리 등)을 300여 세대에 제공하고, 100여 세대에 보일러 점검 등을 실시하여 따뜻한 설맞이를 지원한다. 또한 결식 우려 아동 41,640명에게 연휴 중에도 급식이 지원된다.

에너지 지원이 필요한 가구에는 연탄쿠폰(1,481가구, 23만 5,000원 상당) 및 에너지바우처(10만 3,000가구, 10만 원 상당)를 지급한다.

넷째, 설날 물가 안정을 위해 중점관리 품목(18종)에 대한 가격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최근 3년 평균 가락시장 반입물량보다 10% 늘려 설 성수품(8개 품목)을 공급한다.

서울남대문시장ⓒ뉴시스

서울남대문시장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제수용품 할인행사 및 농산물 직거래 판매 등 설맞이 이벤트를 지원하고, 121개 시장을 대상으로 주변도로의 주정차를 허용, 전통시장 이용에 편의를 제공한다. (☞ 최대 30% 할인, 131개 전통시장 설 이벤트)

다섯째, 연휴기간(1월 27일~30일) 중 당직·응급의료기관 734개소와 휴일지킴이 약국 1,512개소 등 2,246곳이 문을 열어 응급환자에 대비하고(☞ 응급의료포털),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설치된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통해 설날 응급의료체계를 관리한다. 120다산콜센터는 연휴 중에도 운영해 시민 불편사항을 상담한다. (☞ 서울시 응급의료기관 현황)

또한 ‘청소 종합상황실’을 운영하여 생활쓰레기 적기처리에 힘쓰고, 설 연휴 이후에는 적체된 쓰레기를 일제 수거(1월 31일까지)하여 처리한다.

성묘객 편의지원을 위해 무료 셔틀버스 4대를 운행(1월 27일~30일)하며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도 4개 노선에서 평소대비 70회 증편하여 운행한다. 또한 시립묘지 2개소(용미리1묘지, 망우리묘지)에 구급차 1대와 구급요원 3명씩을 배치하여 성묘객의 구급·의료지원을 담당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