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운동장 일대 민간투자사업 본격화

내 손안에 서울

Visit1,918 Date2016.11.18 16:29

서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민간 제안 조감도

서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민간 제안 조감도

잠실운동장 및 코엑스 일대를 글로벌 마이스(MICE) 거점으로 추진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사업이 민간투자사업 진행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동남권(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2025년까지 전시·컨벤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수변 문화여가가 어우러진 글로벌 마이스(MICE)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서울시는 `잠실운동장 일대 마스터플랜과 각 시설별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주경기장, 도로·하천 등 기반시설은 공공 주도로, 전시·컨벤션, 호텔, 야구장 등 필요 시설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기본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서울시는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제출한 ‘잠실운동장 일대 스포츠·MICE 인프라 건립 민간투자사업’ 제안에 대해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은 총사업비 2조4,918억원 전액 민자를 투입해 ▲전시·컨벤션(전용 12만㎡ 규모) ▲야구장(3만5천석 규모) ▲스포츠컴플렉스(1만1천석 규모) ▲마리나·수영장 ▲업무시설(70층) ▲숙박시설(특급·비즈니스 호텔 각 600실 규모) ▲문화·상업시설 등의 시설을 건립한다는 계획을 제안했다.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은 잠실운동장 일대의 개발이 완료되면 연평균 약 10조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약 9만여 개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잠실운동장 및 코엑스 일대를 글로벌 마이스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민간 제안 배치도

잠실운동장 및 코엑스 일대를 글로벌 마이스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민간 제안 배치도

서울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추진위원회’의 검토 및 주민과 관련기관의 논의를 거쳐 타당성 조사, 민간투자심의 등 법적 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이후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제3자공고, 디자인 국제공모 등을 실시해 세계적 수준의 창의적인 건축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 단계별로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천석현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잠실운동장 일대를 포함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사업은 서울의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들고 시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핵심 프로젝트”라며 “이번 민간제안을 기반으로 많은 전문가 및 시민들의 생각을 더해 세계적인 마이스 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