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 그린 뉴딜을 위한 계획

[CAC 2020] 전염병, 기후위기…우리의 삶은?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CAC 글로벌 서밋 2020의 3일차 아침이 밝았다. 3일차 CAC 글로벌 서밋부터는 조금 더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유익한 프로그램이 많다. 서울시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온라인 회의는 평일 낮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다. 많은 시민들이 함께하면서 실시간으로 남기는 의견도 댓글로 볼 수 있어서 다른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대해서 알 수 있는 점이 실시간 스트리밍의 장점인 것 같다.  3일차 글로벌 서밋 오프닝 모습이다. 세션의 주제인 Climate & Environment가 눈에 띈다 3일차 글로벌 서밋 첫 번째 시간은 '기후와 환경'이 주제였다. 이 분야에서 유명한 교수님들이나 전문가들을 모셔놓고 회의를 진행했다. 오늘 역시 영어-한국어 동시통역이 진행되어서 듣는 데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이 세션에서는 기후 위기가 촉발한 코로나와 코로나 이후 시대의 사회 대전환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기후변화는 코로나19가 발발하기 이전부터 중요한 안건이었는데, 이와 관련해서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던 회의는 약 12분 정도 더 진행되었다.  첫 번째 진행 순서였던 새뮤얼 보울스 센터장  미국 산타페연구소 행동과학 연구센터장인 새뮤얼 보울스는 '전염병, 기후 위기 그리고 도덕경제'에 관하여 발표했다. 보울스는 대공황, 2차 세계 대전 이후에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졌던 것과 같이 코로나 이후로도 패러다임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 말했다. 그 패러다임은 구체적으로 언어, 정책 방향, 사상 등이 포함된다. 이어서 기후변화도 코로나 이후에 또 한 번의 대전환을 겪을 것이라고 전했다.  새뮤얼 보울스가 시민 사회의 중요성을 말하며 사용한 화면 지금까지는 정부와 시장, 양극단 사이에서 여러 가지 정책들이 이행되어 왔다면, 이제는 시민이라는 꼭짓점이 새로이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는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 일례로...
감염병 극복을 위한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 2일차를 맞아 42개 세계 도시 시장이 참여한 '도시정부 시장회의'가 열렸다.

[CAC 2020] 서울시, 감염병 극복 위한 세계 도시 연대 제안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서울시가 주최한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 2일차를 맞아 감염병 공동 대응과 도시간 협의체 추진을 위한 '도시정부 시장회의'가 6월 2일 서울시청에서 열렸다. 박원순 시장은 이 자리를 통해 전 세계의 모범 사례가 된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 원칙 발표와 함께 감염병 극복을 위한 표준도시 설계와 연대를 제안했다. CAC글로벌서밋2020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 기조연설 중인 박원순 시장 ⓒCAC 2020 ‘CAC 글로벌 서밋 2020’은 세계 각 도시의 시장 및 주지사와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경험을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온라인 국제회의다. 6월 1일~ 5일까지 5일간 총 15개 세션이 진행되며, 지난 2일 저녁 개막 프로그램에 해당하는 '도시정부 시장회의'가 진행되었다. 개최도시인 서울시 박원순 시장의 개회사 및 기조연설로 시작한 이 날 회의는 세계 20여 개 도시의 시장 및 주지사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로의 경험과 정보를 나누고, 감염병 극복을 위한 연대를 모색하는 자리였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 600만 명이 넘는 환자와 35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지금도 언제 끝날지 모를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다행히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이 성공적으로 극복해 희망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제 그 희망을 나눠야할 때"라며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 원칙을 소개했다. 메르스에서 얻은 '서울시의 코로나 대응 3원칙' 코로나19에 앞서 2015년 한국을 강타했던 감염병 메르스.ⓒCAC 2020 2015년, 한국은 메르스라는 낯선 전염병으로 186명의 확진자와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때의 뼈아픈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는 투명성과 신속성은 감염병의 특효약이며, 과잉 대응이 늦장 대응보다 낫다는 교훈을 얻었다. 박원순 시장은 이를 바탕으로 서울시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빠르게 잠재울 수 있는 세 가지 대...
6월 1일 개최된 ‘CAC 글로벌 서밋’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코로나19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를 하고 있다

[CAC 2020 2일차] 박원순 시장, ‘감염병 공동대응 국제기구’ 설립 제안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6월 1일 개최된 ‘CAC 글로벌 서밋’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코로나19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6월 2일 세계 주요 도시 시장이 참여하는 「CAC 글로벌 서밋 2020」(이하 CAC 글로벌 서밋)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을 위한 도시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CAC 글로벌 서밋 2020」은 감염병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서울시가 개최하는 온라인 국제회의로, 행사 둘째 날인 2일에는 42개 세계 도시 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도시정부 시장회의’가 열렸다.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은 ‘팬데믹 시대, 도시의 위기를 극복할 서울의 제안’ 주제(부제:여럿이 함께 가면 길이 된다) 기조연설을 통해 서울시의 S방역 노하우를 소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서울시의 S방역을 세 가지로 소개했다. ▴신속·투명·혁신 ▴중앙정부와 발맞춘 도시정부의 리더십과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보여준 높은 시민의식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다. 감염병 대응 도시협의체 설립도 제안했다. 가칭 ‘CAAP(Cities Alliance Against Pandemic)’이다. 감염병 분야 최초의 도시정부 간 국제기구다. 국제기구를 중심으로 한 도시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같은 전 세계적 감염병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나아가 전 세계 도시에 적용 가능한 감염병 대응 모델을 세운다는 것이 제안 취지다. 박원순 시장과 회의에 참여한 세계 각국 도시 시장들은 (가칭)‘CAAP’ 설립에 뜻을 모으고, 참여 도시들의 역할을 담아 을 공동 발표했다. 에는 ▴감염병의 조기 인지와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도시정부간 감염병 정보 공유와 공동실천 ▴감염병 위기시 인적·물적 자원 신속지원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도시 간 인적교류 ▴사회·경제적 위기극복을 위한 도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