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지하차도 지상도로로 탈바꿈해 천호동 로데오거리에 횡단보도 생겼어요

서울~하남까지 ‘단절없이’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올해 4월부터 시행한 천호지하차도 평면화 및 중앙버스전용차로(BRT) 연결 공사가 완료되어 지난 11일 전면 개통됐다.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다. 천호대교 남단에서 강동역까지 1.2㎞ 구간에 이르는 BRT 구간이 연결되면서 서울 도심~천호~하남으로 이어지는 약 21㎞의 버스길이 막힘없이 연결된 것이다. ‘서울~하남까지’ 천호대로 버스길이 단절 없이 연결됐다. ⓒ김민채 그동안 교통 혼잡의 주범으로 꼽혀온 ‘천호지하차도’가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했다. 잰걸음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향했다. 로데오거리 입구가 가까워지자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제일 먼저 시야에 들어왔다. 가슴이 뭉클했다. 신기한 마음에 신호를 기다려 횡단보도도 건너보았다. 이전에는 천호지하차도가 일대를 막고 있어 반경 250m 내 횡단보도가 없어 불편을 겪었다. ⓒ김민채 그간 천호사거리 일대는 천호지하차도가 가로막고 있어 로데오거리 입구에서부터 반경 250m 안에 횡단보도가 없는 탓에 지역주민들은 천호동 로데오거리 입구에서 성내동 쭈꾸미 골목을 가려면 지하보행통로를 이용하거나, 멀리 돌아가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필자처럼 중앙버스전용차로 전면 개통 소식에 구경을 온 성내동의 한 어르신은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할 때마다 숨이 턱턱 차고, 다리가 아팠는데 횡단보도가 생겨서 너무 좋다”고 웃음 띤 얼굴로 소감을 전했다. 천호지하차도 평면화로 횡단보도가 놓이면서 천호역 일대 단절이 해소됐다. ⓒ김민채 강동구는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낡고 칙칙한 지하보행통로에 열린 문화공간을 조성해 성내동 먹자골목과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해왔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보행에 대한 불편과 성내동과 천호동의 지역단절은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어왔다. 이번 BRT 개통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와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생긴 것이다. 이로써 천호역 일대 지역 단절이 해소되고, 대중교통 접근성과 보행 여건이 대폭...
thumb_597x377

“서울-하남까지 한 번에” 천호대로 버스길 단절 없이 연결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 조감도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가 11일 오전 4시부터 전면 개통됩니다.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은 천호대로 총 15.8km 중 중앙버스전용차로 미연결구간으로 남아있던 천호대교남단부터 강동역까지 1.2km 구간입니다. 1996년 천호대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도입한 이후 24년만인데요. 대중교통 흐름이 원활해질 뿐만 아니라 교통체증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앙정류소 신설에 따라 버스 정차 위치도 변경된 만큼, 대중교통 이용 계획이라면 꼭 확인하세요. 천호지하차도 평면화공사 완료, 천호대교 남단~강동역 구간 11일 개통 서울시는 천호지하차도 평면화를 완료하고 9월 11일 오전 4시부터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를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은 천호대로 총 15.8km 중 천호대교남단부터 강동역까지 1.2km 구간이다. 11일 새벽 4시부터 개통돼 시민들은 당일 출근길부터 곧바로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중앙정류소가 방향별로 1개소씩 신설되며, 지하차도가 있어 설치가 어려웠던 횡단보도가 놓이면서 천호역 일대 지역 단절이 해소된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접근성과 보행 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9월 11일 04시 개통되는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 구간 그동안은 천호지하차도가 천호사거리 일대를 가로막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반경 250m 내 횡단보도가 없어 바로 인근 지역을 방문하는 데에도 멀리 돌아 가야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또 천호대로 및 천호사거리의 고질적인 교통체증으로 인해 시민들은 불편을 겪어왔으며, 특히 지하차도 구간에서는 중앙버스전용차로가 끊겨 20여개 버스 노선의 가로변 정류소 정차를 위한 차로 변경, 엇갈림 등으로 혼잡이 발생해 왔다. 이번 개통으로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유지되고, 출퇴근 시간대 등 혼잡 시간에도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대폭 향상된다. 또 지하차도로 막혀있던 천호사거리 주변...
서울시청사

[해명자료]서울 편도 3차선 全 도로에 버스중앙차로 도입 검토

◆ “서울시가 시내 편도 3차선 이상 도로에 버스중앙차로제 전면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 관련 -서울시는 6월 현재 “Impact Analysis를 활용한 BRT 확대 설치 실행 계획 수립용역” 시행을 위해 입찰공고 중에 있음 - 본 용역에서는 버스전용차로 기능 강화를 위해 기존 전일제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구간(31.4km)과 통일로·영동대로 등 주요 4곳(25km)에 대해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도입할 수 있는 여부를 검토할 계획임 - 따라서 ‘서울시내 편도 3차선 이상 全 도로에 버스중앙차로제를 도입 한다’는 기사제목과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문의전화: 02-2133-247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