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단계별·유형별 대응 요령을 담은 영상 매뉴얼을 제작했다

코로나19 대응 영상 매뉴얼 제작…국내·외 배포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단계별·유형별 대응 요령을 담은 영상 매뉴얼을 제작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대응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코로나19 관련 대응 영상 매뉴얼’을 제작, 국내·외로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K방역뿐 아니라 S방역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함이다. 코로나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시민의 신고 접수 단계에서부터 환자 이송, 선별 진료소 인계 후 119구급대원의 소독 등 일련의 과정을 영상 매뉴얼에 담았으며, 영문으로 편집해 국외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매뉴얼에는 ▶신고에서 도착 전까지 ▶현장 도착에서 병원까지 이송 ▶병원 도착 환자 인계 ▶환자 인계 후 소독 ▶격리 여부 등 단계별·유형별로 구급대원의 대응요령이 담겨있다. 또한 영상에는 환자 유형(A형, B형, C형) 별로 이송에서 선별 진료소 인계 후 소방차 소독 및 개인 보호복 처리까지 상세한 절차도 포함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병 현장대응 영상 매뉴얼(한국어판) 외교부를 통해 국외로 전파 중인 영문 영상 매뉴얼은 서울시 영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어 영상 매뉴얼은 서울소방 유튜브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신열우 서울소뱅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대응 영상 매뉴얼 제작 보급을 통해 표준화된 현장대응으로 구급대원의 안정확보 및 감염병 확산방지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영상 매뉴얼의 국외 전파로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감염병 현장대응 매뉴얼(한국어판) 바로보기 (클릭) ☞ 코로나19 감염병 현장대응 매뉴얼(영문판) 바로보기 (클릭) 문의: 소방재난본부 예방과 02-3706-1547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
CAC 글로벌 서밋 2020

[CAC 2020] 코로나19 대응 노하우 ‘S방역’, 전 세계와 공유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코로나19로 인해 대한민국이 정말 대단한 나라라는 사실을 깨닫는 요즘이다. 선진국이라고 여겼던 나라들의 시민의식과 의료체계, 국가 및 도시의 감염병 대응을 보면서 더욱 그런 확신이 들었다. 서울시는 6월 1일(월)부터 5일까지 서울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을 전 세계에 소개하고 새로운 표준도시의 비전을 공유하는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을 열고 있다. 각국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사례를 공유하고 국제사회가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에 어떻게 공동으로 대처해 나가야 할 지를 논의하는 자리이다. 'CAC글로벌 서밋 2020'이 서울에서 6월 1일~5일까지 열린다. ⓒ서울시 CAC글로벌 서밋 3일차인 지난 3일, 오후 1시부터 2시 30분까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서울시와 세계 주요도시 사례를 공유하는 세션이 진행되었다. 필자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참관했다. 이날 회의는 각 도시의 방역책임자와 국내외 전문가들이 약 90분간 주제발표를 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CAC 글로벌 서밋 3일차인 6월 3일, 방역 분야 토론이 진행됐다. ⓒCAC2020 사회는 최재필 서울시 감염병 관리단장이 맡아 보았다. 최 단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도시의 방역체계에 대해 각 도시의 방역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 어떤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하는지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며 말문을 열었다. 방역 세션 사회를 맡은 최재필 서울시감염병 관리단장 ⓒCAC2020 서울시는 감염병 대응 국제도시의 표준이 된 도시라고 할 만하다. 서울시 시민건강국 나백주 국장은 '서울시 코로나 대응 현황, 대응 성공요인, 극복할 과제'에 대해 첫 발표를 했다. 그는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876명으로 사망자 4명, 치명률 0.5로 한국평균보다 낮다. 음압병상 900개를 갖춘 안정적 치료시스템과 50개의 선별진료소에서 PCR(유전자 증폭) 기법을 도입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