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1호터널 요금소ⓒnews1

남산 혼잡통행료, 알고 냅시다~

남산 1호터널 요금소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83) 남산 혼잡통행료 상세 보기 풍수로 따져보았을 때 남산은 한강에서 도성으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어 길지를 만드는 안산(案山)에 해당된다. 하지만 교통 입장에서는 국토 남쪽에서 서울 도심으로 향할 때의 방해물이다. 이 때문에 경부선 철도는 남산을 피해 서쪽으로 들어왔고, 지하철 3, 4호선도 모두 우회노선을 각오하고 남산을 비켜갔다. 하지만 도로까지 그럴 수는 없는 일인지라 현재 남산에는 1호부터 3호까지 3개의 터널이 설치되어 있다. 그런데 이중에 도심 방향인 1, 3호 터널에서 혼잡통행료를 받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남산 혼잡통행료에 대해 상세히 알아보자 Q. 유료터널인가? 혼잡통행료인가? A. 터널을 지날 때 요금을 내기 때문에 유료터널로 느껴지기도 하지만, 원칙적으로는 혼잡통행료이다. 즉 자가용 승용차의 이용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여 도심 교통혼잡을 줄이는 게 목적이다. 실제로 대중교통인 버스는 요금을 받지 않는다. 유료터널이라면 버스도 요금을 받아야 맞을 것이다. Q. 첫 시행시기는? A. 1996년 11월 11일부터 현재까지 21년째이다. Q. 통행료는? A. 2,000원이며 이는 시행 당시와 마찬가지다. 즉, 21년 동안 전혀 인상되지 않았다. Q. 징수시간은? A. 평일 도심의 혼잡을 줄이는 게 목적이므로, 월~금요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징수한다. 새벽 및 심야, 토·일요일, 공휴일은 면제다. Q. 혼잡통행료를 내지 않는 방법은? A. 애초에 취지가 자가용 교통량을 줄이기 위한 것이므로, 자가용을 이용하지 않는 게 핵심이다. 우선 11인승 이상 승합자동차는 면제다. 또한 10인승 이하 차량이라도 3인 이상이 타고 있으면 면제다. 이밖에도 도심의 교통혼잡은 대기오염을 발생시키므로 저공해 자동차도 면제를 받을 수 있다. 1종(전기차), 2종(하이브리드, LPG, CNG차량)이 가능하다. 또한 비영업용 자가용 승용차의 수요 억제를 위한 통행료인 만...
도로ⓒ뉴시스

장애인차 남산터널 무정차 통과 가능

서울시설공단은 공공정보를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공유하며, 업무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고 시민과의 소통과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새롭게 추진하는 정부3.0 정부운영의 일환으로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혼잡통행료 징수시스템을 개선하였다. 장애인 차량이 톨게이트를 무단 통과하더라도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도록 전국의 장애인 차량번호를 등록하였으며 그 결과, 과태료 부과에 따른 이의신청 등으로 발생하는 민원이 50% 이상 감소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2,000원)는 서울시 혼잡통행료 징수조례에 따라 장애인 차량에 대해서는 요금을 면제하고 있다. 요금을 면제받는 장애인 차량은 월 10만대 수준이다. 그동안은 장애인 차량 표지판을 부착하지 않은 차량이 요금소를 무정차 통과하게 되면 장애인 차량 식별이 불가하여 일반 차량과 동일하게 과태료 부과대상으로 분류되었다. 과태료가 부과되면 대부분의 장애인들은 민원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장애인표지판 및 장애인등록증 등 증빙서류를 갖춰 과태료 부과처분을 취소하는 등 다소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만 했다. 이에 서울시설공단은 2012년부터 보건복지부와 국가보훈처 등 타 기관에 정보공유를 요청하였고 제도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였다. 마침내, 2014년에 총 152만 2,573대에 달하는 장애인 차량 등록을 모두 마쳤다. 공단이 전국의 장애인 차량번호를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징수시스템에 반영한 뒤에는 월 평균 과태료 이의신청 건수가 기존 35건에서 17건으로 50% 이상 감소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한편, 공단은 정부3.0 정부운영 패러다임과 발맞추기 위하여 <서울 열린 데이터 광장>에 서울시내 역세권 공영주차장 등 주요 주차장 23개소에 대한 실시간 주차 가능구획 조회 서비스뿐만 아니라 인터넷 정기권을 판매하는 공영주차장도 실시간 판매 현황도 공개하고 있다....
2012041903183578_mainimg

혼잡통행료와 주차료 감면받으려면?

혼잡통행료, 공영주차료 감면, 환경개선부담금 영구면제 등 다양한 혜택  환경오염 물질 배출이 적은 저공해 자동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구입하면 일반 자동차를 구입할 때보다 한결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혼잡통행료 및 공영주차장 주차료 감면 등 서울시가 제공하는 혜택을 자세히 알아보자. 우선, 하이브리드 자동차나 저공해 자동차를 살 계획이라면 올 연말 안에 구입하는 것을 고려해보자. 올 연말까지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구입하고 등록을 하면 개별소비세, 취득세 등을 최대 310만 원까지 감면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구 분 세 제 지원내용 적용기간 하이브리드차 구입단계 개별소비세 최대 100만 원 감면 2012.12.31까지 교육세 최대 30만 원 감면 등록단계 취득세 최대 140만 원 감면 도시철도채권 구입액 최대 200만 원 감면* 경유차 보유단계 환경개선부담금 전액 면제 계속* 채권 할인율 20% 적용 시 실제 감면되는 금액은 약 40만 원 또한 저공해 자동차는 환경 개선부담금이 영구 면제되는가 하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도 감면받을 수 있다. 혼잡통행료는 서울시에 등록된 저공해 차 중 제1종 저공해 자동차는 100%(2,000원), 제2종은 100%(2,000원), 제3종은 50%(1,000원) 감면되고, 저공해자동차는 LPG·CNG·LNG 연료사용 자동차에 한해 감면해 준다. 단, 전자태그를 부착한 차량이어야 한다. 이와 함께 서울과 수도권에 등록된 모든 저공해 자동차는 서울시내 1만 3,965개소 등 수도권 공영주차장에서 주차료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공영주차장 주차료 감면 혜택은 저공해자동차 표지를 부착한 차량에 한하여 적용되므로, 자동차 앞 창면 내부 좌측 하단부에 부착해야 한다. 저공해자동차 표지 및 전자태그는 저공해자동차 구입 후 자동차 등록 시, 자치구에 저공해 자동차 증명서, 차량등록증, 신분증을 함께 제출하면 교부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