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줄책방’을 연 자유기고가 송미연 씨

한평 책시장에서 모리사키서점을 만나다

‘밑줄책방’을 연 자유기고가 송미연 씨 영화 에는 남자에게 실연을 당한 주인공이 등장한다. 그녀는 삼촌이 운영하는 헌책방에서 의미 없는 시간을 보내면서 조금씩 책을 읽기 시작한다. 그리고 책을 통해 가치있는 사람을 만드는 것은 다름 아닌 자기 자신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주인공 타카코가 ‘진보초’의 헌책방을 돌아다니거나 책꽂이에서 책을 꺼내 햇살 비추는 창가에 앉아 책을 읽는 모습이 너무 예뻤다. 영화를 본 후 헌책방의 매력에 빠졌다. 도쿄에 간다면 영화의 배경이 된 헌책방 거리 ‘진보초거리’에 꼭 가보리라 마음먹었다. 광화문 광장 ‘한평 시민 책시장’을 찾은 시민 광화문 광장에서 ‘한평 시민 책시장’을 보고 영화가 떠오른 건 헌책이라는 공통점 때문이었다. 광장 중앙에 차려진 수십개의 부스에는 청계천 헌책방이 옮겨온 책들과 자신이 직접 읽은 책을 가지고 시민들이 꾸린 책방이 줄지어 있었다. 청계천은 우리나라 헌책의 메카였다. 1970년대 전성기에는 200여 개 이상의 헌책방이 줄지어 있어 근처에 가기만 해도 종이 냄새가 날 정도였다. 그러나 인터넷 서점이 등장하고 독서인구가 감소하는데다가 비싼 상가 임대료 등으로 점점 줄어들어 현재는 20여 개 업소만 남아있다. 어린 아이도 책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광화문광장으로 나온 헌책방은, 소설이나 수필집, 잡지는 물론 어린이용 만화책과 팝업북 등 다양한 책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진열된 책에 관심을 보였다. 만화책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어린 아이부터 자녀들 책을 뒤적이는 부모, 대하소설을 놓고 살까말까를 망설이는 중년까지, 나들이 나왔던 시민들은 저렴한 가격에 책을 살 수 있는 기회를 외면할 수 없어 보였다. 밑줄 가득한 헌책을 판매하는 ‘내방책방’ 한편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내방책방’ 코너도 눈길을 끌었다. ‘밑줄책방’은 자유기고가 송미연 씨가 연 자그마한 책방이다. 책방 이름대로 그녀의 책은 밑줄 천지였다. 밑줄 가득한 책에 일일이 감상을 적어두었던 책방 주인은...
한 평 책시장이 열린 서울도서관 정문 앞

‘한 평 책시장’에서 만나는 헌책의 매력

한 평 책시장이 열린 서울도서관 정문 앞 서울도서관은 헌책방 활성화를 위해 시민과 헌책방이 함께 참여하는 ‘한 평 시민 책시장’을 4월 23일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개장합니다. 단, 서울광장 행사 및 공휴일(도서관 휴관일)에는 책시장은 휴장할 수 있습니다. (☞도서관 일정 확인하기) ‘한 평 시민 책시장’은 서울시민과 중소 헌책방, 소규모 출판사가 함께 어우러지는 중고책 장터로 지난해 총 20회 열려 약 8만 4,000여명의 시민들이 방문했습니다.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는 ‘한 평 시민 책시장’은 올해도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서 총 20회에 걸쳐 시민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중소헌책방과 소규모 출판사가 운영하는 책 판매 부스가 운영되는 것은 물론, 일반시민도 판매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참여하는 시민들에게는 한 평에 해당하는 자리를 배정하여 직접 가져온 책들을 판매 또는 교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한 평 시민 책시장’은 헌책 판매뿐만 아니라 책 읽는 공간을 동적으로 구성하여 다양한 책 관련 프로그램들을 선보이며, 참여하는 시민들에게 책 읽는 공간과 즐거운 독서 분위기를 선사합니다. 자세한 내용 및 참여방법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lib.seoul.go.kr/) 또는 한 평 시민 책시장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eoul.bookmarket)를 통해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 서울도서관 02-2133-0209 ...
2014092303063196_mainimg

토요일마다 열려요~ 나만의 책방

 "요즘은 소장을 위해 초등학교와 박물관, 도서관에서 방문하고요,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옛날엔 엄마는 이 책으로 공부했다'고 대화를 나누죠. 창고에만 있을 교과서들을 이 행사가 아니면 보여줄 기회가 없어요. 전 책을 팔기 위해서라기 보단 시민들과 책으로 추억을 나누고자 나왔어요." 지난 4월 12일 서울도서관 앞. 이 날 현장에서 시민들이 가장 많이 모여든 자리가 있었다. 그 자리에는 절판된 해방 후부터 90년대까지 초·중학교 교과서들과 교재들이 펼쳐져 있었다. 옛 교과서들을 펼쳐 놓은 장본인은 동묘에 위치한 헌책방 '청계천 서점'을 운영하는 박성재 대표로, 작년에 이어 참여한 그에겐 책시장은 책으로 시민들과 만나고 소통하는 자리였다. 이렇게, 헌책방이 아니면 느낄 수 없는 책과 시민의 아날로그식 소통이 서울도서관 앞에서 이뤄지고 있다. 서울도서관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통과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헌책방을 돕고자 '한 평 시민책시장'을 열었다. 도서관 앞 야외광장에 장터형태로 마련된 책시장은 시민들에겐 책을 만나는 '문화의 장'을, 헌책방 운영자에겐 '판매의 장'을 제공한다. 서울 소재 헌책방은 물론, 1인 독립출판사와 시민들도 참여 가능한 책시장은 오는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도서관 주변과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헌책방에서 세월을 축척해 온 분야별 희귀책들을 볼 수 있는 기회다. 당일 판매 수익금은 전액 모두 헌책방 운영자를 포함한 참여자들에게 전달된다.   책시장은 도서관이 진행하는 '길 위의 헌책방' 프로젝트로, 작년부터 시범 운영된 바 있다. 도서관이 참여를 희망하는 헌책방에서 책을 가져와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헌책방에 환원하는 공익 프로젝트다. 같은 해 열린 '서울 북 페스티벌'에서도 진행되어, 시민들로부터 높은 호응과 판매를 이끌어냈다. 시민들의 관심에 힘입어 올해부터는 상설행사로 진행되고 있다. '길 위의 헌책방' 프로젝트는 이 시대를 사는 시민들에게 헌책방만이 갖는 가치를 살리고, 다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