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카드뉴스] 편의점도 하루는 쉬고 싶다

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1 편의점주 A씨는 이번 설날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할 수 없어서 명절당일 휴업을 본사에 요청하였으나, 휴업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2 편의점주의 평균 노동시간은 주당 65.7시간 일반 자영업자에 비해 주당 평균 17.4시간 이상 더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10명 중 8명은 명절 자율영업을 원한다고 답변하였다. #3 근무 중 식사시간 평균 15.6분 근무 중 한끼 식사시간은 평균 15.6분으로 대부분 정상적인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4 월 평균 쉬는 날은 평균 2.4일 조사대상의 37.9%는 아예 쉬는 날이 없다고 응답하여 노동강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 편의점 장시간 근무로 인한 건강이상 증세 10명 중 7명 소화기질환이 57%로 가장 많았으며, 디스크질환, 불면증 등의 순이 높게 나타났다. #6 편의점주의 가장 큰 부담 중 하나는 바로 365일 24시간 의무영업 82.3%는 작년 추석 때 영업을 하였고, 전체 93.1%는 현재 심야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7 조사대상 편의점주 명절 당일 자율영업 86.9% 찬성 심야영업 중단 62.0% 찬성 명절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39.5% 심야시간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27.7% #8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휴일, 심야영업은 소비자에게 편리함을 주지만 영세 자영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영업환경을 약화시킬 수 있다. 편의점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및 근로자의 휴식권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