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카드뉴스] 편의점도 하루는 쉬고 싶다

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1 편의점주 A씨는 이번 설날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할 수 없어서 명절당일 휴업을 본사에 요청하였으나, 휴업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2 편의점주의 평균 노동시간은 주당 65.7시간 일반 자영업자에 비해 주당 평균 17.4시간 이상 더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10명 중 8명은 명절 자율영업을 원한다고 답변하였다. #3 근무 중 식사시간 평균 15.6분 근무 중 한끼 식사시간은 평균 15.6분으로 대부분 정상적인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4 월 평균 쉬는 날은 평균 2.4일 조사대상의 37.9%는 아예 쉬는 날이 없다고 응답하여 노동강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 편의점 장시간 근무로 인한 건강이상 증세 10명 중 7명 소화기질환이 57%로 가장 많았으며, 디스크질환, 불면증 등의 순이 높게 나타났다. #6 편의점주의 가장 큰 부담 중 하나는 바로 365일 24시간 의무영업 82.3%는 작년 추석 때 영업을 하였고, 전체 93.1%는 현재 심야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7 조사대상 편의점주 명절 당일 자율영업 86.9% 찬성 심야영업 중단 62.0% 찬성 명절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39.5% 심야시간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27.7% #8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휴일, 심야영업은 소비자에게 편리함을 주지만 영세 자영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영업환경을 약화시킬 수 있다. 편의점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및 근로자의 휴식권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
폭염이 기승을 부린 날, 신촌에서 인형탈을 쓰고 일하는 아르바이트생ⓒnews1

시급 가장 많이 주는 아르바이트는?

폭염이 기승을 부린 날, 신촌에서 인형탈을 쓰고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편순이’, ‘편돌이’란 말 들어보신 적 있으세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을 일컫는 신조어랍니다. 장난스럽게 부르는 말이라고는 하나, 알바생들의 한숨이 무겁게 깔린 것 마냥 아프게 느껴집니다.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 평균 아르바이트 시급은 얼마이며, 시급이 가장 높은 업종, 낮은 업종 등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노동실태에 관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편의점, 음식점, 커피전문점 등 우리는 하루에도 참 많은 알바생들을 만나게 됩니다. 고단한 하루를 대견스럽게 견뎌내고 있는 알바생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를 건네 보는 건 어떨까요? 그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일한만큼 댓가를 받을 수 있는 올바른 알바문화가 하루 빨리 만들어지길 바래봅니다. 서울시가 알바천국, 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함께 알바천국 홈페이지에 등록된 채용 공고 107개 업종, 39만 8,381건을 분석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강남 평균 6,768원, 강북 평균 6,696원...강서구 6,954원 자치구 중 최고 올해 2분기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전체 평균시급은 6,718원으로 법정 최저임금 6,030원보다 688원, 전국 평균인 6,526원보다 192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북지역’ 시급은 6,696원으로 서울 평균보다 22원 낮았으며, 강남지역 시급은 6,768원으로 평균보다 50원이 높았다. 특히 서초, 강남, 송파 지역 시급은 평균 6,850원으로 서울 평균보다 132원, 전국 평균보다 324원이 높은 상황이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시가 6,922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는 서울시가 이었다. 자치구별로는 강서구가 시급 6,954원으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마포구(6,933원), 강남구(6,923원)였다. 하위 3개구는 성북구(6,589원), 도봉구(6,545원), 중랑구(6,519원)로 강서구와 중랑구의 차이는 435원이었다....
여성안심지킴이 집

“무서울 때 피하세요” 여성안심지킴이 집 확대

“도와주세요!” 관악구 신림동의 한 편의점으로 20대 여성이 남자친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도움을 요청합니다. 편의점 점주는 여성을 창고 안쪽으로 숨기고, 무선 다이얼링 전화기를 내려놓아 경찰에 자동 신고가 되도록 합니다. 이어서 한 남성이 팔 여기저기에 피를 흘리며 흥분한 채 뛰어들어오고, 점주와 실랑이를 하는 사이 경찰이 출동합니다. 편의점이 없었다면, 경찰에 자동신고가 되지 않았다면 아찔한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위급한 상황이었습니다. 서울시는 2014년 2월부터 24시간 편의점 673곳을 활용해 ‘여성안심지킴이 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 1,000개로 확대하기로 했는데요, 자세한 설명해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4일 서울시는 현재 673곳인 여성안심지킴이 집을 1,000개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새롭게 확대되는 여성안심지킴이 집의 경우 서울시 공간정보담당관이 ▲여성인구 거주지 및 1인 여성인구 밀집지역 ▲성범죄 발생지역 ▲주점 및 유흥업소 지역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내 놓은 공간정보 빅데이터 `서울 정책지도` 를 활용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는 24일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사)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5개 회원사인 CU, GS25, 7-ELEVEN, MINISTOP, C-SPACE와 공동협력 재협약을 맺었습니다. 시는 우선 여성안심지킴이집 확대가 필요한 지역의 점주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설치할 계획입니다. 여성안심지킴이 집은 24시간 편의점을 활용해 위급한 상황에 처한 여성들의 긴급 대피와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들 지킴이 집들은 112와의 핫라인 신고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필요한 경우엔 편의점 점주나 아르바이트생이 카운터에 설치된 비상벨과 무다이얼링(전화기를 내려놓으면 112로 연계되는 시스템)을 통해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합니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통해 여성안심지킴이 집 명단을 112, 각 지역 경찰서, 지구대와 함께 ...
2014022504065627_mainimg

늦은 밤, 여성들이 편의점으로 들어가는 이유

'안심지킴이 집 - 112경찰' 비상벨 Hot-line 시스템 구축 통해 즉각적인 신고·출동 오는 3월부터 서울시내 24시간 편의점 656곳이 위급한 상황에 처한 여성들의 긴급 대피와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운영된다. 예컨대 늦은 시간 술 취한 남성이 따라와 위협을 느낀다면 가까이 있는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지정된 편의점으로 몸을 피하면 된다. 이들 지킴이 집들은 112와의 핫라인 신고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필요한 경우엔 편의점 점주나 아르바이트생이 계산대에 설치된 비상벨과 무다이얼링(전화기를 내려놓으면 112로 연계되는 시스템)을 통해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한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통해 여성안심지킴이 집 명단을 112, 각 지역 경찰서, 지구대와 함께 공유해 신고 및 출동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아울러 정기적인 순찰도 강화한다. 또, 서울시는 편의점의 점주나 아르바이트생들이 상시 계산대에 있지 않는 경우를 대비해 호주머니에 휴대했다가 즉시 신고할 수 있는 무선비상벨도 희망하는 점포에 지원한다. 아울러 여성이 요청할 경우 다산콜센터를 통해 안심귀가 스카우트를 연계해 집까지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한국편의점협회, 5개 회원사와 공동추진…25일(화) 업무협약식 열려 서울시는 (사)한국편의점협회와 5개 회원사인 CU, GS25, 7-ELEVEN, MINISTOP, C-SPACE, 서울지방경찰청과 협력해 24시간 편의점 656곳을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이와 같이 운영한다고 밝혔다. 여성안심지킴이 집은 편의점이 24시간 항시 운영되고 24시간 촬영되는 CCTV가 구축되어 있다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늦은 시간 낮선 사람이 따라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스러울 때나 집으로 대피할 경우 사는 곳의 위치를 노출시킬 위험이 있을 때 인근 편의점으로 긴급히 대피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특히 656곳은 사전설명을 통해 서울시내 5,709개 편의점 중 자발...
201206050346128_mainimg

한강공원 편의점 바가지요금에 불쾌하셨다면~

서울시는 한강공원 편의점을 시민들이 믿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판매가격 공개 및 부당행위 적발 시 강력한 행정조치를 부과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종합개선대책을 6일(수)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공원 편의점의 판매가격 부풀리기 등 부당한 영업행위 재발을 방지하고, 이용시민의 편익을 도모하기 위해 ▲판매가격 공개 ▲위반사항 적발 시 강력한 행정조치 ▲상시지도, 점검 시스템 구축 등 종합적으로 개선, 관리할 계획이다. 우선 편의점 취급 품목과 판매 가격을 20일(수)부터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에 공개하여 시민들이 편의점을 믿고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한강사업본부의 사전 협의 없이 운영 사업자가 임의로 가격을 결정할 경우 강력한 행정조치가 취해지며, 계약 위반사항 적발 시에는 위약금 부과 및 영업정지를 명령할 계획이다.  아울러, 편의점에 대한 상시(정기, 수시, 특별) 지도점검 체계를 구축하여 시민들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판매품목 및 POS시스템 품목이 한강사업본부에서 승인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는지, 시중 가맹점에서 판매하는 가격과 동일한지 여부에 대해 수시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모니터링을 위한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 자원봉사자'를 운영하여 월 1회 이상 판매가격 및 종사자 친절도 등을 모니터링하고, 그와 별도로 매점 운영사업자도 연 2회 평가한다. 한편, 한강공원 편의점에서 취급되는 물품이 부당한 가격으로 판매가 이루어지는 것을 목격한 시민은 한강사업본부 운영과(02)3780-0805)로 신고하면 된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02)3780-080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