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시설

폭염에 태양광 발전량 크게 증가! 전기료 절감효과는?

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시설 작열하는 햇빛이 고마운 때가 있네요. 기록적인 폭염 속에 서울지역 태양광 발전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서울시청사와 마포자원회수시설, 암사아리수정수센터, 중랑물재생센터 등 4곳의 태양광 발전시설 발전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조량 증가로 지난 7월 태양광 발전량이 전년 동월 대비 40%이상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더워도 너무 더운 올 여름, 전기요금 얼마나 나올지 ‘후덜덜’ 해지는데요. 태양광 발전이 누진제 대안이 될 수 있을까? 태양광 설치 시 전기요금 절감효과에 대해 '내 손안에 서울'이 알아봤습니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시청사 ▴마포자원회수시설 ▴암사아리수정수센터 ▴중랑물재생센터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4개소 발전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조량 증가로 지난 7월 태양광 발전량이 전년 동월 대비 40%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30만 400㎾h이던 발전량은 올해 7월 43만 4,441㎾h를 기록해 13만 4,041㎾h를 더 생산해냈다. 이는 일반 가정의 월평균 전력 사용량을 296㎾h로 봤을 때 약 453가구가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발전시간도 지난해 7월 평균 2.57시간에서 올해 7월은 3.64시간으로 1.07시간 늘었다. 시는 통상적으로 태양광 발전량은 5·6월 피크를 기록한 후 장마가 시작되는 7월 큰 폭으로 감소하지만 올해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7월에도 일조량이 증가해 전력 생산이 전년보다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량 예컨대, 암사아리수정수센터의 경우엔 7월까지 태양광 발전량을 비교해 보면 폭염기간인 금년 7월에 생산한 전력량이 5~6월 피크치의 96%에 달할 정도로 많은 전력을 생산하였음을 알 수 있다. 〔2017년 : 5월(100%) > 4월(95%) > 6월(93%) > 7월(59%) → 2018년 : 6월(100%) > 5월(97%) >...
뜨거운 여름,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7

전기요금 폭탄 피하는 에너지 절약꿀팁 7가지

# 뜨거운 여름,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 7 # 무더운 날씨로 인해 에너지 소비가 급증하는 7월,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 7가지를 소개합니다. # TIP1. 태양광 미니발전소 집에 태양광 미니발전소 하나 들이면 어떠세요? 전기요금도 줄이고 설치비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TIP2. 에너지 컨설팅 소상공인의 사업장에 직접 찾아가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알려드리고 절전제품도 제공해드립니다. # TIP3. 에코 마일리지 에너지(전기, 수도, 가스)를 절약한 만큼 마일리지 형태로 쌓아 상품권도 받고 기부도 할 수 있어요. # TIP4. 전기코드 뽑기 대기전력으로 가정의 전력이 6%나 낭비된다고 해요. 사용하지 않는 TV, 컴퓨터, 충전기 등의 플로그는 뽑아둡니다. # TIP5. 에어컨 필터 청소하기 먼지가 껴서 더러워진 에어컨 필터만 청소해도 냉방효율이 3~5% 증가합니다. # TIP6. ‘블라인드’와 ‘커튼’으로 빛 차단 햇빛이 강렬한 여름, 블라인드와 커튼을 치면 한낮의 뜨거운 직사광선을 차단하여 실내온도를 낮출 수 있어요. # TIP7. 냉장고 공간 비율 체크 냉장실은 냉기가 순환되도록 전체의 60%만 채우고, 냉동실은 반대로 냉기가 잘 보존되도록 꽉꽉 채워주세요. # 효과적인 에너지 절약법으로 올 여름을 더욱 알뜰하고 시원하게 보내세요~ ...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사랑

[서울사랑] 쨍하고 ‘해뜰날’ 돈이 생겼다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시와 시민이 힘을 합쳐 에너지 자립에 나섰다. 태양광으로 전기를 생산해 환경도 보호하고 비용도 아끼는 ‘태양의 도시, 서울’. 에너지 시민의 열기로 서울은 더욱 뜨거워졌다.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우리 집 햇빛 발전소 송파구 거여1단지 아파트 지붕에는 대형 태양광 발전기가, 각 세대 베란다에는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수백 개 달려 있다. 관리사무소 건물 지붕에도 태양광 발전기가 설치됐다. 6개 동에 설치한 옥상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135.2kW의 전기를, 아파트 관리사무소 건물의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3kW를 생산한다. 1,004세대 중 270세대에 설치된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260W를 생산한다. 엘리베이터, 가로등, 지하 주차장 전등 등에 필요한 전력의 50%를 옥상 태양광 패널로 해결한다. 공동 전기 요금은 2014년 3,911만 원, 2015년 3,565만 원에서 2016년 3,268만 원으로 줄었다. 특히 2016년에는 주택용 전기료 누진세가 적용 돼 6,000만 원이 나왔을 공동 전기 요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를 봤다.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한 각 세대는 5,000~6,000원씩 전기 요금을 아끼고 있다.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 발전소 금천구 시흥동 삼익아파트는 총 786세대 가운데 100여 세대에 설치해 외부에서 보면 에어컨보다 태양광 발전기가 더많이 눈에 띈다. 한 아파트 주민은 “시와 구의 지원으로 모듈 2대를 저렴하게 설치했다. 평균 200kWh이던 전력 사용량이 100kWh대로 떨어져 전기 요금이 2만~3만 원에서 1만 원대로 줄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는 지난 5월 이후 아파트 전경이 크게 바뀌었다. 전체 371가구 중 350가구(94%)가 태양광 미니 발전소를 설치했기 때문이다. 아파트 옥상에도 발전소를 설치했으며,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장착된 벤치, 발전기와 텃밭이 연결된 태양광 텃밭도 있다. ...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카드뉴스] 태양광 미니발전소 지금 신청하세요~

태양광 미니발전소로 전기요금은 내리고 만족도는 높여요 #1 태양광 미니발전소란? 서울시가 2014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보급을 시작한 200W이상~1kW 미만급 태양광 발전기로, 옥상이 없거나 전월세 거주로 이사가 잦은 서울시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발전시설입니다. #2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해야 하는 이유 서울에서 사용하는 전기의 95% 이상이 타지역에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거대한 에너지 소비도시인 서울을 지탱하기 위해 많은 발전소가 세워진 다른 지역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며, 우리도 에너지 자립을 이루어야 합니다. #3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후 전기요금 비교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만드는 월평균 20~30kWh 전력량은 전기요금 누진구간을 낮춥니다. 누진구간이 낮아지면, 전력량 요금뿐 아니라 기본요금도 낮아집니다. #4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로 얻는 효과 서울시에서 지급하는 설치 보조금을 활용한다면 절약된 전기요금으로 약 3년이면 설치비 회수가 가능하며, 20년 환산 시 45만원~600만원까지 절약할 수 있습니다.(제품수명: 약 20년) #5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및 보조금 신청 방법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업체나 120다산콜센터로 연락하여 신청 후 보조금을 제외한 실 설치비만 업체의 안내에 따라 지불하시면 됩니다. (단, 보조금 선착순 접수 중) #6 햇빛지도로 우리집 에너지 발전량 확인 우리집에 내리쬐는 태양광 에너지를 확인하고 싶거나, 설치 장소와 각도별 태양광 발전량을 계산해보고 싶다면, 서울시 햇빛지도를 이용해 보세요! (solarmap.seoul.go.kr) #7 함께 설치해보세요~ 즐거움도 혜택도 커집니다 서울은 현재 에너지자립마을, 친환경아파트 등 수많은 시민들의 모임이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특히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에 많은 주민이 동참하고 에너지 절감에 노력하는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최대 1,5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합니다. (2017년 서울시 아파트 에너지절약 경진대회 ecom...
태양광 미니발전소 베란다형

보조금 더 늘린다…태양광 미니발전소 신청하세요

태양광 미니발전소 베란다형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해 직접 에너지 생산에 참여하는 시민들이 지난해 기준으로 2만 가구를 돌파했다. 서울시는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는 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자체사업으로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을 시작한데 이어 2014년부터는 지자체 최초로 아파트 베란다에 쉽게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도입했다. 그 결과 작년 말 기준 총 2만 1,823가구에서 2만 5,226kW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가동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여름철 극심한 폭염으로 냉방기구 사용이 급증하면서,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을 피하기 위해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한 가구가 늘었다. 260W 베란다형의 경우 월 25kWh를 생산하는데 이는 900L 양문형 냉장고를 한 달 동안 가동할 수 있는 만큼의 전력량이다. 시는 올해 지원액을 국비 포함 총 50억 원으로 책정, 보조금을 높이고 AS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 공고문 자세히 보기 특히 빠른 시간 내에 설치비를 회수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기존 50%에서 최대 75%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60W의 경우 2.8년 이내에 설치비 회수가 가능하다. 월 304kWh 전력을 소비하는 일반 가구가 260W 용량 베란다형을 설치하면 보조금이 36만 원에서 49만 원으로 늘어난다. 설치비 회수 비용은 3.1년에서 2.8년으로 단축된다. 주택형 3kW는 시 자체 지원으로 작년에는 210만 원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정부 주택지원 사업 보조금의 10%를 추가 지원돼 자부담을 더욱 낮출 계획이다. 주택형 3kW 2016년 → 2017년 지원방법 서울시 자체지원 정부 주택지원 사업 연계지원 보조금(비율) 210만원(30%) 최대 50%(정부) + 정부 지원금의 10%(서울시) 지원대상 월평균 500kWh 이하 소비가구 월평균 600kWh 이하 소비가구 건물형 3kW 이상의 경우에도 공동주택 태양광 ...
2015년 에너지 날 소등

불 꺼진 서울광장에 무슨 일이?

2015년 에너지 날 소등 22일 서울광장이 칠흑같이 어두워진다. 서울시는 ‘제13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행복한 불끄기 등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에너지시민연대가 주관하고 서울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이 후원한다. ‘불을 끄고 별을 켜다–에너지 절약으로 숨 쉬는 지구!’라는 슬로건 아래 행사 당일 저녁 9시부터 9시 5분까지 5분간 서울 전역의 불이 꺼진다. 시민청, 서소문청사, 서울시의회, 서울도서관 등 서울시 및 산하기관 청사, 올림픽 대교 등 경관조명이 설치된 24개 교량, 남산서울N타워, 63빌딩, 상암 MBC, KBS 등 서울의 주요 건물이 소등될 예정이다. 또한 오후 2시에는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도 펼친다.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이 시작되는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에서는 에너지 절약 홍보 및 체험 부스 운영, 경찰군악대의 별빛 음악회, 에너지 절약 GX 등의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저녁 8시 30분에는 에너지의 날 기념식이 진행되며, 이날 5분(21:00~21:05) 소등으로 절감된 전력 절감량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에너지의 날 5분 소등은 얼마만큼의 전력 감축 효과가 있을까? 2015년 에너지의 날에는 전국 15개 지역 65만여 명이 5분간 소등행사에 참여했으며, 서울시는 35분간 소등했다. 그 결과 75만k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이는 제주도 전체에서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인 60만kWh를 상회하는 전력량이다. 전국의 1,500백만 가구에서 150w 조명을 5분만 끄면 1,125만kwh의 전기 절약은 물론,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5톤가량 감소할 수 있다. 비록 5분이지만 시민 참여에 따라 상당한 전기를 절감할 수 있다. 유재룡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단 5분의 불끄기로도 상당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며, “이처럼 시민의 작은 실천이 모이면 기후변화도 막고 불필요한 발전소 건설도 막을 수 있을 정도의 큰 힘이 되는 만큼...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후덜덜 누진제’ 전기요금 둘러싼 소문의 진실은?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함께 서울 착한 경제 (54) 전기요금 폭탄 피하는 꿀팁 ‘폭염보다 무서운 전기요금’이란 말이 절로 튀어나온다. 십만 원은 기본, 이십만 원이 넘었다거나, 오십만 원대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았다는 주변의 한숨 섞인 소리를 듣다 보면, 가슴이 철렁한다. 그래 설까? 에너지효율 1등급 에어컨이라 걱정할 필요 없다느니, 제습으로 틀면 괜찮다느니, 한 달 사용량이 500kWh만 넘지 않으면 누진세가 붙지 않는다느니 하는 얘기에 혹하게 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카더라 소문만 믿고 따라 하다 보면 자칫 전기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이에 전기요금에 관한 제대로 된 정보와 함께, 전기 절약 노하우를 알아보았다. ‘전기요금 누진제’라 쓰고, ‘에어컨 사용 능력제’라 읽는다? 일반 가정에서의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주 원인은 누진제와 에어컨이다. 전기요금 누진제는 전기 사용량이 늘어날수록 순차적으로 높은 단가를 적용하는 요금제다. 1차 석유파동을 계기로 과도한 전력 사용을 억제하고 저소득층의 부담을 줄여주겠다는 취지로 도입, 1974년부터 시행되었다. 현재 주택용 6단계 누진 요금제를 시행하고 있는데, 저압으로 공급받는 주택의 경우 킬로와트시(kWh) 당 요금 단가는 1단계 60.7원, 2단계 125.9원, 3단계 187.9원, 4단계 280.6원, 5단계 417.7원, 6단계 709.5원이다. 100kWh 구간마다 요금이 차등 적용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월평균 사용량인 223kWh를 쓴 경우, 처음 100kWh에 대해서는 kWh당 60.7원이, 다음 100kWh는 125.9원, 나머지 23kWh에 대해서는 187.9원이 각각 적용돼 총 22,981원의 전력량요금이 나온다. 실제 전기요금은 이처럼 차등 적용된 전력량요금에 기본요금과 부가가치세, 전력산업기반기금이 더해져 27,930원이 부과된다. (‘전력량요금과 기본요금’표와 ‘한전 사이버지점 전기요금 계산기’를 이용한 전기요금 비교 참고) 이처럼 1단계와...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누진제 부담 덜어주는 ‘미니발전소’ 장만하세요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연이은 폭염에 냉방기 사용이 늘면서 전기요금 걱정도 함께 늘었습니다. 마음껏 틀 수 없는 에어컨을 두고 ‘자린고비’ 밥상에 매달린 굴비에 비유하기도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전기요금 부담을 덜어주는 기특한 아이템,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소개해드립니다. 아파트 베란다나 주택 옥상에도 설치할 수 있고, 설치비의 일부는 서울시가 지원한다는데 이번 기회에 우리 집 전용 발전소 하나 장만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베란다형’은 30만 원 ~ 85만 원, ‘주택형’은 210만 원 설치비 지원서울시는 총 1만 2,921가구의 시민들이 아파트 베란다나 주택 옥상을 활용하여 태양광 미니발전소 20MW를 설치하여 각 가정마다 친환경 햇빛에너지를 직접 생산하여 소비하고 있다고 밝혔다.비록 설치용량은 소규모(200W~3kW)이지만 전기요금 누진 단계를 낮추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전기요금을 절약하고자 하는 많은 시민들이 태양광 에너지 생산에 참여하고 있다.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통한 전기요금 감면효과는 어느 정도일까. 월 500kWh 소비 가구가 주택형 태양광(3kW)을 설치할 경우 월 10만 4,670원이 절감되며, 월 304kWh 소비 가구가 베란다형 태양광(260W) 설치시 월 8,320원을 절감할 수 있다.■ 태양광 미니발전소의 월평균 전기생산량구 분설치용량발전시간발전일수전기생산량(월)주 택 형3kW3.2h30일288kWh베란다형260W3.2h30일25kWh※ 서울지역 일평균 일조시간 3.2시간 기준(서울연구원 2013년 햇빛지도 용역보고서) ■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전·후 전기요금 비교구 분설치 전설치 후절감액사용량(월)누진단계요금사용량(월)누진단계요금주 택 형500kWh5130,260원212kWh325,590원104,670원베란다형304kWh448,220원279kWh339,900원8,320원※ 전기요금 기준 : 주택형은 주택용(저압) 사용량별 요금표(한국전력공사)시는 햇빛발전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서울시가 막아드립니다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서울시는 상가 적용 전기요금 단가가 높아지는 여름철을 맞아 소상공인들의 요금 폭탄을 막기 위한 ‘찾아가는 무료 에너지진단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중소형 상점들이 많이 쓰는 ‘일반용 전력(갑)Ⅰ저압전력’ 기준으로 1kWh당 단가는 봄․가을엔 65.2원이지만, 여름철 3개월간(6~8월)은 봄과 가을에 비해 1.62배 비싼 105.7원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겨울철 단가는 여름철보다 싼 92.3원입니다. 이번 무료 에너지 진단 서비스는 업소의 소비패턴을 반영해 계약전력과 요금방식을 설정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계약전력이란, 영업용 전기소비자가 최초 영업을 시작할 때 한전에 공급을 요청한 최대사용 전력 용량을 말합니다. 한전은 이를 기준으로 전기요금을 계산하는데 계약전력 용량이 많을수록 기본요금이 높게 책정됩니다. 계약전력을 4kW로 설정했을 경우 기본요금은 24,640원이지만 5kW로 설정하면 30,800원으로, 계약전력을 1kW만 낮춰도 기본요금이 내려가 연간 최소 84,000원(부가세와 전력산업기반기금 포함)의 전기요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서울시가 서울시내 중소상점 1,810곳의 계약전력과 최근 3년간(‘12년~‘14년) 전기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1,243개소(68.7%)가 계약전력 용량을 잘못 설정해 전기요금을 불필요하게 많이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를 실시한 1,810곳 가운데 769곳(42.5%)이 계약전력을 5kW로 설정하고 있었는데, 이 중에서 계약전력을 4kW로 낮춰도 무방한 업소가 428곳(55.6%)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216곳(11.9%)은 계약전력보다 실제 전기사용량이 많아 벌칙격인 초과사용부가금을 부과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업종별로는 음식점의 58.9%, 미용실의 94%, 카페의 78.5%가 계약전력 조정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실제로 마포구의 한 음식점은 계약된 18kW보다 더 많은 전기를 사용해 7~8월 두 달간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