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일까지 자동차세 미리 납부하면 10%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자동차세 1월에 미리 내고 10% 세액공제 받으세요

1월 31일까지 '자동차세' 미리 납부하면 10%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서울시는 오는 1월 16일부터 31일까지 해당 기간 내에 1년간 납부할 자동차세를 한 번에 신고·납부하면 10%의 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신고·접수는 인터넷(etax), 스마트폰 앱(stax), 전화,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하다. 먼저, 자동차 등록지 관할구청에 전화를 걸어 연납신청을 한 뒤, 연세액 및 가상계좌를 문자로 전송 받아 계좌이체를 통해 납부하는 방법이 있다. 자동차 등록지 관할구청 전화번호를 모르면 다산콜센터(02-120)에 문의하면 된다. 인터넷을 활용한 방법으론 서울시 ETAX에 접속 후 자동차세 연납을 선택·신고한 뒤, 납세자 정보(성명, 차량번호 등)를 입력하고 납부방법(계좌이체, 카드납부)을 선택하여 납부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도 납부가 가능하다. ‘STAX’ 앱을 이용하여 자동차세 연납 신고납부를 선택한 뒤, 납세자 정보를 기입하고 납부 방법을 선택해 납부하면 된다. 지난해 1월, 자동차세를 선납한 납세자의 경우, 올해에는 별도 신고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다. 이 경우 관할 구청에서 10% 공제 된 납부서를 발송하므로 확인 후 납부하면 된다. 이번 달 말까지 자동차세를 연세액으로 납부하면 신규차량 기준 SM3는 1만 1,180원, 쏘나타는 3만 9,960원, K7은 4만 7,180원을 각각 절약할 수 있다. 한편, 자동차세 연납 후 자동차를 폐차하거나 양도한 경우에는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사용 일수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큼 세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연납 시 입력한 환급계좌로 입금되며, 환급계좌를 입력하지 않은 경우에는 환급통지서가 우편으로 발송된다. 시는 인터넷(etax)을 이용하는 시민의 경우, 납기 시작일 1월 16일과 납기 말일 31일은 이용자가 집중되어 불편할 수 있으므로 감안하여 서비스를 이용해 주시기를 당부했다. 문의 : 서울시 ETA...
자동차세 및 과태료 체납차량 단속

이달 말까지 신청! ‘자동차세’ 한 번에 내면 10% 할인

자동차세 및 과태료 체납차량 단속 6월과 12월, 일 년에 두 차례 납부해야 하는 자동차세를 1월에 한꺼번에 내면 10%의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자동차세 연납제도’를 이용하려는 시민이라면 이달 말까지 잊지 말고 꼭 신청하자. 서울시는 1월 31일까지 ▲전화(자동차세 납세지 관할 구청) ▲인터넷(ETAX홈페이지) ▲스마트폰 앱(STAX, ‘서울시 세금납부’로 검색)을 통해 2019년도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단, 지난 해 자동차세를 연세액으로 납부한 차량은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올해 1월에 자동차세를 연세액으로 납부하면 신규차량 기준 아반떼는 2만 9,080원, SM5는 5만 1,950원, 그랜저는 7만 7,980원을 각각 절약할 수 있다. 납부방법은 11일부터 우편으로 발송되는 자동차세 납부서를 받아 납부하거나 인터넷(ETAX홈페이지), 스마트폰 앱(STAX)을 통해 납부하면 된다. 다만, 올해 최초로 자동차세 연납을 신청하는 경우, 전화(관할구청)로도 납부가 가능하다. 공공 및 민간 포인트를 모아서 세금을 납부할 수 있는 ‘ETAX마일리지’로도 연납 자동차세를 납부할 수 있다. 이 경우 ETAX홈페이지나 STAX 앱에서 납부방법 선택시 ‘마일리지 사용하기’를 선택하면 된다. 자동차세를 미리 연납한 경우 연내 다른 시‧도로 이사하더라도 새로운 주소지에서 자동차세를 추가로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연납 후 폐차하거나 자동차를 양도한 경우,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사용일수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큼 세금환급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작년 1월 총 117만여 명의 서울시민이 ‘자동차세 연납제도’를 활용, 1대 당 평균 2만 7,430원의 세금을 절약했다. 서울시 전체 등록 자동차 중 37.1%에 해당한다. 최근 3년 간 자동차세 연납현황을 보면 건수와 세액 모두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조조익 서울시 세무과장은 “10%의 세금절감 효...
서울 톨게이트

자동차세 7월 2일까지 납부하세요…연체시 3% 가산

서울 톨게이트 서울시는 시에 등록된 차량 181만 대를 대상으로 2018년 제1기분 자동차세 고지서를 납세자들에게 일제히 우편 발송했다. 자동차세는 과세기준일인 6월 1일과 12월 1일 현재 차량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6월과 12월에 부과된다. 이번에 부과된 제1기분 자동차세는 2,044억 원(181만 대) 규모로써 법정납부기간은 6월 16일부터 30일까지이다. 하지만, 올해는 6월 30일이 토요일인 관계로 다음달 7월 2일까지 자동차세 납부가 가능하다. 만일, 납부기한을 넘기게 되면 3%의 가산금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이번 자동차세는 2018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의 사용기간에 대한 세금으로, 중간에 자동차를 신규 등록하였거나 이전 등록한 경우에는 소유한 기간만큼만 납부하게 된다. 금년 1월과 3월에 자동차세를 미리 선납한 경우에는 6월 자동차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서울시는 자동차세를 납부하는 서울 거주 외국인 약 2만 2,000여명에게는 고지서에 외국어 안내문을 동봉해 발송했다. 자동차세는 ▲서울시 ETAX 시스템, ▲서울시 STAX(스마트폰 납부), ▲전용계좌, ▲은행 현금인출기(CD/ATM) 등을 통해 납부할 수 있다. 그밖에 인터넷,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노인층 등은 ARS 전화(1599-3900)를 이용해 납부할 수 있다. 문의 : 세무과 02-2133-3398 , 서울시 ETAX 시스템 ...
1월에 1년치 자동차세를 한 번에 미리 납부하면 10% 감면받을 수 있다.

1월 짠테크 팁! 자동차세 10% 할인법

1월에 1년치 자동차세를 한 번에 미리 납부하면 10% 감면받을 수 있다. 아껴야 잘 산다고 하죠. 자동차세도 아낄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1월에 1년치 자동차세를 미리 납부하면 10%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요. 신차 기준으로 아반떼는 2만 7,270원, SM5는 5만 1,950원, 그랜저는 6만 2,350원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세 10% 아낄 수 있는 기회. 1월에만 가능하니 놓치지 마세요. 1월에 1년치 자동차세를 한 번에 미리 납부하면 10% 감면받을 수 있다. 서울시가 지방세 납부 애플리케이션인 ‘서울시세금납부(STAX)’를 통해 자동차세를 연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한다. 자동차세는 매년 6월과 12월에 납부하게 되는데, 1월에 연간세액을 미리 신청하여 납부하면 10%의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는 ‘자동차세 연납제도’가 운영되고 있다.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는 자동차세 납세지 관할 구청에 전화로 신청하거나, 인터넷(etax.seoul.go.kr), 스마트폰앱(STAX)을 활용하여 신청할 수 있다.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 신청기한은 1월 말까지이며, 지난 해 자동차세를 연세액으로 납부한 차량은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납부방법은 1월 12일부터 우편 발송되는 자동차세 고지서를 받아서 납부하거나 인터넷(etax.seoul.go.kr), 스마트폰앱(STAX)을 활용하여 납부하면 된다. ■ 자동차세 신고납부 방법 ○ 전화 이용 : 구청 세무과에 연납신청 → 가상 계좌 문자 전송 → 계좌이체 납부 ○ ETAX 이용 : 서울시 ETAX 홈페이지(etax.seoul.go.kr)접속 → 메뉴접속(자동차세연납) → 납세자 정보(성명, 차량번호 등) 입력 →납부방법(계좌이체, 카드납부) 선택 → 납부 ○ 스마트폰 앱 이용 : STAX 애플리케이션 접속 → 자동차세 연납 선택 → 납세자 정보 입력 → 납부 올해 처음 자동차세 연세액을 납부하는 경우에는 별도로 ...
서울대중교통 이용 이렇게 해야 '그뤠잇'

서울대중교통 이용 이렇게 해야 ‘그뤠잇’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연말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96) 대중교통 이용 절약 팁 이제 드디어 올해도 두 달밖에 남지 않았다. 연초 목표했던 것을 마지막 점검하고 마무리를 해야 할 때다. 금전도 마찬가지다. 한 해 동안 불필요한 지출은 없었나 반성하고 잘못된 습관이 있다면 이제라도 고쳐야 한다. ‘돈은 안 쓰는 것이다’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이에 서울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10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지하철 정기권 원래 정기권이란 정해진 기간 동안 무제한 횟수로 이용할 수 있는 게 핵심이다. 다만 서울지하철의 정기권은 사전에 구간을 정해놓아야 하고, 30일간 60회라는 횟수 제한도 있다. 대신 44회 기본요금에 해당하는 55000원에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요금 절약이 많이 된다. 16회(서울 전용 정기권 기준)를 더 탈 수 있고, 기본요금 거리 이상 탈 수 있는 것이다. 무제한이 아닌 것은 아쉽지만 세계적으로 매우 저렴한 서울지하철 요금 때문에 어느 정도 절충한 제도라고 할 수 있다. 정기권에는 서울 전용과 수도권 전체용이 있으며 본인이 주로 이용하는 구간을 결정하여 구입하면 된다. 카드는 지하철역 역무실에서 2,500원에 구입 가능하며, 충전은 자동발매기에서 현금으로 직접 한다. 신용카드가 안 되는 게 아쉽지만, 국세청에 등록하면 현금영수증을 받을 수 있다. 정기권의 문제점은 버스에서 사용이 안 된다는 점이다. 평소 버스를 타고 지하철역으로 가는 사람이라면 정기권이 무의미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문재인 정부에서 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교통정액카드’라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하니 기대해볼 만하다. 2. 티머니 마일리지 서울 대중교통은 세계적으로 싼 요금을 자랑하는데, 여기에 마일리지(포인트)까지 얹어주고 있다. 후불교통카드(신용, 체크)는 카드사 정책을 통해 받을 수 있고, 선불교통카드는 티머니 카드를 홈페이지에서 자기 이름으로 등록하면 가능하다. 또한 티머니 마일리지는 ...
자동차

자동차세 선납하고 10% 할인 받으세요~

오는 2월 1일까지 1년분 자동차세 전액을 미리 납부하면 10%의 세금공제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승용차요일제 참여 인증을 받은 차량소유주는 최대 14.5%까지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3년 이내 연식의 신규차량 중 배기량 2000cc 승용차주가 자동차세를 원래대로 6월, 12월에 분납한다면 세액은 약 52만 원이지만 2월 1일까지 자동차세를 선납하고 승용차요일제까지 참여한다면 약 45만 원으로, 7만 원 가량을 절약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시민들의 납세편의를 위해 지난해 자동차세를 선납했거나 선납을 신청한 97만 명에게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서를 발송했습니다. 올해 자동차세 선납 납부서 발송대상자는 97만 명 2,070억 원으로 지난해 98만 명 2,066억 원보다 4억원이 늘어난 금액입니다. 단, 작년에 선납 납부서를 받고도 납부하지 않았거나 차량을 폐차 및 양도한 경우에는 발송대상에서 제외합니다. 또한, 더 많은 시민들이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포털 다음(Daum) 메인화면 배너’를 통해서도 연납신청 및 납부를 할 수 있도록 안내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아직까지 자동차세 선납 신청을 하지 못했다면, 서울시 인터넷 납부시스템(etax.seoul.go.kr) 또는 거주지 구청 세무부서에서 신청하시면 됩니다. 납부방법으로는 ①은행 현금인출기(CD/ATM) ②서울시인터넷납부시스템 ETAX ③ARS(1599-3900) ④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서울시 세금 STAX) ⑤고지서에 표기된 전용계좌 ⑥편의점납부(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세를 선납했다면 이후에 다른 시,도로 이사하더라도 새로운 주소지에서 다시 부과하지 않습니다. 자동차를 폐차하거나 양도한 경우에는 사용일수를 제외한 잔여기간에 대한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김윤규 서울시 세무과장은 “최대 14.5%의 세금절감 효과가 있는 자동차세 1년분 선납제도에 보다 많은 시민들...
꾸미기_자동차세

31일까지 자동차세 납부하세요

서울시는 시에 등록된 자동차 150만 대에 대해 2015년 제2기분 자동차세 납부고지서를 일제히 우편발송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자동차세 납부기한은 이달 31일까지이며 기한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이 부과됩니다. 자동차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12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부과되며, 이번 자동차세는 지난 7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사용일수에 대한 세금입니다. 기간 중 자동차를 신규등록하거나 소유권을 이전한 경우에는 소유한 기간만큼만 과세됩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제2기분 자동차세의 정확한 과세를 위해 지난 11월 초부터 소유권 변동 자동차, 타 시·도 전출 자동차, 비과세 지위가 변경된 장애인 소유 자동차, 도난 및 멸실이 신고됐거나 확인된 자동차, 신규 등록 및 소유권 이전된 자동차의 과세자료를 일제히 정비한 바 있습니다. 올 12월 1일 기준으로 부과된 자동차 150만 대 중 승용차가 146만 대, 승합차가 1만 대, 화물자동차·건설기계 등이 3만 대입니다. ■ 자동차세 납부방법 ① 은행 현금 인출기(CD/ATM) 납부 은행 현금인출기를 이용해 본인의 신용카드나 은행통장으로 본인의 세금을 납부할 경우 고지서 없이도 납부 가능합니다. 타인의 세금을 납부할 경우, 고지서에 표기된 전자납부번호를 입력해 납부할 수 있습니다. 단, 타행기기로 납부시 900원의 기계이용료가 부과됩니다. ② ETAX를 활용한 인터넷 납부 ETAX 회원인 경우, 사이트에 로그인하면 납부할 지방세 내역이 표시됩니다. 비회원인 경우는 전자납부번호 또는 납세번호로 조회하면 신용카드나 계좌이체를 통해 납부할 수 있습니다. ③ ARS를 통한 전화납부 인터넷을 이용하기 어려운 납세자를 위해 전화(1599-3900)를 통한 납부도 가능합니다. ④ 스마트 폰을 활용한 납부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서울시 세금” 앱(STAX)을 내려받으면 언제, 어디서나 서울시 지방세를 납부할 수 있습니다. 또 ‘알리미’ 서비스...
차ⓒ뉴시스

메르스 확진‧격리자 자동차세 납부 연장

구청에 징수유예 신청... 최대 1년까지 연장 가능 서울시가 메르스 확진자, 격리자 및 메르스 관련 휴·폐업 병원에 대해 자동차세 납부기한을 연장합니다. 시는 서울시에 등록된 자동차 188만대에 대한 2015년 제1기분 자동차세 납부 고지서를 일제히 우편발송한 가운데, 메르스로 피해를 입은 시민과 관련해선 이와 같이 징수유예 조치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납부기한 연장을 원하는 대상 시민은 해당 구청에 징수유예를 신청하면 되며, 6개월 이내 또는 상황에 따라 최대 1년까지 연장 가능합니다. 자동차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및 12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6월과 12월에 부과합니다. 시는 이번 제1기분 자동차세의 정확한 과세를 위해 지난 5월 초부터 소유권 변동 자동차, 타 시·도 전출 자동차, 비과세 지위가 변경된 장애인 소유 자동차, 도난·멸실 등 신고·확인된 자동차, 신규 등록 및 소유권 이전된 자동차의 과세 자료를 일제히 정비했습니다. 이번 부과 대상인 188만대는 승용차가 158만대, 승합차가 7만대, 화물자동차·건설기계 등이 23만대로 총 금액은 2,150억 원입니다. 제1기분 자동차세는 2015년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사용일수에 대한 세금이며, 중간에 자동차를 신규 등록하거나 소유권을 이전한 경우에는 소유한 기간만큼 과세됩니다. 자동차 소유자가 1월, 3월에 1년분 자동차세를 미리 납부한 경우에는 고지되지 않습니다. 이 중 비영업용 승용 자동차는 150만대로 배기량별 분포를 보면 1000cc 이하가 12만대(8%), 1000cc 초과 2000cc 이하가 91만대(61%), 2000cc 초과 3000cc 이하가 36만대(24%), 3000cc 초과가 11만대(7%)입니다. 3000cc초과 자동차의 연령대별 보유 현황은 30대 이하가 1만2천대(11%), 40대가 2만4천대(22%), 50대가 2만7천대(25%), 60대가 2만대(19%), 그 외 법인 등 2만4천대(23%)입니다. 자치구별 부과 금액은 강남구...
2013011510024952_mainimg

자동차세 14.5% 할인받으려면?

서울시는 1월말까지 1년분 자동차세를 미리 납부하면 10%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승용차요일제 참여 자동차의 경우에는 최대 14.5%의 세금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동차세는 매년 두 번 과세기준일(매년 6.1 및 12.1)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6월과 12월에 부과되지만, 1월에 1년치 자동차세를 미리 납부하면 원래 납부할 세금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자동차세를 납부할 수 있다. 납부기한은 1월 31일(목)까지다. 납부기한을 넘기면 선납 할 수 없다. 또한 서울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한 차량이라면, 선납 할인된 금액에 추가로 5%의 세금을 더 감면받을 수 있어 최대 14.5%의 세금을 절감 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시중은행 정기예금 이자율(약 4%) 보다 3배 가량 높은 편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납세편의를 위해 지난해 자동차세 선납자와 금년 신규 선납 신청자 112만명에게(약 2,344억원) 지난 1월 11일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서를 일괄적으로 발송했다. 자동차세 선납은 인테넷을 통해 ETAX시스템(http://etax.seoul.go.kr) 또는 거래하는 은행 인터넷뱅킹에 접속하거나 시중은행을 방문하여 CD/ATM기기와 무인공과금수납기를 이용하여 납부할 수 있으며, 가까운 편의점 계산대에서도 납부할 수 있다. 스마트폰 이용자라면 서울시에서 지난해 출시한 세금납부 전용 앱(S-TAX)을 활용하면 보다 손쉽게 납부가 가능하다. 인터넷이 서툰 고령 납세자라도 1599-3900번으로 전화해서 ARS 세금자동납부서비스를 이용하여 편리하게 자동차세를 납부할 수가 있다. 자동차세 선납 신청은 1월 31까지 서울시 ETAX (http://etax.seoul.go.kr) 또는 거주지 구청 세무과에 신청하면 할인된 금액으로 자동차세를 납부할 수 있다. 인터넷을 통해 ETAX시스템에 접속 후 초기화면의 '신고납부' 클릭 후 '자동차세 연납' 화면에서 차량번호와 이름을 입력 후 신고납부 할 수 있다. 거주지 관할...
2012061502081281_mainimg

자동차세를 내는 여섯 가지 방법

2012년 제1분기 자동차세 납부 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다. 납부기한은 6월 30일(토)까지이나 올해는 말일이 공휴일이므로 7월 2일(월)까지 납부할 수 있다. 만약 납부기한까지 납부하지 않으면 3%의 가산금을 더 납부하여야 한다. 납부자들을 위해 좀 더 편리하게 자동차세를 납부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알아본다. ① 은행 현금 인출기(CD/ATM)를 이용한 고지서 없이 납부하는 방법 납세자가 은행 현금인출기를 이용하여 본인의 세금을 납부할 경우 본인 신용카드, 은행통장의 정보를 활용하여 고지내역을 화면에 표기됨으로 고지서 없이도 납부할 수 있다. 타인의 세금을 납부할 경우에는 고지서에 표기된 전자납부번호를 직접 입력하여 납부할 수 있다. 단, 방문은행 외 타행카드로 납부 시 900원 기계이용료 부과된다. ② ETAX를 활용한 인터넷 납부 방법 납세자가 ETAX(http://etax.seoul.go.kr) 회원인 경우에는 접속과 동시에 납부할 지방세가 표기되지만, 비회원인 경우는 전자납부번호 또는 고지번호를 활용하여 고지내역을 조회한 후 신용카드나 계좌이체를 통해 납부할 수 있다. 전자적으로 납부한 지방세는 ETAX시스템의 나의ETAX '영수증보관함'에 영수증이 자동으로 5년간 보관되어 납세자가 별도로 영수증을 보관할 필요가 없다. 자동차를 다량으로 보유하고 있는 렌탈회사, 운수회사 등 사업자의 경우에는 ETAX시스템을 이용하면 일괄납부 처리가 가능하므로 이를 활용할 경우 여러 건의 자동차세를 한 번에 납부할 수 있다. 또한 납세자의 신용카드포인트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으며 납부방법은 신용카드로 세금납부시 카드결재에서 '포인트 결재'를 체크 후 결재를 하면 해당카드에 적립된 포인트로 납부할 수 있으며 포인트 사용가능 카드는 국민, 신한, BC, 농협, 외환, 하나SK, 씨티, 롯데, 삼성 등 9개 카드사다. ③ ARS세금 자동납부시스템 납부방법 인터넷을 활용하기 어려운 노인층 등 정보화 사각지대에 있는 납세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