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제조업 긴급자금...최대 3천만원

제조업 긴급자금 5일부터 접수…신청서는 이렇게

‘서울시 소규모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접수가 6월 5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신청 바로가기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의 삶이 힘들어졌습니다. 특히 제조업의 경우 지난 2월부터 종사자 수가 감소하여, 3월과 4월에는 6만 7천여명이 감소하는 등 고용 위기가 심각한 상황인데요. 6월 5일부터 ‘소규모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지원’ 접수가 시작됩니다. 3개월간 고용유지 조건으로 기획·마케팅·교육 등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1,500개 업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자영업자 생존자금과 중복지원이 불가한 만큼 비교해보고 신청하세요. ★사업계획서 샘플(공개용)☞ 한글문서 다운, ☞ PDF 파일 보기 서울시 소규모 제조업 긴급 사업비 지원사업 공고문 보기 ☞ 클릭 서울시 소규모 제조업(인쇄업 분야) 긴급 사업비 지원사업 공고문 보기 ☞ 클릭 서울시 소규모 제조업(기계금속 분야) 긴급 사업비 지원사업 공고문 보기 ☞ 클릭 5일부터 ‘http://서울제조업긴급사업비.kr’에서 신청...접수 도와줄 현장지원센터 운영 6월 5일 오전 9시부터 ‘코로나19’로 위기상황에 처한 소규모 도시제조업체 긴급 자금지원 접수가 시작된다. ‘서울시 소규모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은 서울 소재 50인 미만 제조업체에 대해 사업체별 최대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선정된 기업은 3개월 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하여야 한다. 서울시는 이번 긴급자금 지원을 위해 총 2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1,500개 업체가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타격을 입은 제조업체의 사업 유지’ 뿐만이 아니라 ‘고용위기에 처한 노동자의 고용 유지’도 지원하는 긴급 조치로, 현장의 목소리 및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마련된 코로나19 보릿고개 극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다. 사업계획서 샘플 이미지 ★사업계획서 ...
2011022504011025_mainimg

장애 있다고 특혜 원하지 않아요

중구 필동 3가 남산 밑에는 인쇄소가 즐비하다. 일산 출판단지로 많이 이전했으나 중소기업은 아직 많이 남아있다. 이곳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나누리(http://www.na-nuri.com) 탁문돈 대표를 만났다. 장애인을 많이 채용해 서울형 사회적 기업이 된 곳이다. 사회복지법인을 설립하면 정부로부터 운영비로 연 5억 원 정도를 지원받을 수 있으나 이곳은 지원 없이 운영하는 탄탄한 기업이다.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도 지원을 받지 않고 사업을 해 본의 아니게 주변으로부터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한다. 대표 탁문돈(59) 씨는 자신도 장애 2급이다. 2000년 12월 경부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13개월 동안 입원하면서 대 수술을 4번이나 받았고 2006년에는 직장암수술까지 했다. 탁 대표는 6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어린 시절을 불우하게 보냈다. 자신이 어렵게 살았기 때문에 일찌감치 노인복지시설을 운영해보고 싶다는 꿈을 꾸었다.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은 직장암 수술을 받으며 요양 중일 때다. 주변 여러 장애인의 고충을 직접 보고 겪으며 사회복지사업을 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1년 정도 준비해 2007년 6월 4일 나누리의 문을 열었다. 사업 초기 3년간은 어려워 후회도 했었고 경쟁 업체의 중상모략으로 복지법인 폐쇄위기도 있었다. ‘장애인복지사업장 시설법’에는 비장애인은 장애인의 30%만 채용할 수 있어 전문기술자나 일반 사무직 직원의 수가 항상 모자랐다. 사회적 기업으로 인정받은 후에는 채용인원에 제한을 받지 않아 현재 직원 27명 중 장애인이 14명, 비장애인이 13명이다. 나누리는 인쇄분야에서 유일하게 ‘중증장애인 생산품 인증’을 받고 ‘장애인생산품마크’도 획득했다. 거래처로부터 클레임이 없고 품질이 좋다고 소문이 나 예상치 않은 곳에서도 주문이 들어오기도 한다. 지난해 매출은 14억 원이었으나 올해는 20억 원을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곳은 장애인임을 내세워 특혜를 바라지 않는다. 보통의 기업과 동등한 위치에서 경쟁하며 직원들에게도...